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Two Months, I Got My News From Print Newspapers. Here’s What I Learne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or Two Months, I Got My News From Print Newspapers. Here’s What I Learned.

테스트

I first got news of the school shooting in Parkland, Fla., via an alert on my watch. Even though I had turned off news notifications months ago, the biggest news still somehow finds a way to slip through. But for much of the next 24 hours after that alert, I heard almost nothing about the shooting.

플로리다주 고교에서 총기 난사가 발생했을 때 내가 차고 있던 스마트워치에서 알림이 울렸습니다. 몇 달 전에 뉴스 알림을 모두 꺼두었음에도 여전히 중요한 소식들은 이를 빠져나갈 길을 찾아내 제게 당도했죠. 하지만 그 후 24시간 동안 나는 그 총격 사건에 대한 아무런 소식도 듣지 못했습니다.


There was a lot I was glad to miss. For instance, I didn’t see the false claims — possibly amplified by propaganda bots — that the killer was a leftist, an anarchist, a member of ISIS and perhaps just one of multiple shooters. I also didn’t see the claim circulated by many news outlets (including The New York Times) as well as by Senator Bernie Sanders and other liberals on Twitter that the massacre had been the 18th school shooting of the year, which wasn’t true.

사실 개인적으로 더 많은 소식을 듣지 못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나는 총격범이 급진좌파, 무정부주의자, ISIS의 일원이라는 추측이나 여러 명의 총격범 중 하나라는 이야기들을 듣지 못했습니다. 또한, (뉴욕타임스를 포함해) 많은 언론사가 보도했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나 많은 민주당 인사들이 트위터에서 전달한 이러한 학살이 올해에만 18번째로 일어난 교내 총기사고였다는 거짓 주장도 듣지 못했습니다.


Instead, the day after the shooting, a friendly person I’ve never met dropped off three newspapers at my front door. That morning, I spent maybe 40 minutes poring over the horror of the shooting and a million other things the newspapers had to tell me.

대신 총격사건 다음 날 친절한 신문배달원은 세 가지 다른 신문을 우리 집 문 앞에 두고 갔죠. 그날 아침 나는 거의 40분을 총격 사건의 무서움과 내가 알아야 하는 많은 다른 소식들을 읽는 데 사용했습니다.


Not only had I spent less time with the story than if I had followed along as it unfolded online, I was better informed, too. Because I had avoided the innocent mistakes — and the more malicious misdirection — that had pervaded the first hours after the shooting, my first experience of the news was an accurate account of the actual events of the day.

그로 인해 나는 온라인에서 소식을 전해 듣는 것보다, 해당 이야기를 읽는 데 시간을 덜 쓰고도 사건에 대해 더 잘 알게 됐습니다. 사건 발생 이후 5시간 동안 만연했던 악의 없는 실수와 악의적인 거짓을 피했기 때문이죠. 나는 해당 사건에 대한 소식을 정확한 설명과 함께 처음 접했습니다.


This has been my life for nearly two months. In January, after the breaking-newsiest year in recent memory, I decided to travel back in time. I turned off my digital news notifications, unplugged from Twitter and other social networks, and subscribed to home delivery of three print newspapers — The Times, The Wall Street Journal and my local paper, The San Francisco Chronicle — plus a weekly newsmagazine, The Economist. I have spent most days since then getting the news mainly from print, though my self-imposed asceticism allowed for podcasts, email newsletters and long-form nonfiction (books and magazine articles). Basically, I was trying to slow-jam the news — I still wanted to be informed, but was looking to formats that prized depth and accuracy over speed.

지난 두 달간 나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재미있는 소식들로 가득 찬 새로운 해가 시작됨에 따라 나는 시간을 거슬러 가기로 했습니다. 디지털 뉴스 알림을 끄고 트위터를 비롯한 다른 소셜네트워크를 오프라인 상태로 해두었죠. 대신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을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함께 집으로 배달했습니다. 물론 팟캐스트나, 이메일 뉴스레터, 긴 형태의 수필(책이나 잡지 기사)을 읽는 것은 허락했지만, 나는 될 수 있는 대로 인쇄 매체로부터 뉴스를 얻자고 스스로와 약속했습니다. 깊이를 중시하고, 속도보다는 정확성에 초점을 맞춘 뉴스를 원했기 때문이죠.


It has been life changing. Turning off the buzzing breaking-news machine I carry in my pocket was like unshackling myself from a monster who had me on speed dial, always ready to break into my day with half-baked bulletins. Now I am not just less anxious and less addicted to the news, I am more widely informed (though there are some blind spots). And I’m embarrassed about how much free time I have — in two months, I managed to read half a dozen books, took up pottery and (I think) became a more attentive husband and father. Most of all, I realized my personal role as a consumer of news in our broken digital news environment.

굉장한 경험이었습니다. 주머니 속에서 울리는 속보 알림을 끄는 것은 나를 덜 불안하고 뉴스에 덜 중독되게끔 했습니다. 또한, (물론 사각지대는 존재하지만) 더 많은 폭넓은 정보를 얻게 했죠. 자유 시간도 늘었습니다. 나는 두 달 동안 12권의 책을 읽었고, 도예를 시작했으며, (스스로 생각하기엔) 더 배려하는 남편이자 아빠가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파편화된 디지털 뉴스 환경에서 뉴스 소비자로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를 깨달았죠.


We have spent much of the past few years discovering that the digitization of news is ruining how we collectively process information. Technology allows us to burrow into echo chambers, exacerbating misinformation and polarization and softening up society for propaganda.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making audio and video as easy to fake as text, we’re entering a hall-of-mirrors dystopia, what some are calling an “information apocalypse.” And we’re all looking to the government and to Facebook for a fix.

지난 몇 년은 우리가 뉴스의 디지털화가 사람들이 정보 처리 방식을 망가뜨린다는 사실을 발견하는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기술은 잘못된 정보를 유포하고 양극화를 악화시켰고, 사회를 선전에 취약하게 하는 “에코 챔버(Echo Chamber)”를 만들어냈죠. 또한, 오디오와 비디오 조작을 쉽게 해주는 인공지능과 함께 우리는 –누군가는 “정보의 종말”이라고 부르는– 디스토피아로 들어갔습니다. 사람들은 정부나 페이스북이 이를 고쳐주기를 기대하고 있죠.


But don’t you and I also have a part to play? Getting news only from print newspapers may be extreme and probably not for everyone. But the experiment taught me several lessons about the pitfalls of digital news and how to avoid them.

하지만 우리가 이에 참여할 순 없을까요? 물론 뉴스를 오직 신문으로부터 받아보는 것은 다소 극단적이고 모두에게 적용 가능한 방법은 아니겠죠. 그러나 이 실험은 디지털 뉴스의 위험과 이를 피하는 방법에 대한 몇 가지 교훈을 내게 주었습니다.


I distilled those lessons into three short instructions, the way the writer Michael Pollan once boiled down nutrition advice: Get news. Not too quickly. Avoid social.

이를 마이클 폴란이 영양소와 관련된 조언을 압축시키듯 3가지로 설명해보죠: 신문을 보세요. 너무 빠르게 정보를 얻으려 하지 마세요. 소셜미디어를 피하세요.


Get news.

신문을 보세요.


I know what you’re thinking: Listening to a Times writer extol the virtues of print is like taking breakfast suggestions from Count Chocula. You may also wonder if I am preaching to the choir; doesn’t everyone reading this story already appreciate print?

당신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 기자가 신문을 극찬하는 것은 아침 식사에 대한 조언을 카운트 초쿨라에서 받는 것과 비슷하겠죠. 당신은 아마도 내가 모두가 아는 사실을 말한다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이미 이 기사를 읽고 있는 사람들은 신문을 좋아하는 사람이 아닌가요?


Probably not. The Times has about 3.6 million paying subscribers, but about three-quarters of them pay for just the digital version. During the 2016 election, fewer than 3 percent of Americans cited print as their most important source of campaign news; for people under 30, print was their least important source. I’m nearly 40, but I’m no different. Though I have closely followed the news since I was a kid, I always liked my news on a screen, available at the touch of a button. The pages are too big, the type too small, the ink too messy, and compared with a smartphone, a newspaper is more of a hassle to consult on the go.

아마도 그렇지 않을 겁니다. 뉴욕타임스 구독자 360만 명 중 3/4은 오직 디지털 버전만을 구독한다고 합니다. 2016년 선거 기간 자신이 선거 관련 뉴스를 접하는 가장 중요한 정보 출처로 신문을 꼽은 미국인은 3%가 채 되지 않았습니다. 30세 이하에서 신문은 가장 덜 중요한 정보 채널이었습니다. 40살에 가까운 나 역시 다르지 않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항상 뉴스를 접했지만, 버튼을 클릭할 수 있는 스크린으로 뉴스를 보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신문의 페이지는 너무 크고, 글씨는 너무 작으며, 잉크는 지저분합니다. 스마트폰과 비교하면 신문은 너무 귀찮은 존재죠.


Print also presents a narrower mix of ideas than you find online. You can’t get BuzzFeed or Complex or Slate in print. And print is expensive. Outside New York, after introductory discounts, seven-day home delivery of The Times will set you back $81 a month. In a year, that’s about the price of Apple’s best iPhone.

또한, 신문은 온라인보다 드러나는 생각의 범주가 더 좁습니다. 버즈피드, 콤플렉스, 슬레이트 등의 기사는 인쇄 매체에서 찾을 수 없죠. 신문 구독은 생각보다 비싸기도 합니다. 뉴욕 외곽에서 초기 할인 이후 매일 뉴욕타임스를 받아보려면 한 달에 81달러를 내야 합니다. 1년이면 최신형 아이폰 한 대를 살 수 있는 값이죠.


What do you get for all that dough? News. That sounds obvious until you try it — and you realize how much of what you get online isn’t quite news, and more like a never-ending stream of commentary, one that does more to distort your understanding of the world than illuminate it.

이 돈으로 무엇을 얻을 수 있나요? 뉴스죠. 실제로 이를 체험하기 전까지 다소 뻔하게 들리겠지만, 곧 당신은 온라인에 넘쳐나는 정보가 뉴스가 아님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다만 온라인은 끊임없이 진행되는 논평과 논쟁을 보여줍니다. 이는 세계에 관한 당신의 이해를 선명하게 해주기보다는 왜곡할 가능성이 큽니다.


테스트

I noticed this first with the deal Democrats made to end the government shutdown late in January. On the Jan. 23 front pages, the deal was presented straight: “Shutdown Ends, Setting Up Clash Over ‘Dreamers,’” ran The Times’s headline on the news story, which appeared alongside an analysis piece that presented the political calculations surrounding the deal. Many of the opinions in that analysis could be found on Twitter and Facebook. What was different was the emphasis. Online, commentary preceded facts. If you were following the shutdown on social networks, you most likely would have seen lots of politicians and pundits taking stock of the deal before seeing details of the actual news.

민주당이 1월 말 정부 셧다운을 끝내기 위해 협상을 제안했을 시기, 1월 23일의 신문 1면에서 그 협상에 대한 자세한 사항들은 소개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청년들(드리머)과 충돌하며 셧다운은 끝났습니다.”라는 헤드라인과 함께 협상을 둘러싼 정치적 계산과 관련된 분석 기사를 제공했죠. 물론 분석과 함께 소개된 많은 의견은 트위터나 페이스북에서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차이는 어디에 강조점을 두는지입니다. 온라인에서는 논평이 사실을 앞섰습니다. 만일 당신이 소셜네트워크에서 셧다운과 관련된 소식을 팔로우했다면, 당신은 실제 뉴스로 자세한 사항을 보기 전에 아마 많은 정치인과 학자들이 어떻게 이 협상에 관해 이야기했는지를 먼저 들었을 겁니다.


This is common online. On social networks, every news story comes to you predigested. People don’t just post stories — they post their takes on stories, often quoting key parts of a story to underscore how it proves them right, so readers are never required to delve into the story to come up with their own view.

온라인에서는 흔한 일이죠. 소셜네트워크에 올라오는 대부분의 뉴스 기사는 요리되어 있습니다. 사람들은 단순히 사건의 사실관계를 올리는 게 아니라, 사건 내지는 소식에 대한 그들의 관점을 함께 올립니다. 종종 자신이 옳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중요한 부분을 인용하기도 하죠. 독자들에게 자신의 관점을 부각하기 위해 그 이야기를 더 자세히 살펴볼 필요가 없게 만들기도 합니다.


There’s nothing wrong with getting lots of shades of opinion. And reading just the paper can be a lonely experience; there were many times I felt in the dark about what the online hordes thought about the news.

다양한 의견을 접하는 것 자체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신문을 그냥 읽기만 하는 것은 다소 외로운 일입니다. 신문을 읽는 동안 나는 온라인의 군중들이 어떻게 이 뉴스에 대해 생각하는지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Still, the prominence of commentary over news online and on cable news feels backward, and dangerously so. It is exactly our fealty to the crowd — to what other people are saying about the news, rather than the news itself — that makes us susceptible to misinformation.

온라인과 케이블 뉴스에서 논평이 뉴스보다 중요시되는 점은 위험하게 느껴집니다. 이는 우리가 뉴스 그 자체보다 군중 내지는 다른 사람이 어떻게 뉴스에 대해 말하는지를 따라가겠다고 맹세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그로 인해 우리는 잘못된 정보에 더 취약해질 수 있죠.


Not too quickly.

너무 빠르게 뉴스를 얻을 필요는 없습니다.


Real life is slow; it takes professionals time to figure out what happened, and how it fits into context. Technology is fast. Smartphones and social networks are giving us facts about the news much faster than we can make sense of them, letting speculation and misinformation fill the gap.

실제로 삶은 느리게 흘러갑니다. 전문가들은 무슨 일이 발생했는지 확인할 시간이 필요하고, 사건의 맥락을 통해 이를 이해해야 합니다. 반면 기술은 빠릅니다. 스마트폰과 소셜 네트워크는 새로운 소식에 대한 사실을 우리가 그것을 이해하기도 전에 빠르게 전달합니다. 그 틈은 추측과 잘못된 정보가 메웁니다.


It has only gotten worse. As news organizations evolved to a digital landscape dominated by apps and social platforms, they felt more pressure to push news out faster. Now, after something breaks, we’re all buzzed with the alert, often before most of the facts are in. So you’re driven online not just to find out what happened, but really to figure it out.

언론사가 앱과 소셜네트워크 플랫폼에 지배되는 디지털 환경에 적응해 나갈수록 이런 현상은 악화하고 있습니다. 언론사는 점점 더 뉴스를 빠르게 내보내야 한다는 압력을 느끼고 있습니다. 어떤 사건이 벌어지면 이제 우리는 대부분의 사실 정보가 밝혀지기도 전에 알림을 받죠. 이제 당신은 새로운 소식이 벌어졌는지 알기 위해서가 아니라, 무슨 일이 어떻게 벌어졌는지 알기 위해서 온라인으로 접속합니다.


This was the surprise blessing of the newspaper. I was getting news a day old, but in the delay between when the news happened and when it showed up on my front door, hundreds of experienced professionals had done the hard work for me. Now I was left with the simple, disconnected and ritualistic experience of reading the news, mostly free from the cognitive load of wondering whether the thing I was reading was possibly a blatant lie.

나는 신문에서만 뉴스를 받아보는 것이 오히려 축복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루 늦게 뉴스를 받아보지만, 사건이 벌어지고 그 소식이 우리 집 앞에 전달되기 전까지 수백 명의 전문가가 나를 위해 많은 일을 합니다. 이제 나는 내가 지금 읽고 있는 뉴스가 거짓말인지 의심하는데 에너지를 소모할 필요가 없죠.


Another surprise was a sensation of time slowing down. One weird aspect of the past few years is how a “tornado of news-making has scrambled Americans’ grasp of time and memory,” as my colleague Matt Flegenheimer put it last year. By providing a daily digest of the news, the newspaper alleviates this sense. Sure, there’s still a lot of news — but when you read it once a day, the world feels contained and comprehensible rather than a blur of headlines lost on a phone’s lock screen.

또 다른 놀라운 점은 시간에 대한 감각이 변화했다는 부분입니다. 지난해 “폭풍 같은 뉴스 생산이 미국인들의 시간과 기억의 개념을 흐트러뜨렸다.”고 제 동료인 맷 플레겐하이는 썼습니다. 매일 요약된 뉴스를 제공하며 언론사는 이를 완화할 수 있죠. 물론 많은 뉴스가 있지만 당신이 하루에 한 번만 뉴스를 읽는다면, 세계는 핸드폰 잠김 화면에서 사라지는 흐릿한 헤드라인이 아니라 더욱 이해 가능한 것으로 여겨질 것입니다.


You don’t need to read a print newspaper to get this; you can create your own news ritual by looking at a news app once a day, or reading morning newsletters like those from Axios, or listening to a daily news podcast. What’s important is choosing a medium that highlights deep stories over quickly breaking ones.

이를 위해 당신이 신문을 읽을 필요는 없습니다. 하루에 한 번만 뉴스 앱 보기, 악시오스와 같은 곳에서 아침 뉴스레터를 받아보기, 매일 제공되는 뉴스 팟캐스트 듣기 등을 통해 대신 자신에게 맞는 뉴스 습관을 들일 수 있습니다. 중요한 점은 매체를 선택하는 데 있어서 속보를 얼마나 빨리 제공하느냐보다 얼마나 깊이 있는 소식을 전하느냐에 집중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And, more important, you can turn off news notifications. They distract and feed into a constant sense of fragmentary paranoia about the world. They are also unnecessary. If something really big happens, you will find out.

더 중요한 조언으로는 뉴스 알림을 끄세요. 알림은 당신을 산만하게 만들고 세계에 대해 파편화된 피해망상에 빠지게 합니다. 정말 중요한 일이 일어나면 당신은 아마 어떻게든 그 소식을 알게 될 것입니다.


Avoid social.

소셜미디어를 피하세요.


This is the most important rule of all. After reading newspapers for a few weeks, I began to see it wasn’t newspapers that were so great, but social media that was so bad.

신문을 몇 주 읽고 난 뒤, 나는 신문이 더 좋은 게 아니라 소셜미디어가 매우 나빴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Just about every problem we battle in understanding the news today — and every one we will battle tomorrow — is exacerbated by plugging into the social-media herd. The built-in incentives on Twitter and Facebook reward speed over depth, hot takes over facts and seasoned propagandists over well-meaning analyzers of news.

소셜미디어의 군중들과 교류할 경우 우리가 뉴스를 이해하기 위해 맞서야 하는 모든 문제는 좋지 않아집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은 속도가 깊이보다, 자극적인 이야기가 사실보다, 노련한 선전원들이 선의의 분석가들보다 우선되게끔 설계되어 있습니다.


You don’t have to read a print newspaper to get a better relationship with the news. But, for goodness’ sake, please stop getting your news mainly from Twitter and Facebook. In the long run, you and everyone else will be better off.

당신이 뉴스와 더 좋은 관계를 맺기 위해 신문을 읽을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제발 뉴스를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통해 받지는 마세요. 장기적으로는 당신과 모두가 더 나은 결과를 얻게 될 것입니다.



-한글 번역 전문은 newspeppermint.com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www.nytimes.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