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o treat your predecesso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w to treat your predecessors (kor)

The ongoing efforts to eradicate longstanding ills have an echo 30 years ago in the aftermath of the Fifth Republic. In 1989, former president Chun Doo Hwan stood as a witness in a National Assembly hearing on the Fifth Republic. He spoke in his signature low voice and adopted a patronizing attitude. He said that the order to fire on protesters during the May 18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was an “invocation of self-defense power,” which led to a commotion.

Democratic Justice Party lawmakers guarded Chun and lawmaker Roh Moo-hyun rose and shouted, “You think Chun Doo Hwan is still your boss?” Amid the disturbance, Chun left, and Roh was furious and threw a nameplate. Considering the famous incident, Roh Moo-hyun and Chun Doo Hwan cannot be close.

However, Roh Moo-hyun was elected president. He invited Chun to the Blue House on January 13, 2004, and October 10, 2006. Other predecessors, including Kim Dae-jung, were also in attendance.

President Kim Dae-jung invited former presidents most often. At the first Blue House invitation on August 1, 1998, Chun Doo-hwan told President Kim, “Thank you for inviting me,” in a loud voice. At first, it must have been out of courtesy, but later, Chun recalled that former presidents were happiest during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Who was Chun Doo-hwan to President Kim Dae-jung? Chun framed Kim with a charge of conspiring to lead a rebellion and attempted to execute him. It was a plus, not a minus, to Kim’s devotion for integration to embrace Chun.

However, all these are bygone memories. I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Kim Young-sam and Chun Doo-hwan were invited once on April 2010, and Park Geun-hye never invited former presidents. Now, President Moon Jae-in has no one to send an invitation to. Roh Tae-woo is ill, and a meeting with Chun alone is meaningless.

It is peculiar that the president cannot meet with his predecessors even if he wants to because they are in prison. Power is always heartless, but I am surprised at the prosecutors’ mastery over Lee Myung-bak, who left office six years ago.

I want to clarify that this view is unrelated to my support or opposition for detaining Lee Myung-bak. In fact, 11 billion won in alleged bribes and 35 billion won worth of embezzlement should not be overlooked. But I am dizzy trying to make a distinction between “delayed justice” and “delayed retaliation.”


JoongAng Sunday, March 24, Page 35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KANG MIN-SEOK


‘적폐청산’의 30년 전 버전이 ‘5공 청산’이다. 1989년 국회 5공 청문회 증언대에 전두환 전 대통령이 섰다. 예의 “본인은…”하는 중저음으로 증인답지 않게 무게를 잡던 그가 급기야 폭탄발언을 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군의 발포가 “자위권 발동”이었다고 해서 싸움이 벌어졌다.
전 전 대통령을 엄호하는 민정당 의원들에게 노무현 의원이 벌떡 일어나더니 “전두환이가 아직도 너희들 상전이야!”라고 외쳤다. 소란을 틈타 전 전 대통령이 퇴장해버리자 열 받은 노무현 의원이 명패(名牌)를 내팽개쳐버렸다. 유명한 ‘노무현 명패사건’이 보여주듯 노무현-전두환은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조합이다.
하지만 노무현 의원은 훗날 대통령이 된 뒤 전 전 대통령을 청와대로 초청해 밥을 같이 먹었다. 2004년 1월13일과 2006년 10월10일이다. 김대중(DJ) 전 대통령 등 다른 전임자들도 함께한 좋은 그림이었다.
DJ는 전직 대통령들을 가장 자주 초대했다. 98년 8월1일의 첫 번째 청와대 회동 당시 전두환 전 대통령이 DJ에게 “초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큰소리로 인사하는 장면이 스케치에 잡혔다. 처음에는 립서비스였을지 몰라도 나중엔 전 전 대통령이 “DJ 시절 전직 대통령들이 제일 행복했다”고 회고하기에 이르렀다. DJ에게 전두환은 누군가. 내란음모 혐의를 뒤집어씌워 사형까지 시키려 한 장본인이다. 그런 전 전 대통령을 품는 모습을 보여준 것만으로도 통합에 플러스면 플러스였지 마이너스일 순 없었다.
하지만 이젠 모든 것이 ‘만찬의 추억’이다. 이명박(MB) 정부 시절엔 딱 한 번, YS-전두환 초청 이벤트(2010년 4월)에 그치더니 박근혜 정부 시절 뚝 끊겼고, 문재인 대통령은 사실상 초대장을 보낼 곳이 없어져 버렸다. 노태우 전 대통령이 와병 중이어서 굳이 한다면 전 전 대통령과 단독으로만 가능한데, 그다지 회동 의미를 찾기 어려워 보인다.
대통령이 전임자와 밥을 먹고 싶어도 밥 먹을 사람이 모두 감옥에 있어 회동을 못 할 상황이라면 엽기적이다. 언제 권력이 비정하지 않은 적이 있었느냐마는 6년 전 퇴임한 장외의 MB에 대한 검찰의 신공(神功)엔 새삼 놀랐다.
일단 이런 시각이 MB 구속을 찬성하고 반대하는 것과는 무관함을 밝힌다. 110억대 뇌물, 350억 원대 배임 횡령 혐의 등은 사실 눈 감을 일이 아니다. 다만 ‘지체된 정의’와 ‘지체된 보복’의 경계선이 모호해 그 사이에서 잠시 멀미를 할 뿐이다.

강민석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