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ercantile revolu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mercantile revolution (kor)

During a six-day vacation in Japan, I visited traditional markets in Okayama, Himeji, Kurashiki, Kyoto and Osaka. These markets were mainly frequented by locals rather than tourists. Neighborhood markets were clean and had unique stores.

I was especially impressed by a traditional market in front of Kurashiki Station. A small plaza was set up by the merchants’ association to provide a place to rest, and the tiled floor was shiny. The restroom was spotless and had bidets. Unique denim brands from nearby Kojima, the birthplace of Japanese jeans, offered handmade jeans and denim accessories.

Countless Korean civil servants, local autonomous government agencies and people concerned with traditional markets have visited Japanese markets to learn from their example. There have been many reports, but I wonder whether these reports led to any changes.

Japan experienced the collapse of traditional markets decades ago. In 1973, the Large Retail Store Act was legislated to restrict large supermarkets and stores. However, the competitiveness of the traditional markets grew worse after the regulation, so the law was scrapped in 2000 and was replaced with the Large Retail Store Location Act that limits where large supermarkets and stores can open.

Rather than relying on government assistance, markets made efforts to save themselves. Some markets have stores contribute about 60,000 won ($55.80) per month to fund the replacement of the arcade roof that needs to be reinstalled every 15 years. As a result, charming markets like the one at Kurashiki Station become the standard for the Japanese traditional marke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especially interested in reviving small retailers such as local businesses and traditional markets. Regulatory measures such as restricting the opening of superstores and operating hours have been considered. But the beginning and end of reviving the traditional market should be the renewed mindset of the merchants. Success cases in Korea have already appeared. The 1913 Songjeong Market and Tongin Market have been renewed to appeal to the young generation and are attracting customers.

The revival of traditional markets also match the tastes of the ever-evolving consumers. Today, consumers no longer want to buy mass-produced goods that can be bought online or duplicated experiences that can be obtained anywhere.

The revival of the markets will succeed when merchants are the ones to initiate it. The government needs to work on how to support and educate the merchants.


JoongAng Ilbo, March 21, Page 30

*The author is an industry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CHOI JI-YOUNG


6일간의 휴가로 간 일본 여행에서 오카야마·히메지·구라시키·교토·오사카 등의 전통시장을 둘러봤다. 대다수는 관광객보다는 현지인이 애용하는 곳이었다. 유명하지 않은 동네 시장도 깔끔했고, 개성 있는 점포들로 가득했다.
특히 구라시키(倉敷)역 앞의 전통시장이 강한 인상을 남겼다. 한가운데 손님들이 쉬어 가라고 상인연합회가 만든 조그마한 광장이 마련돼 있었는데, 타일이 깔린 바닥에서 '광'이 났다. 먼지 한 톨 없는 화장실엔 비데도 설치돼 있었다. 일본 청바지의 발상지로 유명한 인근 고지마에서 온 이색 청바지 브랜드들도 수제 청바지와 청 소재로 만든 귀여운 장식품들을 시장 안에서 팔고 있었다.
그간 무수히 많은 국내 공무원들과 지방자치단체, 전통시장 관계자들이 유명하다는 일본의 전통시장으로 벤치마킹 순례를 갔다가 돌아왔다. 쌓인 보고서만도 숱하다. 하지만 현실을 바꾸는 데 이들 보고서를 잘 활용했는지는 의문이다.
전통시장의 붕괴는 일본이 수십 년 전 겪었던 문제다. 1973년 ‘대규모소매점포법’을 만들어 대형 수퍼와 마트 출점 제한에 나섰다. 하지만 규제로 오히려 전통시장의 경쟁력이 떨어지자 2000년 이 법을 없애고 일정 조건만 충족하면 대형 수퍼와 마트를 열 수 있게 한 ‘대규모 소매점포 입지법’으로 대체했다.
전통시장의 노력도 더해졌다. 변신 움직임은 청결함이나 비를 피하는 지붕 아케이드 설치 같은 기본적인 것에 멈추지 않았다. 4개의 전통시장이 가격 경쟁력 강화를 위해 4개 시장 전체를 공동 운영하는가 하면(마쓰야마 오카이도 시장), 관리 조합이 중심이 돼 입주 업종 등을 조정하고 간판 등의 디자인 코드를 통일하는 곳도 있었다(가나자와시 겐마치 상가). 전국 각지에서 여러 다양한 방식이 시도됐다. 정부 지원에 무작정 기대는 대신 자구노력을 기울였다. 15년마다 교체해야 하는 아케이드 설치비를 마련하기 위해 각 시장 점포에서 매달 6만원 정도를 적립하기도 한다. 그 결과 구라시키역 시장과 같은 매력적인 시장은 일본 전통시장의 평균적인 모습이 됐다.
문재인 정부는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으로 대표되는 유통 약자 살리기에 유달리 관심이 많다. 하지만 대책은 대형 점포 출점 제한이나 영업시간 제한, 휴일 영업 불허 같은 규제 일색이다. 전통시장 살리기의 시작과 끝은 상인들의 마인드 바꾸기가 돼야 한다. 국내 성공 사례도 이미 나타나고 있다. 1913송정시장이나 통인시장 등 청년들의 감각을 입혀 매력적인 시장으로 변모한 곳이 많다.
'전통시장의 부활'이란 명제는 진화하는 소비자의 입맛, 눈높이와도 잘 맞아떨어진다. 요즘 소비자들은 온라인에서 흔히 살 수 있는 대량 생산된 제품이나 어디 가서도 체험할 수 있는 복제된 경험을 원하지 않는다.
시장 부활은 시장 상인들이 주도해야 성공한다. 정부는 이를 어떻게 지원하고, 상인들을 어떻게 교육할지 고민할 때다.

최지영 산업부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