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y too politica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ay too political (kor)

The Blue House presented Thursday constitutional amendments that, among other things, changes our presidency from a single five-year term to a four-year term with the possibility of one re-election. That’s the third — and last — in a series of the Blue House announcements of constitutional changes proposed by President Moon Jae-in.

The amendments surely had some positive features such as reducing and decentralizing presidential power. For instance, it contains clauses that would remove the president’s legal status as head of state and restrict the president’s power to pardon. Other noticeable changes include restricting the administration’s right to submit bills and allowing the constitutional court judges to appoint their boss.

But the Moon-proposed amendments fall short of opposition parties’ expectations because they did not reflect their call for the National Assembly’s right to name the prime minister. The amendments also failed to limit the president’s power to appoint heads of powerful government agencies.

There were also problems with the way the changes were proposed. Opposition parties criticized Moon for allowing his aides to explain to the people his proposed constitutional changes. The law stipulates that a constitutional revision must first go through deliberations among cabinet members. The opposition attacked Moon for acting like an emperor.

The legislature holds real power to amend the Constitution. As the opposition strongly opposes both the content and style of the amendments, they will never pass the National Assembly. Nevertheless, the Blue House insists on submitting the bill to the legislature next Monday. If the presidential office pushes for amendments with full knowledge they can’t be passed, the gesture is more than futile. If the amendment is voted down in the legislature, constitutional reform of any kind will almost certainly go down the drain.

The changes should be aimed at putting an end to our imperial presidency once and for all. Turning a public call for constitutional reform into a political battle cannot be accepted. The president’s proposals are viewed as falling way short of reducing the massive power of his office.
Alarm bells are ringing at home and abroad. The Blue House and political parties must have a head-to-head debate to design a better future for the country. They must first reach an agreement on a schedule for the amendments. Taking a savvy political approach is not what the people want from the presidential office or the legislature.


JoongAng Ilbo, March 23, Page 30


청와대가 어제는 ‘대통령 4년 연임제’를 새로운 권력구조 형태로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이 발의할 개헌안의 '쪼개기 발표' 3탄이다. 대통령의 국가원수 지위를 삭제하고 자의적 사면권을 행사하지 못하게 하는 등 대통령 권한을 축소·분산하는 내용이 포함됐다는 점에서 긍정적 요소가 없는 건 아니다. 정부의 법률안 제출권을 제한하고 헌법재판소 소장을 재판관들이 호선토록 한 점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하지만 야당이 대통령 권력 분산을 위해 주장하는 ‘국회의 국무총리 선출권’은 빠졌고, 각종 권력기관에 대한 대통령 인사권의 제한 역시 기대에 크게 못 미치는 게 사실이다. 게다가 형식도 문제여서 야당에선 “헌법 개정안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야 하는데 대통령 비서들이 나서 개헌안 내용을 설명하고 야당을 압박하는 건 위헌적 행태”라며 “막가파식 제왕적 대통령”이란 비난을 퍼부었다.
중요한 건 개헌의 열쇠를 국회가 쥐고 있다는 사실이다. 야당들이 개헌안 내용과 형식 모두를 거세게 반대하는 상황에서 국회 통과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런데도 청와대가 26일 대통령 개헌안 발의를 고집하는 건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실현 가능성이 없는 현실을 알면서 청와대가 일방독주하면 개헌은 더 꼬일 수밖에 없다. 정부 개헌안이 부결되면 아마도 정권 임기 내 개헌은 물 건너갈 가능성이 크다.
개헌안은 발의가 아니라 성사가 목표가 돼야 한다. 그러자면 국회가 발의하는 게 정도다. 역대 대통령의 불행을 반복해 온 제왕적 대통령제의 권력구조 개편이 목적이다. 시대와 국민이 요구하는 개헌을 정쟁거리나 정치 이벤트로 전락시키는 건 개헌을 하지 말자는 것과 다름없는 일이다. 어차피 정부 개헌안은 제왕적 대통령의 권한 분산 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뜩이나 나라 안팎의 경고음이 커지는 상황이다. 개헌안 발표로 여야 공방이 격화되는 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청와대와 여야는 진지하게 개헌 협상에 다시 머리를 맞대야 한다. 개헌안 내용에 이견이 크다면 우선 개헌 일정에 대한 합의부터 시작해야 한다. 개헌까지 정략적으로 접근하는 건 책임 있는 정치가 아니다. 국민에 대한 도리도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