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브리핑] '2018년의 봄날, 그리고 곰팡이 꽃' (A spring day in 2018 spring and flowers of mol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앵커브리핑] '2018년의 봄날, 그리고 곰팡이 꽃' (A spring day in 2018 spring and flowers of mold)

테스트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합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가볼러지. 쓰레기를 뜻하는 Garbage와 학문을 뜻하는 Logy를 붙여 만든 용어로 쓰레기학이라 부르는 사회학의 한 분야입니다.

Garbology. This blend of the noun garbage and the suffix -logy is an area of study in sociology.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를 통해 특정 지역이나 시대의 생활실태를 파악하는 연구방법…

Through the garbage that people have thrown away, scholars learn about people’s lifestyles and the environment of a specific region.


고고학자들 역시 고대인의 쓰레기장이었던 조개무지에서 당시 생활상을 유추했다고 하니, 현대에도 역시 같은 공식은 적용될 수 있을 것입니다.

Archaeologists are able to learn about the daily lives of ancient people by examining shell mounds, which were used as dumpsters. This methodology can be employed to analyze modern society as well.

* archeologist: 고고학자 * shell mound: 조개무지


"쓰레기를 석 달 모으면 아파트 한 채를 꾸밀 수 있다" - 넬슨 몰리나 전 뉴욕시 환경미화원

“If we gather waste for three months, we will be able to decorate an entire apartment.” - Nelson Molina, a former sanitation worker in New York.

* sanitation worker: 환경미화원


30년 넘게 쓰레기를 모아 박물관을 차린 뉴욕시의 환경미화원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These are the words of a former sanitation worker in New York, who built a museum with the garbage that he collected for over 30 years.


모나리자 그림과 아프리카에서 건너온 장식품.

A portrait of Mona Lisa, ornaments from Africa


야구선수의 사인볼까지 등장하는 그의 쓰레기 수집품은 뉴욕 시민들의 일상을 고스란히 드러내 주었지요.

and an autographed baseball are all part of his collection, which gives insight into the daily lives of New York City citizens.


오랜 시간이 지난 뒤 그의 쓰레기 박물관 역시 국보급으로 지정될지도 모를 일입니다.

His garbage museum could be designated a national treasure.


그런가 하면 작가는 쓰레기를 일컬어 '곰팡이 꽃'이라 했습니다.

A writer refers to garbage as “flowers of mold.”

* mold: 곰팡이


하성란의 소설 <곰팡이 꽃> 의 주인공은 타인의 쓰레기를 몰래 뒤지며 그들의 생활습관을 몰래 상상해보는 사람이었습니다.

The main character in Ha Seong-ran’s novel “Flowers of Mold” secretly rummages through other people’s trash. Through the trash, the character imagines what must be happening in their daily lives.

* rummage: 뒤지다


"다이어트 콜라, 녹차의 티백 찌꺼기…
모두 저열량의 음식들…
맨 밑바닥에는 손도 대지 않은
생크림 케이크가 문드러져 있다"

- 하성란 < 곰팡이 꽃 >

Diet cola, used green tea bags...
All low calorie foods…
On the bottom are untouched
Rotting cream cakes..

Ha Seong-ran


작품이 쓰인 시기는 지난 1995년 쓰레기 종량제가 시행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던 시점…

This novel was published in 1995, when the garbage disposal system had just been implemented.


쓰레기를 주제로 만들어진 그의 작품은 바로 그 쓰레기로 표현되는 당시의 시대상을 고스란히 담고 있었습니다.

This novel uses trash to examine the everyday lives of the people during that period.


"쓰레기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쓰레기야말로 숨은그림찾기의 모범답안"

- 하성란 < 곰팡이 꽃 >

Trash does not lie.
Trash gives [us] the model answer in finding hidden pictures.

Ha Seong-ran


작가는 삶의 이면에 감춰진 진실을 이야기하기 위해 쓰레기가 남긴 사연들을 택했다지만…
The writer chose to use the stories left in the trash to talk about the hidden truth.


2018년의 봄날.

A spring day in 2018


'곰팡이 꽃'의 주인공이 다시 존재한다면 그는 그 어떤 쓰레기도 뒤질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If the main character from “Flowers of Mold” does exist, there is no need for him to rummage through trash anymore.


넘치는 것은 비닐과 페트병이고, 그것이 결국 우리의 일상을 지배해왔다는 것을 새삼스레 확인하는 것일 뿐.

There are tons of plastic bags and bottles, showing how plastic has dominated a great portion of our lives.


따지고 보면 석 달만 모으면 아파트 한 채를 꾸밀 수 있다는 그 다양한 쓰레기 역시 결국 가장 두려운 비닐과 페트병으로 수렴된다는 것.

Basically, the majority of the collected trash that could outfit an entire apartment unit is now plastic bags and plastic bottles.


썩지 않는 그것들은 이미 예견된 비극을 이제 눈앞의 현실로 들이밀고 있는 중이지요.

It was predicted that piles of indecomposable plastic would accumulate even more. This tragic outcome is no longer a prediction but the reality.

* indecomposable: 분해 할 수 없는


그러니 쓰레기 종량제 23년 만에 소설 '곰팡이 꽃'은 제목만큼이나 모순된 낭만주의가 돼버렸다고나 할까…

It is ironic that trash is being romanticized these days, as seen in “Flowers of Mold.” It is the first time in 23 years that this happened, ever since the implementation of the garbage disposal system.

* romanticize: 낭만적으로 묘사하다


오늘의 앵커브리핑, 사족은 이렇습니다.

Here’s an extra thought to today’s anchor briefing:


지난 2주 동안 간단없이 초미세먼지에 시달리고 있는 처지에서 보자면 중국은 왜 늘 가져가던 페트병은 안 가지고 가겠다는 것이며, 그토록 받기 싫다는 초미세먼지는 저리도 계속 보내고 있는 것일까…

Why did China stop importing plastic bottles? Why does China persistently send fine dust to us despite the fact that we don’t want it?


사족이라기보다는 그저 푸념이었습니다.

I guess that was more of a grumble than an extra thought.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is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April 2, 2018

Translated by Lee Jeong-hyun and edited by Brolley Genste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