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mby vs. Yimb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imby vs. Yimby (kor)

SHIM JAE-WOO

*The author is a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Recently, there was a protest opposing affordable housing in certain areas of Seoul. It is the typical Nimby — Not in my backyard — sentiment among residents concerned that the housing would impact real estate prices.
Nimbyism is common in populous cities, where the location of certain facilities leads to a conflict of interests. It is not uncommon to find Nimbys in cities around the world.

East 141st Street in the Bronx, north of Manhattan, is often thought of as a slum. Local residents worked hard to clear the name and improve the neighborhood, but the municipal authorities built a homeless shelter, a treatment facility for drug addicts and a wastewater treatment facility. When a plan to build a prison was announced, local residents were furious. The city of New York wants to keep all undesirable facilities in one area, but the local residents argue that their neighborhood is not a dumpster.

On the other side of the Hudson River from New York City, the city of Leonia in New Jersey has banned non-residents from driving on its roads during rush hour. Local residents, who suffered because of commuters cutting through Leonia, petitioned the city out of Nimbyism. Then, merchants in the area protested that the hours associated with the fine were not publicized properly and out-of-towners no longer visit the town as reduced traffic affected their businesses.
There is a growing trend that opposes Nimbyism. Lately, Yimby — Yes, in my back yard — movements are making headlines. Residents of Seattle’s Northwest voluntarily set up shelters for the homeless.

A local resident said that the facility may lead to more trash and crime, but it is important to have homeless people feel that they are a part of the community.
Yimby movements started in areas where housing price surged, such as New York, Boston, San Francisco and Seattle. Communal housing was built for young workers, low-income families and minorities who had to commute for more than two hours to work because of expensive housing costs.

Now, Yimby groups in many states aggressively work with real estate developers to build small apartment projects. Nimbys want to raise the real estate prices, but Yimbys pursue coexistence by increasing the housing supply.

In many cases, Yimby movements revive the local economy and real estate market and offer a happy ending for good-hearted neighbors.

JoongAng Ilbo, April 17, Page 30

님비(NIMBY)와 임비(YIMBY)
심재우 뉴욕특파원

최근 서울 일부 지역에서 값싼 임대주택이 들어서는 것에 반대하는 시위가 있었다. 동네 집값 떨어지는 것을 우려한 ‘님비(NIMBY·Not In My Backyard)’ 현상이다.
‘내 뒷마당에는 안 돼’로 해석되는 님비는 많은 사람이 모여 사는 도시에서 특정 시설의 유입으로 이해관계가 엇갈리기 때문에 나타난다. 선진국에서도 님비는 흔한 편이다.
뉴욕 맨해튼 북쪽에 위치한 브롱스 이스트 141가 지역은 전형적인 빈촌으로 분류된다. 지역 주민들이 슬럼이라는 오명을 씻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다. 그러나 시 당국은 이곳에 노숙자 쉼터와 마약중독 치료소, 하수처리장을 잇따라 만들었다. 그러다 최근에는 감옥까지 짓겠다고 발표하자 주민들이 그 어느 때보다 발끈하고 나섰다. 뉴욕시는 어느 누구도 원치 않는 시설을 한 군데 몰아넣겠다는 계산이지만 주민들은 “이 동네를 쓰레기 처리장으로 아느냐”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허드슨강을 가운데 두고 뉴욕시 반대편에 위치한 레오니아시는 출퇴근 시간대 진입하는 외부 차량에 20만원 정도의 과태료를 부과키로 했다. 레오니아로 우회하는 차량으로 길이 막히자 주민들이 님비적 발상으로 시에 청원한 결과다. 그러자 이 일대 상인들이 반대시위를 벌였다. 과태료 시간대에 대한 홍보 부족으로 아예 외부인의 출입이 뜸해지면서 이 일대 상권이 식어버린 것이다.
님비와 대비되는 현상도 있다. 요즘 들어 ‘임비(YIMBY·Yes In My Backyard)’ 운동이 뉴스에 자주 오르고 있다. 시애틀의 노스웨스트에서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나서서 노숙자를 위한 쉼터를 만들었다. 벌써 7번째 쉼터다.
이 동네 주민인 켈리 패너넨의 말이 가슴에 와닿는다.
“이 시설로 인해 쓰레기가 쌓이고 범죄가 생길 수 있겠죠. 뿌린 대로 거둔다고 말할 수 있지만 그들이 도움 받고 있고 공동체의 한 부분이라는 점을 느끼게 하는 게 중요합니다.”
임비 운동은 원래 뉴욕과 보스턴ㆍ샌프란시스코ㆍ시애틀 등 집값이 터무니없이 오른 지역에서 시작됐다. 값비싼 렌트비에 허덕이며 두 시간 이상 장거리 출퇴근을 해야 하는 젊은 직장인과 저소득층, 소수인종이 모여 살 수 있는 공동주택을 지어주는 운동이다.
지금은 각 주에서 임비단체들이 공격적으로 활동하면서 개발회사와 소형 아파트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님비가 집값을 올리고 싶은 쪽이라면 임비는 주택 공급을 늘리고 집값을 합리적인 수준으로 책정해 경제적 혜택을 나눠 갖는 상생의 한 갈래다.
임비 운동으로 지역경제가 살아나 오히려 집값이 오르는 경우도 나타나고 있다니 원주민에게는 제비가 물어다 준 박씨와 같은 셈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