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forget the next 4 yea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forget the next 4 years (KOR)

President Moon Jae-in celebrated his first year in office with much fanfare. He got positive reviews for restoring government dignity after a shameful exit by his predecessor. Polls show his approval ratings hovering above the unprecedented threshold of 80 percent. Former liberal President Kim Dae-jung ranks second in the first-year performance review, at 60 percent.

Moon’s popularity grew after he dramatically eased geopolitical risks and provided a breakthrough in the nuclear stalemate after a summit meeting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He has also mended relationships with the four traditional powers —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and Russia. By category, approval in North Korean policy hit 83 percent and diplomacy 74 percent. Expectations have never been so high for a permanent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Moon’s scoreboard on domestic affairs is pitiful compared with his performance on the external front. People’s lives have not improved, and many are negative about his economic policy. Positive opinions of economic performance peaked at 47 percent, lower than 54 percent in a poll on his 100th day in office. The unemployment rate is expected to turn from bad to worse. Real estate prices remain sky-high and fresh food prices have shot up despite better weather conditions. Exports have lost steam. The so-called income-led growth policy on the logic that increased jobs and income could stimulate the economy seems to have been proven wrong.

Moreover, domestic conditions are not expected to get better. The legislature has been bitterly divided for the last year. Both the left and right wing are at fault. The ruling party has been bull-dozing ahead while the opposition has been knee-jerkingly antagonistic. The ruling party should shoulder more blame as it should have worked harder to persuade the opposition as it cannot pass anything in the opposition-majority legislature. The governing party has scorned the opposition due to its involvement in the past ills that need to be done away with. Despite earlier promises of balanced appointments, the administration has been filled with progressive figures loyal to the president.

The second year is not just pivotal to the Moon Jae-in government, but to the future of Korea. The government desperately needs opposition support to push ahead with much-delayed reforms and open a new peaceful chapter on the Korean Peninsula. Snubbing the opposition and pretentious gestures cannot get legislation passed. Unfortunate traditions and practices need to be revamped. But disregard for the opposing political front, just because values and policies differ, won’t help in uniting the country and pushing ahead.

When the ruling party was the opposition, it fiercely attacked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aides for their lack of communication and arrogant style. Moon vowed to pay heed to those who had not voted for him and become a president for all. Governments that grew big headed from all the praise for their first year invariably lost steam in the second year.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not go down the same ill-fated path.

JoongAng Ilbo, May 9, Page 30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 취임 1주년을 맞는다. 무너진 국정 운영의 틀을 새로 짜고 안착시키는 시기였던 지난 1년에 대한 평가는 대체로 긍정적이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80%를 웃돈다. 같은 시점의 김대중 대통령이 60%로 2위였다. 얼마 전까지의 위기 상황을 떠올리면 한반도 긴장 완화와 북핵 해결의 단초를 마련했다는 점만으로도 후한 평가를 받을 만하다. 4강 외교도 빠르게 복원되는 상황이다. 실제로 분야별 조사에선 대북정책(83%)과 외교(74%)가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국내외에선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기대감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내치에 대한 평가는 화려한 외치와는 조금 다른 모습이다. 우선 서민 생활이 좀체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으니 경제 정책에 대한 국민 평가가 그렇게 호의적이지 않다. 경제 분야에서 ‘잘했다’는 평가는 47%에 불과한데 취임 100일 조사 때의 54%보다 긍정 반응이 떨어졌다. ‘더 이상 나빠질 수 없다’는 말이 나도는 고용 상황에다 부동산 가격은 급등하고 밥상 물가는 치솟았다. 수출 증가세마저 꺾어져 빨간불이 켜졌다. 인위적으로라도 일자리를 만들고 이를 통해 소득을 늘려가면 경기가 활성화될 것이라는 소득주도 성장론은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문제는 문재인 정부의 앞날을 낙관만 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여야가 줄곧 외치는 협치 목소리가 지난 1년과 똑같이 공허한 메아리에 그칠 가능성이 높아 보여서다. 물론 일방독주식 국정 운영을 해온 여당과 무조건적 반대로 일관한 야당 모두에 책임이 있다. 그러나 야당의 협력 없이는 법안 하나도 처리하기 힘든 여소야대 정국에서 야당을 배려하는 여권의 협치 의지는 크게 부족한 게 현실이다. ‘국정 운영의 동반자’라던 야당은 청산돼야 할 적폐세력으로 조롱당하고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등용하겠다’던 약속과 달리 캠코더(캠프, 코드, 더불어민주당) 인사가 만연했다.
집권 2년 차를 맞은 지금은 문재인 정부나 대한민국 미래에 더 없이 중요한 때다. 한반도에 평화의 새 시대를 열고 현 정부가 야심 차게 제시한 개혁 과제에 동력을 만들자면 야당과의 소통이 절대적이다. 적폐 연대로 야권을 몰아붙이거나 청와대 초청 회동과 같은 보여주기식 이벤트로는 진정한 소통과 협치가 어렵다. 물론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다는 데 반대할 국민은 없다. 하지만 가치관과 정책이 다르다고 특정 정치 세력을 외면하고 배제한다면 국민 통합은 물론 정국 운영에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
현 정부와 여당은 틈만 나면 박근혜 정부의 불통과 독주를 비판하며 앞으로는 소통과 협치로 나라를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자신을 찍지 않은 사람들까지 포함해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게 성공하는 정권의 길이다. 정권이 성공해야 국민이 편안해진다. 높은 지지율만 믿고 과속한 역대 정권은 예외 없이 ‘2년 차 징크스’로 고생했던 과거를 기억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