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like father, unlike s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like father, unlike son (KOR)

KANG MIN-SEOK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President Moon Jae-i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suddenly closed the gap of the “lost 11 years” at Panmunjom. One thing they disagreed over was when Moon proposed the resumption of the Seoul-Pyongyang soccer match, a pet project of Kim Jong-il. Kim said he preferred basketball. But reading the transcript from the 2007 summit between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I think there could be something more to Kim’s break from tradition.

“Kye-kwan, come over here,” Kim Jong-il said to the North Korean foreign minister when he met with President Roh. Kim instructed the foreign minister to explain a “good document” he had made with the United States. The minister explained that North Korea planned to report its nuclear plan, materials and facilities by Dec. 31, 2007, and the United States would remove North Korea from the terrorism sponsoring state list and lift the enemy state status.

This is the famous Oct. 3 Agreement. But after North Korea refused to allow materials used in nuclear activities to be sampled for tests outside of the country, the “good document” was scrapped. Kim explained, “We are not registering the prototypes that are already weaponized. If the United States promises to offer compensation, we can use it as leverage.”

It is hard to trust whether North Korea would properly report its completed nuclear weapons and dismantle them. But it doesn’t seem like Pyongyang has come this far to deceive Seoul. What is Kim Jong-un’s true intention?

Former Minister of Unification Lee Jong-seok said that Kim Jong-un’s leadership is unlike that of his father, who was calculating and liked to take the lead. In fact, the father and son are very different.

When Roh proposed Kim Jong-il make a return visit to Seoul, Kim refused. “Why should I go when the world is already surprised?” “Why should I do that when the opposition Grand National Party is so hostile?” “I have to consider the sentiment of the people in the South.” But when Moon proposed Kim Jong-un visit the Blue House, he did not hesitate and immediately said he would come anytime if he is invited.

Lee says that it is not simply a style difference but a fundamental difference, as Kim Jong-un is pragmatic and realistic whereas his father valued formality and liked to boast. During the summit, Kim Jong-un allegedly discussed Vietnamese-style reform with President Moon. If Kim really has an ambition to pursue reform, it explains why he rushed to engage in denuclearization talks. In fact, it is the pragmatic way to get his money’s worth rather than remaining a “rocket man.”

JoongAng Sunday, May 5-6, Page 35

강민석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은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또 도보다리에서 ‘잃어버린 11년’을 단숨에 메웠다. 두 사람이 드러내 보인 가장 큰 이견이라곤 “경평축구 먼저 합시다”(문재인)와 “농구부터 하시지요”(김정은) 정도였다. 하지만 2007년 정상회담 대화록을 보면 아직 두 사람이 만나지 않은 '악마의 디테일'이 군데군데 도사리고 있는 것 같아 불안하다.
“계관 동무 오라 그러라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노무현 대통령 앞에 김계관 외무성 부상을 세웠다.
^김정일=“(미국과) ‘좋은 문건’이 나왔으니 설명해 드리라우. 앉아서 얘기하라우.”
^김계관=“…우리는 2007년 12월 31일까지 핵계획, 핵물질, 핵시설 다 신고합니다. 미국도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와 적성국 해제를….”
그 유명한 ‘10.3 합의’다. 그런 좋은 합의에 ‘시료채취’(sampling) 문제가 악마의 디테일로 작용했다. 핵 활동에 쓰인 물질 등을 북한 밖으로 빼내 검사하는 시료채취를 북한이 거부하면서 ‘좋은 문건’은 백지화됐다. 김계관은 이런 설명도 했다. “무기화된 정형(이미 만든 핵무기)은 신고 안 합니다. 왜? 하겠다고 하다 안 하면, 다시 그걸 지렛대로 돌리며 배짱으로 쓰겠다….”
이번엔 이미 만들어 놓은 핵무기까지 과연 제대로 신고하고 폐기에 나서겠다고 할지 믿기지 않는 것도 사실이다. 그렇다고 속이기 위해 판을 여기까지 벌여놓은 것도 아닐 테니 김정은의 진짜 속내는 뭘까.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은 '김정은 리더십'은 재는 것도 많고, 기선제압을 위해 진부터 빼놓으려 하는 아버지와는 다르니 시선을 돌려야 한다고 강조한다. 사실 부자가 다른 건 맞다.
가령 서울답방을 제안한 노 대통령에게 김정일은 이렇게 세 번이나 거절했다. “전 세계가 놀라서 와락와락할 때 내가 뭐하러 가겠어요”,“한나라 사람들이 그렇게 나오는데 우리가 뭐하러…”,“남쪽 사람들 정서도 봐야 합니다. 정서를 봐야 되겠고.” 반면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 얘기를 꺼내자 “초청해주시면 언제라도 가겠다”고 1초도 머뭇거리지 않고 말했다.
이런 스타일의 차이보다 실용ㆍ실리주의(김정은)와 허장성세형 형식주의(김정일)가 근본적 다른 점이라고 이 전 장관은 설명한다. 김 위원장이 회담 중 문 대통령에게 베트남식 개혁을 말했다니 그럴 수도 있는 것 같다. ‘김정은식 도이모이(doimoiㆍ쇄신)’를 해보겠다는 것이 그의 야심이라면 왜 서둘러 핵 무력 완성을 선언하고 비핵화 협상에 나섰는지 설명이 될 수도 있다. 사실 '로켓맨'으로 남는 것보다야 그게 ‘본전’을 뽑는 길이고, 실용주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