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ue them quickl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scue them quickly (kor)

The whereabouts of three Korean sailors believed to have been kidnapped by pirates in the seas off of Ghana remains unknown. According to authorities, a 500-ton fishing boat named Marine 711 with over 40 people on board, including three Koreans, came under attack by unidentified pirates on March 26. The pirates, presumed to be Nigerian, took the three Koreans on a separate speedboat. The last time Koreans were captured by Somali pirates, they were rescued by Korean naval special forces.

A week has passed, but the ship operator and Seoul authorities have not been able to locate or come in contact with the kidnappers. The government has dispatched Munmu the Great, a Korean warship which has been operating in waters of Oman’s Port of Salalah. The ship will arrive around April 16.

The piracy that used to be active off the coast of Somalia in East Africa has moved its central stage to West Africa after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clampdown. Attacks around Somalia this year have been limited to four cases, while there have been 44 assaults in the Gulf of Guinea. Even as the West African Sea has turned into an epicenter of maritime piracy, the Cheonghae Anti-piracy unit has kept watch only around the East Africa Sea. Authorities must join forces with others from around the world to combat pirating activities in West Africa.

It is imperative to bring back the sailors safely back home. Nigerian pirates are notorious for holding hostages for a long time to pocket a heavy ransom. Authorities must act fast to locate them and recruit professional negotiators for rescue operations. Protecting the lives of citizens must be a priority. We must all unite in praying for their safe return.


JoongAng Ilbo, April 2, Page 30

서아프리카에서 한국인 선원 3명이 해적에게 납치됐지만 아직 행방도 모른다는 소식이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가나 주변 기니만에서 참치를 잡던 마린 711호를 나이지리아인으로 짐작되는 해적들이 습격해 40여 명의 선원 중 한국인 3명만 끌고 갔다고 한다. 2011년 1월 소말리아 해적에게 21명이 납치됐다 해군 특수부대에 의해 구출됐던 삼호주얼리호 사건이 아직도 생생한데 비슷한 일이 벌어진 것이다.
사건이 난 지 일주일이 됐지만 해적과 연락이 닿지 않아 선박업체와 당국은 요구 조건은 물론 어디 있는지도 모르는 형편이다. 정부는 동아프리카 바다에서 작전 중이던 청해부대 소속 문무대왕함을 사고 해역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하지만 아프리카 남단으로 돌아가야 해 16일께나 현장에 도착한다고 한다.
과거에는 동아프리카 아덴만 일대에서 해적이 판을 쳤다. 하지만 이들의 소굴이었던 소말리아에 대한 소탕작전이 성공하면서 이제는 가나 앞바다가 가장 위험해졌다. 실제로 올해 소말리아 인근에서의 해적 공격은 4건에 그쳤지만 서아프리카 기니만 일대에서는 무려 44건이나 일어났다. 기니만이 최악의 위험수역으로 변했는데도 청해부대가 동아프리카 일대만 감시했다고 하니 뒤늦게 아쉬움이 남는다. 이제라도 당국은 국제사회와 손잡고 기니만 일대에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힘써야 할 것이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선원들을 빠르고 안전하게 구해 내는 것이다. 나이지리아 해적들은 금품만을 빼앗고 납치한 선원을 풀어 주기도 하지만 장기간 인질로 잡은 뒤 거액을 챙기기도 한다고 한다. 선사와 당국은 신속히 선원들의 소재를 파악하는 한편 해외 전문 협상가를 물색하는 등 구출 준비를 서둘러야 할 것이다.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의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호다. 피랍된 우리 선원들이 하루빨리 무사 귀환하기를 두 손 모아 기도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Fixing the loopholes (KOR)

A terrible idea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