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ught between two rival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ught between two rivals (kor)

The prospect of a full-on trade war between the world’s first- and second-largest economies sent shivers down the spine of global capital markets this week. It also splashed cold water on the global economy’s lengthy recovery from the 2008 financial crisis.

U.S. President Donald Trump on Friday signed an executive order levying 25 percent tariffs on $50 billion worth of annual shipments from China and restricting Chinese capital investment in American assets. Beijing immediately struck back with tit-for-tat tariffs of up to 25 percent on 128 American products, including steel pipes, dried food, pork, and aluminum.

The casualties from the face-off between the two biggest economies are already evident. Wall Street shares all tumbled and the bourses in Korea, China, and Tokyo suffered drops of around 4 percent. Markets that stood firm against the U.S. Federal Reserve interest rate increase earlier in the week reacted nervously to the growing risk of a trade war. The friction is expected to dampen international commerce and corporate performance.

The worst scenario is now foreseeable.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been digging up all possible trade weapons in its legal jurisdiction. It is now flagging Section 301 of the 1974 Trade Act, which became demobilized after the launch of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in 1995.

Also dubbed the Super 301, the section enables the U.S. president to take any retaliatory action necessary against a foreign country that harms domestic commerce. Trump claimed the trade action is one of many measures in the pipeline. Washington pressured Beijing to cut $100 billion from China’s surplus of $375 billion in annual trade with the United States. The Trump administration is also seeking barriers on the services trade, claiming that Chinese enterprises were misappropriating American intellectual property.

Korea could get caught in the crossfire. China exports finished goods based on Korean parts and intermediate materials. Korean producers will take a heavy toll.

Seoul is also in its own trade battle with Washington. The Trump administration is pressing for concessions on automobiles and other protected areas, using a temporary reprieve on steel tariffs as leverage. The Korean government must come up with a careful strategy to defend national interests from the trade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JoongAng Sunday, March 24, Page 34


미국과 중국이 격렬한 무역전쟁에 나서면서 세계 경제에 짙은 먹구름이 끼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어제 연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고율 관세를 물리고 중국의 대미투자를 제한하라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중국 정부는 기다렸다는 듯 트럼프 서명이 나온 지 하루도 안 돼 3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철강ㆍ돈육 등에 최고 25%의 보복관세를 부과한다고 맞받아쳤다.
세계 1, 2위 경제대국의 정면충돌로 세계 경제는 급변침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미 다우지수의 급락을 시작으로 지난 주말 한국ㆍ중국ㆍ일본 증시가 4% 안팎씩 폭락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그제 기준금리를 올렸을 때도 잠잠하던 국제 금융시장이 급발작을 일으킨 것이다. 미·중 무역전쟁이 무역량을 감소시켜 실물경제가 위축될 수 있다는 공포감이 확산되면서다.
현재로선 최악의 시나리오가 예상된다. 트럼프는 1995년 세계무역기구(WTO) 출범 이후 자제해 온 ‘수퍼 301조’를 꺼내 들었다. 수퍼 301조는 미 대통령이 직접 관세 부과에 나설 수 있어 가공할 무기다. 트럼프는 이 카드를 들고나오면서 “많은 조치 중에서 첫 번째”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대미 무역수지 흑자 3750억 달러 중 1000억 달러를 감축할 것을 중국 정부에 주문하고 있다. 또 “중국이 미국의 지적 재산을 도둑질하고 있다”면서 중국 기업들의 미국 내 첨단투자를 막는 기술장벽까지 세우기로 했다. 갈수록 미ㆍ중 무역전쟁은 거칠어질 수밖에 없게 됐다.
한국은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질 위기에 직면했다. 중국은 한국산 부품으로 완제품을 생산해 미국에 수출하는 품목이 적지 않다. 결국 미ㆍ중 무역전쟁이 확대되면 한국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다. 게다가 미국은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을 통해 자동차 등 국내 시장의 추가 개방을 압박해오고 있다. 미국이 한국 철강에 대한 25% 관세 부과를 4월까지 유예한 것은 다행이지만 미국의 통상압박 파고는 더욱 거칠어질 전망이다. 정부는 국가 생존 차원의 치밀한 전략을 세워 미ㆍ중 통상전쟁 충격에서 국익을 지켜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