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plementary and suspec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upplementary and suspect (kor)

“The government disabled the National Finance Act. If the government wants to, it can add a supplementary budget for any reason,” said Kangnam University’s accounting professor Ahn Chang-nam on the recently announced supplementary budget plan. The government explained that the supplementary budget was needed to address the serious youth unemployment rate. First Deputy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Ko Hyoung-kwon said that it would be disastrous to neglect youth unemployment now and that it met the requirement for a supplementary budget.

Article 89 of the National Finance Act defines three conditions. The first is when a war or large-scale disaster breaks out. The second is when a significant change in circumstances at home and abroad — such as an economic recession, mass unemployment, change in inter-Korean relations or economic cooperation — occur or are likely to occur. The third is when the state’s legal obligation to pay its expenditure is incurred or increased. A supplementary budget can be added in such emergency situations.

Considering the purpose of the law, I am not convinced by the government’s plan to draw up a supplementary budget just because of youth unemployment. It is true that youth unemployment is serious, but it is not something that started yesterday. Long-term efforts are needed to resolve it.

The first quarter is not over yet, and the 429 trillion won ($400 billion) budget for this year is yet to be used. When the government announced the plan for the supplementary budget, some criticized that it is aiming at the local election in June. The government may have brought the criticism on itself.

Supplementary budgets have become a yearly custom already. If this year’s supplementary budget is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supplementary budgets will have been introduced every year since 2015. Since 2008, the years that supplementary budgets were not planned were 2010 to 2012 and 2014. There had been various justifications, including easing of sluggish consumption after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outbreak and a response to restructuring. Last year, a supplementary budget was introduced to expand jobs in the public sector, including public servants.

When the law is ignored, the nation’s finances cannot stay healthy. The government is promoting the introduction of a “pay-go” system, so when a bill is submitted, a lawmaker is required to state how to finance it. It is a measure to ensure fiscal health, but the supplementary budget goes against that intent. Rather than one-time measures like supplementary budgets, the government should address the job issue through structural solutions. The ambiguous legal terms for a supplementary budget should be made stricter.


JoongAng Ilbo, March 19, Page 29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HA NAM-HYUN

“정부 스스로 국가재정법을 무력화시켰다. 정부가 마음만 먹으면 어떤 이유로든 추경을 편성하는 상황이다.”
정부가 최근 발표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방침에 대해 안창남 강남대 세무학과 교수는 이렇게 평가했다. 정부는 올해 추경 편성 이유로 ‘심각한 청년 실업’을 꼽았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청년 실업을 방치하면 재앙 수준이 된다”라며 “추경 요건에 부합한다”라고 말했다.
국가재정법 89조는 추경 편성에 대해 세 가지 요건을 규정하고 있다. 첫째 전쟁이나 대규모 재해가 발생한 경우다. 둘째는 경기침체, 대량실업, 남북관계의 변화, 경제협력과 같은 대내ㆍ외 여건에 중대한 변화가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을 때다. 셋째는 법령에 따라 국가가 지급해야 하는 지출이 발생하거나 증가하는 경우 등이다. ‘비상시’에만 쓰라는 뜻이다. 이런 법 취지를 볼 때 청년 실업을 이유로 추경을 편성한다는 정부의 방침을 납득하기 어렵다. 청년실업 문제가 심각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청년실업률의 고공 행진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처음부터 중장기적인 시각에서 본예산을 통해 해결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옳다.
게다가 아직 1분기도 지나지도 않았다. 429조원 규모의 올해 예산이 제대로 쓰이기도 전이다. 정부가 서둘러 추경 편성 방침을 발표하자 ‘6월 지방선거용’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이는 정부가 스스로 자초했다.
추경은 이미 ‘연례화’됐다. 추경 편성을 신중히 해야 한다는 국가재정법의 취지는 상실된 지 오래다. 올해 추경이 국회 문턱을 넘으면 2015년 이후 매년 추경이 편성된다. 시계를 더 넓히면 2008년 이후 추경이 편성되지 않은 해는 2010~2012년과 2014년뿐이다. 이유도 갖가지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에 따른 소비침체 완화, 구조조정 대응 등이다. 지난해에는 공무원 등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를 목적으로 추경이 편성됐다.
법을 무시하고 추경을 남발하면 나라 곳간이 남아날 수 없다. 게다가 정부는 국회의원이 법안을 낼 때 재원조달 방안을 포함하도록 하는 ‘페이고(pay-go)’ 제도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재정 건전성을 위한 조치인데, 정부의 무분별한 추경 편성은 이런 취지에도 어긋난다. 정부는 추경 같은 일회성 대책 대신 기업 경영 환경 개선과 같은 구조적인 해법을 통해 일자리 문제를 풀어야 한다. 두루뭉술한 추경의 법적 요건을 보다 엄격히 정해 추경 남발을 억제하는 방안도 생각해 볼 만하다.

하남현 경제부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