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ruking plot thicke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Druking plot thickens (KOR)

Kim Dong-won, a political blogger known as Druking, claimed former Democratic Party lawmaker Kim Kyoung-soo, who is running for a gubernatorial post in the upcoming June elections, more or less approved the idea of using an illicit software program to increase “likes” on online articles and comments in favor of ruling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in in last year’s race. In a letter sent to a newspaper via his lawyer, the blogger claimed that he showed Kim, a close confidant of Moon, a macro computer program that can automatically click “likes” and add comments to stories when he visited his office in October 2016. When asked if they should use the program for their operation, Kim nodded his head in approval. He went to say that he made daily reports on the articles he and his teammates worked on in their chat room and sent them to the lawmaker on the messaging app Telegram. The lawmaker checked them at around 11 p.m. every night.

In a press conference on April 14, Kim said he learned of the online opinion rigging operation through use of an unlicensed software program by the members of an online community supporting Moon upon a police finding. He said he exchanged messages with Druking to thank a political supporter, but insisted he did not communicate regularly with him.

What the arrested blogger and the former lawmaker claim are completely the opposite, which means one of them is lying. The blogger argues there were others in the office when Kim visited. The police and prosecution should summon them. The candidate for the South Gyeongsang governor’s post must be re-questioned. The police queried Kim as a witness just once early last month despite a slew of new revelations since then.

The blogger also raised suspicions about the prosecution. In the letter, he said he heard from another person also under questioning in the case that a prosecutor ordered testimonies related to the former lawmaker removed from the records. He said prosecutors did not answer when he asked if they had the will to bring in Kim, the former lawmaker. The prosecution claimed the blogger was making up stories after they turned down his offer to cut a deal by testifying against the former lawmaker. Since the questioning is fully recorded, it won’t be difficult to find out who is telling the truth.

A special counsel team can be assembled. The law enforcement authorities must do their work properly in the meantime. They must do their utmost to recover as much evidence as possible.

JoongAng Sunday, May 19, Page 34

‘드루킹’ 김동원씨가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매크로(댓글 조작 프로그램)를 이용한 댓글 추천 수 올리기 작업에 사실상 '동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변호사를 통해 한 신문사에 보낸 편지 형식의 글에서 “2016년 10월 파주의 제 사무실로 찾아온 김 전 의원에게 매크로를 직접 보여줬다. (댓글 작업을) 허락해 달라고 하자 고개를 끄덕였다”고 밝혔다. 편지에는 “작업한 기사 목록을 텔레그램 비밀방으로 일일보고했고 김 전 의원이 매일, 적어도 저녁 11시에 확인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앞서 김 전 의원은 지난달 14일 회견에서 “경공모(드루킹 주도의 모임) 회원들이 매크로를 통해 댓글을 불법적으로 조작한 것을 이번에 처음 알았다. (드루킹에게) 의례적으로 감사 인사 같은 것을 보낸 적은 있지만 상의하듯 문자를 주고받은 게 아니다”고 말했다.
김씨와 김 전 의원의 주장은 상반된다. 둘 중 한 명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얘기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김 전 의원이 사무실로 왔을 때 여러 명이 함께 있었다고 했다. 경찰과 검찰은 그들을 불러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 “어처구니없는 소설이다”고 주장하는 김 전 의원을 재소환해 조사할 필요도 있다. 경찰은 지난 4일 김 전 의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한 차례 조사했다. 그 뒤로 새로운 의혹들이 제기됐지만 추가 조사는 없었다.
김씨는 검찰과의 '협상 시도'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편지에서 “(이 사건의) 다른 피고인의 조사 시 모르는 검사가 들어와 ‘김경수와 관련된 진술은 빼라’고 지시했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검찰이 4월 30일경에는 김 전 의원을 잡아들일 것처럼 하다가 14일에는 ‘그럴 의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검찰은 “김씨가 검사와의 면담에서 경찰의 댓글 수사 축소 등을 조건으로 김 전 의원에 대해 진술을 하겠다며 거래를 시도했다. 이를 거부하자 사실무근의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씨 면담 과정이 녹화돼 있다고 하니 검찰은 의혹의 진실을 가감없이 규명해야 한다.
부실 수사와 여당의 김 전 의원 일방적 두둔으로 이 사건의 진상은 여전히 암흑 속에 있다. 특검 수사가 시작되기까지 한 달은 더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검경은 실체적 진실을 드러낼 퍼즐 조각들을 성실히 찾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기 바란다. 이미 많은 증거가 지금도 사라지고 있어 남아 있는 물증이라도 확보하는 게 특히 중요하다. 감춰지고 감싸질 수 있는 일이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