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king ‘Trump overtim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orking ‘Trump overtime’ (KOR)

KIM SEUNG-HYUN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The evening is a stressful time to be in the office of a media organization in Seoul at the moment. The news cycle has recently developed a habit of completely changing in the late evening as U.S. President Donald Trump reaches for his phone and starts tweeting.

Reporters pulling the night shift are glued to Trump’s Twitter feed like its a time bomb waiting to go off, constantly checking to see if the tone of their whole shift has suddenly changed. The tension rises at about 10 p.m., or 9 a.m. in Washington, when Trump is most likely to act. Tweets fired out in the middle of the night in Seoul, including ones on the U.S.-North summit, have the power to change headlines in Seoul. Reporters in Korea are working “Trump overtime.”

Trump overtime started early on May 29. At 7:30 p.m. in Seoul, Trump tweeted, “Kim Yong-chol, vice chairman of North Korean Workers’ Party, heading now to New York. Solid response to my letter, thank you!”

Trump’s tweet officially confirmed Kim’s New York visit after South Korean and foreign media speculation.

As the officials at the international finance team at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need to study the ever-changing global economic conditions, they are also closely watching President Trump’s tweets in addition to monitoring major news organizations such as The New York Times. The officials who have the Twitter notifications on are called “the Trump response team.”

Considering Trump’s power, I cannot help but feel that the tweets are unbearably light. It is especially so compared to the psychological pressure on South Korean journalists and officials on the other end. A similar criticism arose in the United States as well. In The Wall Street Journal and NBC’s joint study in January 2017, seven out of ten respondents found then president-elect Trump’s tweets negative. The messages written on impulse could bring unintended, serious consequences.

Some experts say that Trump’s impulsive nature is a plus that overwhelm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nouncing the outcome of his second summit with Kim Jong-un on May 27, President Moon Jae-in said, “I ask for the understanding of the media for the one-day delay in the announcement due to North Korea’s request.” Is it too much to expect Trump to try a similar approach?

JoongAng Ilbo, May 31, Page 30

김승현 정치부 차장

언론사의 저녁은 아슬아슬하다. 야근 시스템이 작동하는 오후 8시를 전후해 발생하는 사건이 보도 우선순위를 뒤바꿀 수 있다. 최근엔 그 정도가 심해졌는데 주요 진원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다. 야근 기자는 ‘시한폭탄’을 다루듯 이곳을 분 단위로 살핀다. 마감이 임박한 오후 10시쯤(워싱턴 시간 오전 9시)엔 긴장감이 더 커진다. ‘거동’ 가능성이 높은 시간이다. 이때를 전후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회담 등에 대해 올린 ‘트윗’은 한국 신문의 1면을 바꾸고 있다. 말 그대로 ‘트럼프 야근’이다.
지난 29일엔 오후 7시30분쯤부터 야근이 바빠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 시간 오전 6시30분쯤 트윗을 날렸다. “김영철이 지금 뉴욕으로 오고 있다. 내 편지에 대한 확실한 답변(solid response), 고맙다”는 요지였다. 내외신이 추정적으로 보도할 수밖에 없었던 김영철(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뉴욕 방문은 그렇게 공식 확인됐다.
하루하루 세계 경제 동향을 파악하는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과 등의 일부 공무원도 비슷한 사정이다. 뉴욕타임스 등 주요 언론을 모니터링하는 업무에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가 최우선으로 추가됐다. 트윗 알람을 설정한 공무원들은 ‘트럼프 대응팀’이란 별칭도 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파워를 알기에 트윗이라는 발언 형식은 ‘참을 수 없이’ 가볍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이를 다루는 한국 언론인이나 공무원의 심리적 무게감에 견주면 더 그렇다. 미국에서도 비슷한 지적이 있었다. 지난해 1월 월스트리트저널과 NBC가 공동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이 트럼프 당시 당선인의 트위터 사용에 부정적이었다. “즉흥적으로 쓴 메시지가 의도하지 않은 중대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즉흥성은 그가 북한과 하는 게임(또는 장사)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압도하는 장점이 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다만 함께 게임을 하는 우리의 대표는 그의 스타일에 휘둘리지 않았으면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을 한 뒤 결과를 발표하면서 “북한의 요청으로 하루 늦게 발표하게 됐다는 점에 대해 언론에 양해 말씀을 구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런 말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일까.

More in Bilingual News

The DP’s double standards (KOR)

Biden’s unification dilemma (KOR)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