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the experim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the experiment (KOR)

President Moon Jae-in’s remarks on the positive effects of his administration’s so-called income-led growth and the government-mandated minimum wage hikes continue to fuel controversy. In a cabinet meeting Thursday discussing the nation’s fiscal challenges, Moon emphatically said that positive effects from his administration’s new economic approach accounted for 90 percent of the results in the first quarter. After controversy did not subside, Blue House spokesperson Kim Eui-kyeom on Monday explained that the president had clearly said the positive effects only applied to households with salaried incomes.

Spokesman Kim’s remarks are nearly a repetition of what Hong Jang-pyo, the presidential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said earlier. Hong stated that Moon had based his positive assessment on earned income per capita, not per household. Therefore, the spokesperson only confirmed that there is no statistical error in what the president said. But public confusion is only deepening.

It all started with a critical mismatch between Moon’s positive remarks and the data that actually showed the incomes of the bottom 20 percent of earners dropped by 8 percent in the first quarter, the largest margin since the government began collecting such data. The public cannot dispel suspicions, because those in the lower income bracket actually lost jobs — and their incomes naturally decreased — due to a drastic rise in the minimum wage. Nevertheless, the Blue House insists on stressing the positive effects of income-driven growth.

The Blue House must stop its rosy interpretation of what really happened. Even when there is a need to do that particularly ahead of the June 13 local elections, the government must not distort statistics.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a state-run think tank, also warned against dire repercussions from the novel experiment by the government based on hefty fiscal spending to boost the minimum wage. The KDI warned that if our minimum wage rises by 15 percent next year and another 15 percent in the following year, that will cause 96,000 people to lose their jobs in 2019 and 144,000 people to lose their job in 2020.

The think tank stressed that if the minimum wage hikes continue at the current pace, it will make it more difficult for laborers to find jobs, not to mention such adverse effects as a weakening of social mobility for people higher up the ladder and distortion of wage systems. That’s the bare face of Moon’s weird wage experiment. The Blue House must stop obfuscating immediately.

JoongAng Ilbo, June 5, Page 30

지난달 31일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소득 주도 성장과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적 효과가 90%”라고 밝힌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이 끝없는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청와대가 통계 분석의 원칙을 뒤엎고 자의적 해석을 계속 내놓으면서다. 어제 김의겸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근로자 가구와 비근로자 가구를 분명히 나눠서, 근로 가구에 대해 90%가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는 점을 다시 설명해 드린다”며 청와대가 잘못된 통계를 제시하지 않았다는 점을 또다시 강조하고 나섰다.
김 대변인의 이날 설명은 전날 홍장표 경제수석의 기자간담회 내용을 사실상 되풀이했다. 홍 수석이 “대통령 발언의 근거는 ‘가구별’ 근로소득이 아닌 ‘개인별’ 근로소득을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라고 해명했는데, 부정적 여론이 수그러들지 않자 통계에는 오류가 없다고 반박한 것이다. 하지만 청와대의 주장은 ‘견강부회’ ‘아전인수’ ‘꿰맞추기 통계 해석’이라는 비판이 계속되고 있다.
지금 ‘긍정적 효과 90% 논란’은 1분기 가계소득 동향에서 하위 20%(1분위)의 소득이 역대 최고치인 8% 감소했다는 통계와 부합하지 않으면서 시작됐다. 최저임금 인상 충격으로 취약계층이 일자리를 잃고 소득까지 감소했는데 “긍정적 효과가 90%”라고 하니 그 근거가 의심을 살 수밖에 없다. 하지만 청와대는 최저임금 인상의 피해자들인 실업자와 683만 명에 달하는 자영업자는 쏙 빼놓고 임금근로자들의 소득만 선택적으로 분석해 긍정적 효과가 90%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제라도 청와대는 장밋빛 해석을 멈춰야 한다. 아무리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의 계절이라 해도 경제 통계를 왜곡시켜선 안 된다. 그리고 정부의 눈치를 살필 수밖에 없는 한국개발연구원(KDI)마저 사실상 최저임금 실험에 ‘파산선고’를 내렸다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KDI는 어제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감소가 최대 8만4000명에 달할 것”이라며 “내년과 후년에도 15%씩 인상된다면 내년 9만6000명, 2020년 14만4000명의 고용이 감소한다”고 경고했다.
게다가 “최저임금이 계속 인상되면 서비스업 저임금 일자리가 줄어들어 단순기능 근로자의 취업이 어려워지고, 하위 30%의 근로자가 동일한 임금을 받아 경력에 따른 임금 상승이 사라지면서 근로자의 지위 상승 욕구가 약화하며, 정부 지원 규모가 급속히 증가하는 등 노동시장의 임금질서가 교란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것이 최저임금 실험의 민낯이다. 청와대 경제팀은 국민을 볼모로 한 정책 실험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는 법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