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ulations are suffocating growt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gulations are suffocating growth (KOR)

The government announced eight state-led projects, including those focused on future mobility and drones, that it hopes will create 300,000 jobs in new fields by 2022.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Kim Dong-yeon reported to President Moon Jae-in in a meeting that the number of newly registered corporations reached a record high of 26,747 in the first quarter, and the secondary Kosdaq stock index gained 32.2 percent during the first three months of the year. All of this paints a picture of lively entrepreneurship in Korea.

But few would agree with the government’s rosy perspective. In fact, the president was right to point out that achievements and pace of progress “were lacking.” Moon said, “It is like we are walking while our competitors are running.” He ordered speedy removal and reform to a regulatory system that hampers innovative growth.

The president’s view that progress in removing regulations has been slow is correct. But his views differ from the administration and ruling party’s actions.

The so-called regulation-free zone bill, pending since 2015, has been opposed by the ruling party. It claims the act favors large companies. The deputy prime minister has been pitching the bill, saying that large enterprises play an important role in innovation growth. The ruling Democratic Party pledged to develop regulations in line with the pace of innovation as one of its five campaign proposals for the June 13 local elections. It is recycling a delayed measure to win votes.

Former presidential policy chief Byeon Yang-kyoon advises the government to balance the supply-end stimulus policy of economist Joseph Schumpeter with the income-led growth policy. Schumpeter championed an environment that invites corporate innovation and entrepreneurship to add life to the economy.

An entrepreneur can experiment with creative destruction by tinkering with traditional production resources of labor, real estate and capital. But Korea’s large companies, which are being rounded up and whipped for past wrongdoings, cannot afford new and creative ventures. Today’s situation raises questions about whether much will be left for creativity and new growth after the destruction.

JoongAng Ilbo, May 18, Page 30

정부가 어제 '혁신성장 보고 대회'에서 미래 차와 드론 등 8대 핵심 선도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일자리 30만 개를 만들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제시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런 내용을 보고하면서 지난 1년간의 성과로 올해 1분기 신설 법인 수가 2만6747개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코스닥지수는 32.2% 올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국민이 이런 성과에 얼마나 공감할지는 의문이다. 오히려 "혁신성장의 가시적인 성과는 아직 부족하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속도" "경쟁국들은 뛰어가고 있는데 우리는 걸어가고 있는 느낌" 같은 문 대통령 발언이 국민 눈높이에 맞다.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의 걸림돌이 되는 규제 혁신"을 강조하며 속도감 있는 규제 혁신도 주문했다.
혁신이 더디다는 대통령의 진단도 맞고, 혁신의 걸림돌인 규제를 없애야 한다는 대통령의 처방도 맞다. 그런데도 혁신성장은 왜 변죽만 울린다는 평가가 나오는지 정부는 고민해야 한다. 지역 단위로 규제를 없애겠다고 2015년 발표한 규제프리존법은 대기업 특혜라는 여당의 반대로 국회를 넘지 못했다. "대기업도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이라는 김동연 부총리의 독려도 소용없었다. 이 와중에 여당은 6·13 지방선거 5대 핵심공약에 '규제 샌드박스 도입'을 다시 끼워넣었다. 지지부진한 정책을 공약으로 재탕한 것이다.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은 "소득 주도 성장은 슘페터식 경제정책과 같이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슘페터식 경제정책은 기업가가 부단히 혁신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해 주는 것이다. 기업가가 토지·노동·자본 등 생산요소를 새로운 방식으로 자유롭게 결합해 창조적 파괴를 활발하게 할 수 있는 기업 환경을 만드는 게 핵심이다. 하지만 '적폐청산'이란 이름 아래 조리돌림당하며 기죽어 있는 기업들을 보면 기술의 창조적 파괴는커녕 우리 경제 생태계가 창조적으로 파괴되는 게 아닌지 걱정스럽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