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ling for a boycott on boycott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lling for a boycott on boycotts (KOR)

KANG MIN-SEOK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In the 1870s, there was an agent for a landlord in Ireland. Due to a severe famine, tenant farmers asked him to reduce the rent, but he refused and kicked them off of the land. The villagers’ anger exploded, his servants and maid stopped working and the postman refused to deliver his mail. People stopped selling him food.

The merciless agent was “boycotted,” and his name was Charles Boycott. “Boycott,” the act of voluntary abstention, is derived from his name.
In Korea, the ghost of Charles Boycott from 150 years ago appears frequently at one institution. It is none other than the National Assembly. As of May 11, the Liberty Korea Party (LKP) is boycotting the assembly for the ninth time in recent months.

The LKP boycotted the session even when it was the ruling party. In October 2016, then-Saenuri Party Chairman Lee Jung-hyun demanded Speaker Chung Sye-kyun step down and went on with a “boycott and hunger strike” combination, exactly as floor leader Kim Sung-tae is doing now.

Lee claimed that Chung did not remain neutral in the course of processing the bill to remove Kim Jae-soo, then Minister of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Then-opposition floor leader Woo Sang-ho said that it was strange how the opposition party cooperated to lay the supplementary budget bill as the ruling party pressured hard and the ruling party abandoned it and boycotted the assembly session. When the Democratic Party was the opposition, it also had its share of boycotts.

Of course, not all boycotts are bad. Rosa Parks was arrested for not giving up a seat for a white passenger on a bus, and the historic Montgomery bus boycott in 1955 protesting the racial segregation led to the civil rights movement and changes in racial discrimination. However, I’ve never heard of any National Assembly boycott that left an important mark on history.

The ruling Democratic Party elected Hong Young-pyo as its new floor leader on May 11. With the change in the leadership in the Assembly, the ruling party should move forward in negotiation for an independent counsel investigation. The opposition party must stop its boycott and Kim should eat.

What about the leadership of the ruling party? When Democratic Party floor leader Woo Won-shik visited Kim before stepping down, Kim told him, “You should have reached a deal. It is so hard.” He is pathetic. When the opposition party wants to start boycotting, it should remember that it is named after someone who was ostracized for being mean.

JoongAng Ilbo, May 12-13, Page 35

강민석 논설위원

1870년대 아일랜드에 악덕 백작 영지 관리인이 살았다.
대기근이 들어 소작농들이 소작료를 조금 깎아달라고 부탁했지만 거부하고, 말을 듣지 않으면 영지에서 쫓아내려 했다. 결국 마을 사람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똘똘 뭉쳐 영지관리인의 집에서 하인과 하녀가 철수했고, 우편배달도 거부했다. 급기야 그에게는 먹을 것도 팔지 않는 불매(不賣)운동이 일어났다.
가렴주구(苛斂誅求)의 끝판왕인 관리인이 집단 ‘보이콧’을 당한 것이다. 마을 사람들에게 보이콧 당한 이 사람의 이름이 보이콧이다. 찰스 C. 보이콧(Charles C. Boycott, 1832∼1897). 지금 거부 운동의 뜻으로 쓰는 보통명사 보이콧은 바로 고유명사 보이콧에서 유래한 단어다.
150년 전 보이콧의 유령이 유달리 자주 출몰하는 대한민국 기관이 있다. 우리 국회 말고 어디 있겠는가.
11일 현재도 자유한국당은 국회를 보이콧하고 있지만 근래 9번째 보이콧이라 한다.
한국당은 여당일 때도 국회를 보이콧한 적이 있다. 2016년 10월.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지금 김성태 원내대표처럼 '국회보이콧+단식' 세트로 투쟁에 돌입했다. 김재수 농림축산부장관 해임안 처리 과정에서 정 의장이 중립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당시 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그렇게 급하다고 야당을 닦달해 추경안을 본회의에 상정시켜줬는데, 헌신짝처럼 걷어차 버리고 여당이 국회를 보이콧한다. 별꼴을 다 본다”고 말하던 기억이 생생하다. 물론 그렇게 말하는 민주당도 야당 시절에는 불문곡직하고 보이콧부터 하면서 보여줄 건 다 보여줬다.
물론 모든 보이콧이 나쁜 건 아니다. 흑인 여성 로자 파크스가 시내버스 좌석에 앉았다가 백인 승객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아 체포된 것에 항의해 일어난, 흑백인종 차별의 변화를 촉발한 1955년의 ‘몽고메리주 버스 보이콧 운동’ 같이 역사적 보이콧도 있다. 하지만 국회 보이콧 가운데 역사에 길이 남을 게 있다는 말은 과문한 탓인지 들어보지 못했다.
여당이 홍영표 의원을 11일 새 원내대표로 뽑았다. 원내사령탑 교대를 계기로 여당은 특검 협상에 전향적으로 나서고, 야당은 국회 보이콧을 풀고, 김성태 원내대표는 밥을 먹어야 한다. 여당의 리더십이란게 뭔가. 단식농성장으로 고별인사를 온 우원식 의원에게 김성태 원내대표가 “좀 해주고 가지, 힘들어 죽겠어”라고 푸념했다는데, 짠하지도 않나. 야당 역시 앞으로 보이콧하더라도 원래 보이콧이 왕따당한 사람의 이름임을 알고서 하기를….

More in Bilingual New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KOR)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