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ation of hypochondriac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nation of hypochondriacs (KOR)

LEE HYUN-SA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Ignorance is bliss. When it comes to their health, Koreans are generally worried. According to an Organization of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survey, only 32.5 percent of Koreans consider themselves to be in good health. This is less than half the OECD average. But Koreans’ average life expectancy is one of the highest among OECD member countries. According to the Financial Times, kimchi (fermented cabbage) and hypochondria keep Koreans alive for a long time.

In Korea, nearly 4,000 people are diagnosed with hypochondria, or an irrational fear of illness, every year. The etymology for the word is “hypokhondrios,” a Greek word for “of the soft part between the ribs and navel.” Hippocrates thought that melancholy was caused when black bile, one of the four bodily fluids, blood, phlegm, yellow bile and black bile, accumulated below the ribs or the abdomen.

Hypochondria led to the Morgellons phenomenon, which became controversial in the United States in the early 2000s. A mother claimed that her son suffered from sores composed of fibers and named his supposed condition after a 17th century document.

Thousands more claimed that they had the similar condition, and it became a medical controversy. It took about 10 years for the U.S. Center for Disease Control to conclude, after an investigation, that the sores were the result of scratching, and the fibers were from textiles.

The radon mattress scandal is likely to encourage Koreans’ hypochondria more. People increasingly suspect that radon causes rashes, itchiness, chronic fatigue and thyroid conditions. Some new mothers are worried about the safety of breastfeeding.

The explanation that no correlation has been proven from radon to anything other than lung cancer is not likely to assuage the public’s concerns. They are convinced that the scandal needs to be designated as a national crisis. After all, Koreans have lived through harmful humidifier disinfectant, eggs affected by pesticides and toxic sanitary pads.

But the risk must not be exaggerated. When excessive worry accumulates, like black bile, it could lead to other negative effects, not just on individual health but also on society. Many recommend that radiation exposure should be minimized to within a reasonable range that is as low as reasonably achievable. Clearly defining the scope of “reasonable” is up to the government and the experts.

JoongAng Ilbo, May 25, Page 31

건강염려증 이현상 논설위원

아는 게 병, 모르는 게 약이라 했던가. 건강에 대한 한국인의 걱정은 유별난 데가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사에 따르면 2015년 한국인 중 자신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32.5%에 그쳤다. OECD 평균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하지만 평균 수명은 OECD 상위권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김치와 건강염려증이 한국인을 장수하게 만든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건강염려증'은 우리나라에서 한해 4000명 가까이 진단받는 실제 질병이다. 자신이 심각한 질병에 걸렸거나 걸릴 수 있다는 공포에 시달려 병원을 전전하는 강박 장애다. 이 병의 영어 단어 'Hypochondriasis'의 어원은 '늑(肋)연골 아래'를 뜻하는 그리스어다. 히포크라테스는 인간의 몸을 구성하는 네 액체(혈액·점액·황담즙·흑담즙) 중 흑담즙이 늑연골 아래, 즉 복부에 쌓이면 우울증에 걸린다고 생각했다.
건강염려증은 괴질까지 만들어낸다. 바로 2000년대 초 미국에서 논쟁이 된 '모겔론스 증후군'이다. 한 여성이 "두 살짜리 아들의 몸에서 실 같은 섬유가 돋아나는 악창(惡瘡)에 시달리고 있다"며 17세기 프랑스 문헌에서 딴 병명까지 스스로 붙였다. 비슷한 증상의 환자 수천 명이 속출하면서 의학계 논쟁으로 번졌다. 결국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나서 논란을 정리할 때까지 10년의 세월이 걸렸다. 실 같은 섬유는 옷에서 떨어져 나온 것이고, 악창은 환자 스스로 잡아 뜯거나 긁어서 생긴 상처로 판명됐다.
라돈 침대 파문으로 한국인의 건강염려증이 더 도질 조짐이다. 두드러기, 가려움증, 만성피로, 갑상샘 이상 같은 각종 증상을 라돈 탓으로 의심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한다. 모유 수유까지 걱정하는 산모도 있다. 이들에게 "라돈이 위험하긴 하지만 아직 폐암 이외 다른 질병과는 관련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는 설명이 안심될 리 없다. 오히려 "이번 사태를 국가적 위기, 준재난으로 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솔깃할 터다. 그럴 만도 하긴 하다. 농약 가습기 살균제, 살충제 계란, 독성 생리대 파동을 연이어 겪었던 국민이니.
하지만 위험성을 과장하는 것은 금물이다. 지나친 걱정이 흑담즙처럼 쌓이면 없던 병도 생긴다. 개인의 몸에뿐만 아니라 사회에도. 방사선은 합리적인 선 안에서 가능한 한 노출량을 줄이라는 권고가 있다. 이른바 '알라라(ALARA, As Low As Reasonably Achievable) 원칙'이다. '합리'의 선을 명확하게 제시하는 것이 정부와 전문가의 몫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