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ass delus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mass delusion

Nam Jeong-ho,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go

Inter-Korean reconciliation is the flavor of the day. Politicians and the media are no longer worried about a preemptive attack on the Korean Peninsula. The mood is festive and carefree. Then it occurred to me, “What about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The answer? There hasn’t been any progress. Perhaps, the uranium enrichment equipment is constantly operating in an underground bunker in the reclusive state.

Korean society is caught up in a mass delusion that the North Korean nuclear crisis is over. Inter-Korean cooperation is being promoted and everything else is being ignored. Earlier this month,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o Jong-hwan visited Pyongyang and dangled a few offerings. He proposed a revival of the Seoul-Pyeongyang soccer match, a joint entrance of athletes at the upcoming Asian Games in Jakarta, a compilation of a common Korean dictionary and a joint excavation of Manwoldae in Pyongyang. Candidates for the Gyeonggi elected offices are promising the construction of another Kaesong Industrial Complex.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joined the chorus by proposing a joint South-North concert in Seoul in the fall.

Peaceful inter-Korean exchanges are desirable, of course, but it wouldn’t be late to promote them after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is addressed. You can’t put the cart before the horse. On April 12, President Moon Jae-in met with a group of senior advisers and stressed that inter-Korean relations can be restored once a denuclearization agreement is implemented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Blinded by illusion, we are missing an ominous sign from Washington. It was seen at the confirmation hearing for Secretary of State designee Mike Pompeo on April 12.

While it garnered little attention in South Korea, foreign media outlets focused on the fact that Pompeo described the goal of a U.S.-North summit as the removal of threats against the United States. Asked about the purpose of the summit, he said the summit aimed “to develop an agreement with the North Korean leadership such that the North Korean leadership will step away from its efforts to hold America at risk with nuclear weapons, completely and verifiably.” He did not mention the security of allies.

At that moment, Republican Senator Cory Gardner asked if “the only goal the United States has in relation to North Korea is denuclearization.” Pompeo said, “We need to ensure that we continue to provide a strategic deterrence framework for our allies in the region: The South Koreans, the Japanese and others as well. But the purpose of the meeting is to address the threat to the United States.” It sounds to me like security of allies could be sacrificed to a degree for national interests of the United States.

Such a U.S.-focused security stance is unsurprising from the Trump administration. Since early 2017, the Trump administration constantly underscored that North Korean nuclear weapons threatening the U.S. mainland would not be condoned. But a security guarantee for allies was not included in the Maginot line.

In a visit to the United State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plans to ask Trump to remove short and mid-range missiles from North Korea since the removal of its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ICBM) would be meaningless to Japan.

How about Korea? Even when these risky comments are made, the Korean government seems optimistic. Unless it believes that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are targeting the United States, not South Korea, they shouldn’t be so sanguine. Some Korean experts in America are worrying about South Korea. They predict that Trump would compromise at stopping North Korea’s ICBM development at the summit. In that case, he would virtually condone the North’s nuclear possession. The Trump administration does not care whether South Korea and Japan are within range of the North’s short- and mid-range missiles. That’s the worst-case scenario: South Korea’s security is sacrificed.

We must watch whether North Korea is trying to buy time or is really determined to pursue peaceful coexistence.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obsess with improving inter-Korean ties. It is too early to pop the champagne.



남정호 중앙일보 논설위원

성급한 남북 화해 무드가 온 세상에 가득 찬 느낌이다. 정치권은 물론이고 언론의 관심에서도 한반도 선제공격설 따위는 봄 눈 녹 듯 사라졌다. 이런 축제 분위기가 없다. 그러다 퍼뜩 머리를 스치는 물음. "어라, 그럼 북핵 해결은?" 아뿔싸, 한발짝도 진전된 게 없지 않은가. 지금도 북한 지하벙커에서는 우라늄 농축기가 쉴새 없이 돌고 있을 것이다. 

 지금 우리 사회는 북핵 문제가 풀린 것 같은 집단착시의 늪에 빠져있다. 마땅히 핵문제 해결 뒤에 나와야할 남북 교류가 홍수를 이룬다. 이달 초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평양에 가서 꺼낸 카드만도 여럿이다. 경평축구 부활, 올 아시안게임 공동입장에 겨레말 큰사전 편찬과 만월대 공동발굴이 제안됐다. 경기도 단체장 후보들은 너나없이 제2 개성공단 설치를 약속한다. 김정은도 "가을에 서울에서 공연을 하자"고 적극적이다. 

 평화적인 남북 교류는 물론 바람직하다. 하지만 북핵 문제가 풀리고 나서 추진해도 전혀 늦지 않다. 앞뒤가 잘못돼도 단단히 잘못됐다. 오죽하면 지난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원로자문단을 만난 자리에서 "북·미 간 비핵화 합의가 이행돼야 남북관계를 풀 수 있다"는 자제 촉구성 발언을 했겠는가. 
이런 환영에 눈멀어 우리는 워싱턴에 감도는 중요한 흐름을 놓치고 있다. 지난 12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후보에 대한 인사 청문회에서 나타난 불길한 징조 말이다. 

 국내에선 무시됐지만 외국 언론은 폼페이오가 북미 회담 타킷을 미국에 대한 위협 제거에만 맞췄다는 점에 주목했다. 북미회담의 목적을 묻는 질문에 그는 "북한이 핵무기로 미국을 위협하는 걸 완전히 중단시키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하지만 여기엔 마땅히 들어갔어야 할 동맹국 안보에 대한 언급이 빠졌다.

이를 느꼈는지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은 "북한의 비핵화만이 이번 회담의 유일한 목적이냐"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더 직설적인 답이 돌아왔다. "동맹국 한국·일본에 전략적 억지력을 계속 제공할 필요는 있지만 이번 회담의 목적은 미국에 대한 위협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미 국익을 위해서라면 동맹국 안보도 어느 정도 희생할 수 있다는 소리로 들린다. 

미국의 이같은 자국 중심주의적 안보관은 트럼프 집권 이래 이어져 왔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초부터 "북한 핵무기가 미 본토를 위협하는 상황은 절대 넘어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줄곧 밝혀왔다. 하지만 동맹국의 안전 보장은 마지노선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런 터라 17일 미국을 찾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트럼프에게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만 제거하는 건 일본에 아무 의미도 없으니 중단거리 미사일도 없애달라"고 요청할 거라고 한다.

그럼 우린 어떤가. 이런 위태로운 발언이 쏟아지는데도 한국 정부는 무사태평이다. "핵무기는 남한이 아닌 미국을 향한 것"이란 북한 주장을 액면 그대로 믿지 않고서야 이럴 순 없다. 도리어 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들이 한국 걱정을 해준다. 이들의 예상대로라면 북미 회담에서 트럼프는 북한의 ICBM 개발을 중단시키는 선에서 타협할 가능성이 크다. 이는 북핵을 사실상 묵인하는 것이다. 한·일이 북핵을 이고 살던말던 트럼프 행정부는 크게 개의치 않을 거란 얘기다. 한국의 안보가 희생양이 되는 최악의 시니라오다.
 
북한의 평화공세가 시간벌기용인지, 아니면 진정한 평화공존을 향한 결단인지는 두고 볼 일이다. 하지만 분명한 건 북핵을 어떻게 없앨지 온 지혜를 짜내야 할 판에 정부가 앞장서 긴장의 끈을 늦춰선 안된다는 사실이다. 샴페인을 터트리기에는 너무 이르다. 


본 칼럼 전문은 코리아중앙데일리 홈페이지(www.koreajoongangdaily.com)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