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브리핑] '1997년 4월 20일…' (April 20, 1997)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앵커브리핑] '1997년 4월 20일…' (April 20, 1997)

테스트



비문 
              
손세실리아

광화문 광장 유족 막사에

허깨비처럼 서 있던 남성의 종아리를

힐끗 본 이후 선입견을 접고 말았다

화보도 기사도 이슈도 되지 않지만

오직 한 존재를 기려 남긴

Epitaph
Poet Soncecil
In front of the memorial alter at Gwanghwamun Square
There stands a gaunt man with a tattooed calf.
After quickly scanning his tattoo, [my] prejudice disappeared.
Even though his tattoo did not appear in the news,
It serves the purpose of one specific individual.

* gaunt: 수척한, 삭막한 * prejudice: 편견 * calf: 종아리



1997. 4. 20.
아들아 보고 싶구나
April 20, 1997
My dear son, I miss you terribly.



1997년 4월 20일.

April 20, 1997



광장 한편, 세월호 유족의 막사 앞
.
In front of the Sewol ferry disaster memorial altar,

* altar: 제단


시인은 허깨비처럼 서 있던 남성의 종아리 위에 쓰인 날짜를 보았습니다.

A poet quickly scanned a date inscribed on the calf of a ghostlike man and inferred that this man was the father of a dead student.


그 날 태어난 아이는 그로부터 17년 뒤, 잔인했던 4월에…끝내 바다를 건너지 못했습니다.
Seventeen years later on a merciless day on April, that child was unable to be retrieved from the ocean.


결코 그날로 돌아갈 수 없었던 아비는 아들이 태어난 그 시간이라도 잊지 않고자 몸 안에 글자를 새겨 넣었을 것입니다.
The father, who couldn’t reverse time or change the past, engraved his [dead] son’s birthdate on his body.



그리고 2018년 3월의 어느 날.

On one fine day in March 2018



이른바 영재라 불리는 9살 주원이는 시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알려주고 있었습니다.
Nine year old Ju-won, known as a child prodigy, mentioned his views on time.

* child prodigy: 영재 어린이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을 공부해서 타임머신을 개발하고 싶다고 했던 아이.
This gifted child stated that he wanted to invent a time machine by studying Albert Einstein’s Theory of Relativity.


왜 시간여행을 하고 싶으냐는 질문에 대한 소년의 답변은 어른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Adults were surprised at Ju-won’s answer, when he was asked why he wanted to time-travel.



주원이가 돌아가고 싶은 시간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가 가라앉은 바로 그 날이었습니다.
Ju-won wanted to return to April 16, 2014 – the very day that the Sewol Ferry sank.


과거로 돌아가서
세월호의 형, 누나들에게
그 배가 위험하니 타지 말라고
얘기해 주려고…
 - 최주원 어린이 2018년 3월 7일 SBS ‘영재발굴단'

I want to return to the past
To tell the students who boarded the ferry Sewol
To not get on the ship
Because it is so dangerous.
-Choi Ju-won, March 7, 2018 SBS “Finding Prodigies”


아이의 책가방에 매달린 노란색 리본이 해맑게 웃고 있었습니다.
The yellow ribbon dangling on this child’s backpack is a symbol of hope.

* dangling: 매달리다



4년이라는 시간.

The time frame of four years



그 길이와 너비는 얼마만큼 일까.

Seemed to be vast and immeasurable

* vast: 어마어마한 범위




인정하기는 어렵지만 시간은 흐르고 삶은 계속되고 있기에 모두는 조금의 죄책감과 조금의 미안함을 품은 채 다시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Time has passed and life seems to be the same as usual, but everyone has come back today [April 16] with a bit of guilt and sorrow.




물론 평범한 일상이 모두 슬픔과 그리움일 수는 없을 것입니다.
Of course, everyday life cannot just be about sorrow and longing [for these dead children].




시간은 천천히 지나갈 것이고 사람들은 가끔씩 다시 그 날을 떠올리며 소스라칠 것입니다.
Time will slowly pass, treating painful wounds. But, people
will still remember what happened and send their condolences when recalling April 16.

* condolence: 애도, 조의




그러나.
However.



그 배에 사람이 타고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함께 안타까워했던 순간들을 잊지 않는다면…

If we don’t forget about this tragedy and if we keep cherishing our memories of those onboard the ferry, who were not able to return home

* cherishing: 마음속에 간직하다



그것은 "헤어짐"이 아닌 "영원히" 가 아닐까…

Won’t that make the “farewell” less painful?



"세월호는 교통사고” "일종의 해상 교통사고” "여객선 사고"
Sewol Ferry Incident was just an everyday traffic accident. It’s simply an accident that happened on the sea. A passenger ship accident.



적어도 우리는 단식 중인 세월호 가족들 앞에서 피자를 시켜놓고 폭식하는 행위에 투쟁이라는 이름을 붙였던 야만의 시대를 건너왔고, 국가가 거의 모든 책임을 방기한 것으로 보이는 참사에 그저 그것도 하나의 '교통사고'일 뿐이라고 외치는 잔인한 세월을 지나온 사람들이기에…

At least we openly criticized the members of Ilbe, who intentionally staged a pizza binge in front of the fasting family members of the Sewol tragedy, as barbarians. We have passed the period when some people simply dismissed this tragedy as an everyday “traffic accident” even though it is clear that the government ran away from its responsibility.

* binge: 폭식 * barbarian: 야만인



누군가 잊으라 해도…잊지 않을 것입니다.

Even if someone told us to forget about this incident, we will not forget about it.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Broadcast on April 16, 2018
Edited and translated by Lee Jeong-hyun and Brolley Genste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