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usion at GM Kore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lusion at GM Korea (kor)

Unionized workers of GM Korea, which can no longer even pay employees, resorted to their old-fashioned way while being totally unmindful of their company’s troubles. Union members raided the office of CEO Kaher Kazem after he notified employees on Thursday that the company could not pay regular bonuses and also was unsure about regular salaries for this month.

At the news, some union members wielded metal pipes. When they failed to meet the CEO, they rushed to the vice president’s office and held him for half an hour, demanding an apology for his call for “pain-sharing” from the union. It is ridiculous that a company that incurred huge losses of 3 trillion won ($2.8 billion) over the last three years, including 900 billion won in 2017, is forced to pay out bonuses to employees while their factories are performing at half their capacity. The company is nearly bankrupt, and yet its workers are demanding their usual compensation.

GM Korea’s union has been notoriously insensitive to the deepening woes of the company. Even as production and sales have been hurt after it lost its primary customer following GM’s pullout of the Chevrolet brand from Europe in 2014, workers nevertheless pushed for wage hikes every year and walked out repeatedly to win their demands. As a result, average pay per worker shot up to 87 million won ($81,371) from 79 million won in 2014. Labor costs take up a whopping 11.5 percent of its revenue.

They stayed recalcitrant even as the management proposed a cut in employee welfare benefits worth 300 billion won a year. They not only rejected the management’s plea, but also demanded 30 million won worth of company shares per worker, job security for 10 years, and an extension of the retirement age up to 65 in this year’s collective bargaining.

The management should be held accountable for the company’s current troubles, but the union totally loses sympathy with its selfish ways. Instead of trying to help restructure their workplace, whose productivity lags far behind the domestic and overseas competitors’, the workers are using force to protect their vested interests.

GM Korea’s union may have become deluded because the government has not taken any action on union executives charged for violent protests. The government must take stern action against such illegalities and make it clear that it cannot give a cent of public funds to a company that does little to help itself.

JoongAng Sunday, Apr. 7-8, Page 34

적자가 쌓여 공장 한 곳이 문을 닫는 등 퇴출 위기에 몰린 한국GM에서 시대착오적인 폭력사태가 벌어졌다. 한국GM 노조는 5일 자금난을 겪는 회사가 성과급 지급을 연기하자 부평 본사 카허 카젬 사장을 찾아가 "물러나라"며 사장실 집기를 부수고 무단 점거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노조원은 쇠파이프까지 휘둘렀다. 이후 전준명 부사장 집무실로 몰려가 "노조의 고통 분담"을 언급한 그의 발언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며 전 부사장을 30여 분 동안 억류하기도 했다.
지난해만 9000억원을 비롯해 4년간 무려 3조원의 적자를 낸 회사에 성과급을 요구한다는 것 자체가 일반의 상식으로는 이해하기 어렵다. 회사는 당장 문을 닫을 판인데 마치 빌려준 돈 내놓으라는 식으로 위력을 과시한 건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이런 한국GM 노조의 비이성적인 대응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한국에서 생산하는 쉐보레가 2014년 유럽에서 철수하면서 내리막길을 걷는 와중에도 반복적인 파업으로 매년 임금 인상을 관철해왔다. 2014년 7900만원이던 1인당 평균 임금이 현재 8700만원으로 올라 매출액 대비 총 인건비 비중이 11.5%나 될 정도다. 또 최근 경영위기가 더욱 심각해진 이후에도 부도를 피하려면 연 3000억원에 달하는 복리후생비를 줄여야 한다는 사측의 절박한 요청에 기득권을 포기하기는커녕 1인당 3000만원씩의 주식과 10년간 정리해고 금지, 정년 65세 연장까지 요구했다. 예견된 위기에 제대로 대응을 못 한 회사의 부실 경영도 문제지만 이쯤 되면 독불장군식 노조에게도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외국 자동차 메이커는 물론 국내 브랜드 외국 공장에 비해서도 확연하게 경쟁력이 떨어지는 고비용 저효율 구조를 지금이라도 바꿔야 생존이 가능한데 노조는 거꾸로 완력을 동원하며 파국으로 치닫고 있으니 말이다.
폭력시위 혐의로 수배 중인 노조 간부가 공공연히 대외 활동을 해도 이 정부가 별다른 체포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걸 보고 한국GM 노조가 혹여 오판한 게 아닌가 싶다. 정부는 노조에 끌려다니는 모습 대신 자구 노력 없는 세금지원 불가 원칙을 지키는 한편 위법행위에 대해 엄벌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