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rogue advis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rogue adviser (KOR)

U.S. forces are stationed in South Korea not just because of North Korea. The mutual defense treaty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clearly states that U.S. armed forces are here to counter all threats from the Pacific region, not just from North Korea. That justifies the existence of the U.S. Forces Korea (USFK) to prevent all types of threats on the Korean Peninsula even if North Korea’s nuclear threat vanishes.

For South Korea, the USFK are essential to strike a military balance with China and Russia as well as to cope with any rearming of Japan regardless of North Korea’s threats to South Korea. China is still considering South Korea as some sort of a vassal state. The need for the constant deployment of U.S. forces in South Korea is shared by conservative and liberal security experts alike. President Moon Jae-in has underscored that the USFK is important not only as a deterrence against North Korea but also as a mechanism to safeguard the peace of the entire Northeast Asian region.

Nevertheless, Moon Chung-in, President Moon’s special adviser on unification, diplomacy and security, made a strange argument in a recent contribution to Foreign Affairs, a magazine published by the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in the United States. He claimed that if Washington and Pyongyang sign a peace treaty sooner or later, the justification for the stationing of U.S. forces in South Korea will disappear. As conservative opposition parties will surely oppose the withdrawal of USFK, it will pose a serious dilemma to President Moon, he wrote.

Such a hasty conclusion by adviser Moon constitutes an irresponsible act of questioning the legitimacy of USFK and damaging our security. Even North Korea accepted the raison d’être for the USFK. The special adviser’s remarks threw cold water on the government’s effort to hammer out a peace treaty with North Korea on the premise that there will be no change in the status of USFK in the future.

President Moon instructed his Chief of Staff Im Jong-seok to admonish his security adviser so that he does not cause any more confusion about the role of U.S. forces in South Korea. Moon stressed that the fate of the USFK has nothing to do with a peace treaty because it involves the Korea-U.S. alliance.

But those reassurances are not enough. Special adviser Moon has often triggered internal conflict after making provocative remarks strongly suggestive of defamation of the decades-old alliance. He has been commenting as if he represents North Korea’s position. At every slip of the tongue, the Blue House and the government have had to deny what he says. It is questionable if a rebuke can really stop him from sparking confusion again. President Moon must fire him if he continues to cause trouble.

JoongAng Ilbo, May 3, Page 34

주한 미군이 이 땅에 주둔하는 이유는 북한 때문만이 아니다. 한·미 상호방위조약엔 주한 미군의 억지 대상이 '북한'이 아니라 '태평양 지역에서의 모든 위협'으로 명시돼 있다. 북한의 핵 위협이 사라져도 주한 미군은 태평양 지역에서 한반도에 가해질 모든 위협을 막기 위해 주둔하게 돼 있는 것이다.
한국을 속국으로 여기는 중국이나 러시아에 대해 군사적 균형추를 확보하고, 일본의 재무장을 막기 위해선 북한과 무관하게 주한 미군의 존재는 우리에게 필수적이다. 이는 보수와 진보를 막론하고 안보 전문가들 간에 공유되는 상식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주한 미군은 대북 억지력 차원뿐 아니라 동북아 전체의 평화를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런데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인 문정인 교수가 미국 '포린 어페어스' 기고에서 "평화협정이 서명되면 한반도에서 미군 주둔이 정당화되기 힘들 것"이라며 "미군 철수를 보수 야당 세력이 반대할 것이기에 대통령에게 중대한 딜레마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섣부른 주장은 북한도 용인한 주한 미군 주둔의 정당성을 뒤흔들어 안보 근간을 훼손하는 무책임한 행위다. 특히 주한 미군 주둔에 변화가 없다는 전제 아래 평화협정을 추진 중인 정부의 노력에 불필요한 논란과 불신을 야기시킨 점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찬물을 끼얹은 망언이 아닐 수 없다.
문 대통령은 2일 "주한 미군은 한·미 동맹의 문제로,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밝히고 임종석 비서실장을 시켜 문 특보에게 "대통령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게 해 달라"고 요구했다. 당연한 대응이나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문 특보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한·미 동맹을 깎아내리고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튀는 발언'으로 남남갈등을 불렀다. 그때마다 청와대와 정부는 "우리 입장이 아니다"고 해명하느라 진땀을 흘리곤 했다. 이번 경고 조치만으로 문 특보가 안보 혼선을 야기하는 발언을 중단할지 의문이다. 반복되는 그의 돌출 언행은 이제 문 대통령의 역사적인 비핵화·평화 프로세스에 치명적인 걸림돌이 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