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 the market lea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t the market lead (kor)

If the first button on a shirt is wrong, then every button will be wrong. This phrase cannot better explain the government’s policy on jobs. It came up with new measures specifically to address youth unemployment.

The biggest was to hand out up to 10.35 million won ($9,681) to any young jobseeker that gets a job in a small or mid-sized enterprise. Those opting for a job in a small and mid-sized workplace will be exempt from income tax and granted privileges in getting bank loans for housing at cheap rates. They will even be subsidized for transportation costs. State subsidies will be increased for small and mid-sized employers that increase hiring.

This is yet another makeshift measure. It raises questions over whether the policy design of narrowing the gap in employee incomes between large and small companies and encouraging more young jobseekers to find options in smaller workplaces can be reached.

The number of young university graduates looking for a job will continue to increase. They will be entering the already thin job market. The government has to come up with radical actions to squeeze out as many jobs as possible.

But increasing jobs through fiscal support cannot last. The government has introduced 21 jobs measures over the last decade, but they have not helped. Jobs come from the business sector. It is therefore important to strengthen businesses so that they will voluntarily employ people.

Financial assistance can induce a small employer to increase hiring and a jobseeker to settle for a smaller workplace.

The problem in Korea is that college graduates prefer big-name companies. In reality, the money could end up in the pockets of those who already intended to find a job in a small workplace or a company that planned to increase hiring regardless of the new measure. Instead of creating new demand and supply on the job front, what we may see is a deadweight loss — cost waste due to policy inefficiency — as the actual effect could be less than expected.

Jobs are created when polices are business and market friendly, so as to stimulate companies to increase hiring and investment and the young to work eagerly. The government should make the business environment favorable to lure companies back to the country and make jobs at home. The labor market must be reformed and regulations lifted. That should have been the first button on the job front.

The government must go back to the start and re-examine the pace of increase in minimum wage and other anti-employer policies.


JoongAng Ilbo, March 16, Page 30


첫 단추를 잘못 끼우면 아무리 열심히 다음 단추를 맞춰 나가도 결국엔 어그러진다. 어제 정부가 발표한 청년 일자리 대책이 딱 그 모양새다.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연 1035만원까지 직접 지원하는 내용이 대책의 핵심이다. 소득세를 전부 면제해주고, 목돈 마련을 도와주며, 주거비를 싼 이자로 빌려준다. 심지어 교통비까지 지원해준단다. 고용을 늘리는 중소·중견기업에 주는 청년추가고용장려금도 대폭 늘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들을 공개 질책하며 재난 수준의 청년실업을 막을 '특단의 대책' 마련을 지시한 끝에 나온 결과물이지만 실망스럽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직원 간 소득 격차를 줄여 젊은 구직자의 중소기업 기피 현상을 줄이겠다는 취지겠지만 과연 정책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물론 정부의 고민을 모르는 바 아니다. 2차 베이비붐 세대(1968~1974년)의 자녀 세대인 에코 세대(1991~1996년생)가 지난해부터 2021년까지 39만 명이나 늘어난다. 이들이 구직 시장에 뛰어들면 가뜩이나 힘든 취업시장은 더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 한시적으로 청년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뭐라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판단했을 것이다.
하지만 재정으로 일자리를 늘리는 정책은 바람직스럽지도, 지속 가능하지도 않다. 지난 10년간 일자리 대책이 21차례나 쏟아졌지만 뾰족한 효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나랏돈을 퍼부어 한시적으로 고용 상황을 개선할 수는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좋은 일자리 정책은 단순히 일자리 개수를 늘리는 게 아니라 기업의 일자리 창출 능력을 키우는 것이다. 중소기업 취업자에 지원금을 더 주고 고용을 늘린 중소·중견기업에 장려금을 주면 고용이 일시적으로 늘어날 수 있다. 구직자는 중소기업을 외면하고 중소기업은 구인난을 겪는 고용시장의 미스매치를 어느 정도 줄여줄 수 있어서다. 그러나 정부의 한시적 지원책만 믿고 입사를 선택하고 채용을 결정하는 구직자와 기업이 얼마나 될지는 알 수 없다. 오히려 어차피 중소기업에 입사할 구직자와 정부 지원이 없었어도 고용을 늘렸을 기업에 재정이 지원될 가능성이 크다. 정부의 시장 개입이 경제 주체의 행동 변화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헛되이 날아가 버리는, 경제학에서 말하는 사중손실(死重損失·deadweight loss)이 생길 우려가 크다는 얘기다.
결국 일자리 창출 능력을 키우려면 친시장정책으로 기업의 투자 의욕을 살리고 청년의 근로의욕을 높이는 게 정공법이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소리 없이 해외로 나가는 대기업의 좋은 일자리를 국내로 돌아오게 해야 한다. 그러려면 노동시장 개혁과 규제 완화가 필수적이며, 이것이야말로 일자리 대책의 첫 단추가 돼야 한다. 잘못 끼운 첫 단추를 고집하는 것은 오기(傲氣)일 뿐이다. 지금 필요한 것은 최저임금 인상 등 줄줄이 잘못 끼운 단추를 풀고 첫 단추부터 다시 고민하는 정책 당국의 용기다.

More in Bilingual News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