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must be in the loop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oul must be in the loop (KOR)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have “talked about almost everything” President Donald Trump said after a tete-a-tete with Kim Yong-chol, the second most powerful man in Pyongyang, to fine-tune the agenda ahead of a June 12 historic summit.

Replacement of the armistice with a peace treaty, aid to North Korea, and the future of U.S. troops in South Korea are some of the issues that are said to be discussed, together with a denuclearization scheme. The issues must be addressed in the process of denuclearizing North Korea and making it a normal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ut they must not be accepted by the Trump administration without close consultation with Seoul.

On giving aid to North Korea, Trump made it clear that the economic rewards for denuclearization should come from South Korea and also from neighboring China and Japan, claiming the United States was a country 6,000 miles away while the three are close neighbors.

Based on the lessons from the union of East and West Germany, modernization and development of North Korea over the next decade would cost an estimated 2,167 trillion won ($2 trillion).

South Korea, with an annual budget of 429 trillion won, can hardly shoulder the colossal cost alone. Aid from international lenders, as well as China, Japa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an Union, is essential. If Washington shies away from sharing the financial burden, no other country will be willing to chip in.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declined to comment on the American troops in South Korea after a peace treaty is established, saying the issue is not a topic to be shared with the public at the current stage. His comment suggests the discussions, however, are underway.

Washington has so far maintained that what it does with its troops in South Korea is an issue to be discussed solely with Seoul. We must not allow such an important decision to be made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Seoul must take care and get deeply involved so that our interests are not neglected in the ongoing deal-making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JoongAng Ilbo, June 4, Page 30

북·미 정상회담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대북 지원, 주한미군 문제 등 주요 사안에 대한 민감한 이야기들이 흘러나오고 있다. 북한을 비핵화하고 정상국가화하려면 마땅히 논의해야 할 사안들이다. 하지만 그 내용이 우리 정부와의 조율 없이 미국 트럼프 행정부 입장만 반영되는 분위기여서 걱정스럽다.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대북 원조 관련 입장이 바로 그렇다. 그는 대북 지원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한국이 그것(원조)을 할 것이고 중국과 일본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6000마일이나 떨어져 있지만 그들(한·중·일)은 이웃 국가"라고 덧붙였다. 누가 봐도 북한 비핵화 비용을 한·중·일, 특히 우리에게 떠넘기겠다는 뜻이다.
동·서독 케이스를 기준으로 통일 후 북한 개발을 위해서는 10년간 2167조원이 든다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이런 규모라면 올해 예산 429조원인 한국 정부가 대북 지원의 대부분을 떠맡기엔 역부족이다. 중·일은 물론이고 세계은행 등 국제기구와 미국·유럽연합(EU)의 전폭적인 공적 원조가 아쉬울 판이다. 그런데도 '미 정부 돈은 꿈도 꾸지 말라'고 트럼프부터 야박하게 굴면 다른 나라들이 어떻게 나올지 불을 보듯 뻔하다.
주한미군 문제도 비슷하다. 마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달 31일 주한미군 철수에 대해 "(현시점에서는) 공개되지 말아야 할 문제"라고 주장했다. 지금 밝힐 수는 없지만 북·미 간에는 논의되고 있다는 이야기로 들린다. 주한미군 문제는 한·미 동맹의 이슈일 뿐 북한과 논의할 사안이 아니라는 기존 입장과 딴판이다. 한국인의 생명이 걸린 주한미군 철수가 우리 머리 위에서 북·미 간에 논의된다면 이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 정부는 심각한 '코리아 패싱'이 없게 핵심 사안에 대해 한·미 간의 깊숙한 조율이 이뤄지도록 만들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