Liars until proven hone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iars until proven honest? (kor)


South Chungcheong Gov. An Hee-jung’s secretary made an appearance on television news on March 5 and alleged that she had been raped by An. She was identified with her real name, her voice was not changed and her face was not blurred. The victim of alleged sexual violence, who is not a public figure or a celebrity, showed an incredible amount of courage to go on the news and show her face.

She claimed that she appeared on television for her safety. Once her name and face are made public, she thought that she would get support and be free from An’s intimidation.

While she did not mention this directly, there is a more fundamental reason that we can infer. It is to satisfy the demand for sincerity. When a victim of sexual violence comes forward, Korean society is suspicious of their intention rather than protecting the victim. Being a victim itself is painful enough, but when the evidence is not obvious or a deal is reached with the offender, the victim is often accused of looking for money.

Even when sexual encounters are proven to be true, victims are accused of fabricating stories after a romantic relationship went wrong. In other words, victims are always treated like potential liars until they reveal their identity and provide evidence. As the case of actor Oh Dal-su showed, victims only get half-hearted apologies from their assaulters after their real names and faces are made public. Commentator Kim Eo-jun raised concerns that the Me Too movement could be used for political means, so the victims raising allegations need to reveal their identities and show their faces to make sure they are not misunderstood.

So the victim who appeared on the television is forced to risk her entire life rather than voluntarily choosing to reveal her face. Even if she had just wanted to appear in person, the broadcaster would often stop her, revealing her face on live television, especially as she is a grade six local public servant and a private citizen. The victim trusted the broadcaster, and the broadcaster did not look for ways to protect the victim, so she went ahead and showed her face. This also plays into the “potential liar” idea — the victim has to prove the truth.

Irish author Louise O’Neill, who is the same age as the victim, wrote “Asking For It” based on her real-life experiences. In the book, Emma is raped by boys in her neighborhood. She says, “They are all innocent until proven guilty. But not me. I am a liar until I am proven honest.”

Even as we celebrate Women’s Day on March 8, Emma’s words still ring true across Korea.

JoongAng Ilbo, Mar. 7,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AHN HYE-RI

안희정 충남지사의 현직 비서가 5일 밤 TV뉴스에 직접 출연해 안 지사로부터 당한 성폭행 피해사실을 폭로했다. 익명은커녕 음성변조나 얼굴 모자이크 처리도 없었다. 공인이나 유명인도 아닌 성폭력의 피해자가 생방송 뉴스에 나와 실명으로 얼굴까지 공개하는 쉽지 않은 용기를 낸 것이다.
스스로 밝힌 이유는 "안전보장"이다. 방송으로 이름과 얼굴이 알려져야 상대하기 두려운 안 지사 측의 위협으로부터 조금이라도 벗어나 국민의 지지를 얻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는 얘기다.
그가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충분히 유추할 수 있는 보다 근본적인 이유가 하나 더 있다. 바로 '진실성에 대한 요구 충족'이다. 우리 사회는 성폭력 피해자가 어렵게 피해사실을 털어놓을 때마다 피해자 보호에 신경쓰기보다 저의를 먼저 의심해왔다. 피해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고통스러운데 조금이라도 증거가 불충분하거나 피의자와 어떤 방식으로든 합의를 하면 피해자는 무고나 꽃뱀으로 몰리기 일쑤였다. 설령 성적 행위가 사실로 드러난다 하더라도 집요하게 둘만의 로맨틱한 관계가 틀어져 홧김에 해코지를 하는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다. 다시 말해 나를 드러내고 완벽한 증거를 내놓기 전까지는 늘 잠정적인 거짓말쟁이 취급을 받았다는 얘기다. 배우 오달수의 예에서 이미 목격한 바 있듯이 피해자가 실명과 얼굴을 공개한 후에야 비로소 발뺌하던 가해자로부터 어정쩡한 사과라도 이끌어낼 수 있었다. 게다가 최근 방송인 김어준의 어설픈 공작설까지 더해져 미투 폭로자는 본질을 벗어난 진위 논란으로 흐를 위험을 차단하려면 '실명에 얼굴 공개'라는 수준으로 고발의 수위를 스스로 높여야 했다.
그런 점에서 이번 안 지사 피해자의 얼굴 공개는 자발적인 선택이라기보다 인생을 통째로 거는 싸움에 내몰린 것으로 봐야 한다. 아무리 본인의 결정이라 하더라도 아무 힘없는 지방 6급 공무원에 불과한 무명의 일반인 피해자를 모자이크 처리 없이 방송에 내보낸 게 과연 옳았는지 의문이 생기는 이유다. 믿고 찾아온 피해자를 보호할 다른 방법을 고민하지 않고 얼굴을 내보낸 것 역시 피해자 스스로 진실을 증명하라는 '잠정적 거짓말쟁이 프레임'으로 비치기 때문이다.
피해자와 동갑인 아일랜드 여성 작가 루이스 오닐은 자신의 성폭력 피해 경험을 토대로 쓴 『애스킹 포 잇(Asking For It)』에서 알고 지내던 동네 소년들에게 강간당한 소녀 엠마를 통해 이렇게 말한다. "남자인 그들은 유죄임이 증명되기 전까지는 모두 무죄다. 하지만 여자인 나는 다르다. 정직함이 증명되기 전까지는 거짓말쟁이다."
또 한 번의 여성의 날(3월 8일)을 맞은 지금 딱 우리 얘기 같다.
논설위원 안혜리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