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lock is tick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clock is ticking (KOR)

CHOI JOON-HO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I have run my shopping mall for 12 years without resting for a single day. My fingers have stiffened. I work hard, but sales are the worst they have been in 12 years. I am considering finding a part-time job. Sometimes, I want to kill myself. I don’t even know how I have lived for the past year.”

A reader posted this comment on an article titled “3.2 million small businesses hanging on a cliff” on May 30. The article stated that more small merchants are going out of business than opening new businesses nationwide, and the trend is especially prominent in Gangnam, southern Seoul.
A survey showed that small businesses suffer the most from the minimum wage increase and high leasing costs. Choi Seong-jae, chairman of the Korean Federation of Micro Enterprise (a legal office representing 3.2 million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said that the government advocated income-driven growth, but small business owners feel that they are more likely to collapse than grow.

Online comments generally tend to be extreme and overly critical, but people really are struggling.

Fortunately, President Moon Jae-in seems to understand the seriousness of the issue. At a meeting to review household income on May 29, he said that he wanted to discuss how the economic policies were going. But that was it. His policy chief, Jang Ha-sung, concluded that the minimum wage increase did not affect the decrease in employment. A high-level official at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old me that the minimum wage hasn’t posed difficulties for small businesses so far. Nobody seems to be willing to admit that the high leasing costs could be a result of a policy failure.

The Blue House chief of staff and the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may not have witnessed the street economy on their commute to work. They couldn’t see the reality as they focus on the reports. Or maybe they are ignoring the consequences of the president’s campaign promise to raise the minimum wage to 10,000 won ($9.3) by 2020.

The Blue House and the ministries are not listening to the voices of small businessmen, key players in the economy of the ordinary people. The Korean Federation of Micro Enterprise is shunned by high-level officials. It is excluded from various government meetings and has no communication channel. Its complaints are considered noisy and unworthy of serious consideration.

Withered plants can revive with water and fertilizer, but once they are dead, they can’t be saved. There is not much time left.

JoongAng Ilbo, June 1, Page 29

최준호 산업부 기자

‘12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쇼핑몰을 해왔습니다. 직업병이 생겨서 손가락이 굳어가고 있습니다. 정말 열심히 살았는데 12년 만에 최악의 매출로 낮에는 다른 알바라도 해야 하나 고민 중입니다.…너무 힘들게 하지 말아 주세요. 정말 죽고 싶은 맘까지 들 때도 있어요. 1년 동안 어찌 살았나 모르겠어요. 힘들어요’
30일 자 중앙일보 지면에 실린 ‘절벽에 내몰린 320만 소상공인’란 기사의 댓글이다. 기사는 전국적으로 창업보다 폐업하는 소상공인들이 많으며, 그중에서도 서울 강남지역에서 이런 현상이 더 심각하다는 내용이었다. 또 설문조사를 통해 소상공인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높은 임대료를 가장 고통스러워한다는 얘기를 담았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을 주창하고 있지만, 소상공인들은 성장까지 가기 전에 먼저 고사할 것 같다고 느낀다”고 전했다.
댓글이야 언제나 그렇듯 정치적 성향의 양극단에 서서 상대를 비난하는 게 대부분이지만, 사이사이에 거대한 불황의 무게에 짓눌린 듯한 글들이 신음을 내고 있었다.
다행히 대통령은 문제의 심각성을 다소나마 인식하고 있는 것 같았다. 29일 가계소득 동향 점검회의에서 “우리의 경제정책이 제대로 가고 있는지 허심탄회하게 대화해 보고 싶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인듯하다. 경제 컨트롤 타워를 움켜쥐었다는 장하성 정책실장은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감소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결론지었다. 소관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의 고위관료 또한 취재기자에게 “앞으로는 몰라도 아직은 최저임금이 소상공인을 힘들게 한 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높은 임대료 문제도 정책실패의 결과라는 자성(自省)은 없었다.
청와대 정책실장과 중기부 장관은 집과 직장을 오가는 사이에라도 길거리 서민경제를 목격할 수 있는 여유가 없는 걸까. 보고서만 읽다 보니 다른 건 보이지 않는 걸까. 이도 저도 아니면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이라는 대통령의 대선공약을 위해 현실을 모른 체하는 걸까.
청와대와 부처는 길거리 서민경제의 주역인 소상공인의 목소리에 애써 귀를 닫고 있는 모양새다. 320만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법정경제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는 고위관료들에게 왕따 신세다. 각종 정부 대책회의에서 배제되고, 대화 채널까지 끊어졌다. 현장의 간언을 정쟁이나 표로 연결되지 않는 소음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은 아닐까. 시들시들한 화초는 물과 비료를 주면 살아나지만 말라비틀어지고 나면 그걸로 끝이다.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