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angju’s gambl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wangju’s gamble (KOR)

YUN JEONG-MIN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We must do something,” we used to say shortly before graduating from college. We had to find a job but didn’t know what to do. It seemed that nothing would help. After a few idle days, someone would say, “We should do something.” We didn’t have an answer, but we felt like we must do something.

I heard the words again earlier this year, and it was about jobs again. I was researching a story on “Gwangju-style job creation,” a new joint effort between Hyundai Motor and Gwangju to build a car factory which would nearly halve its workers’ pay to create jobs in the city. The method of realizing and maintaining an appropriate wage level was, in short, social compromise. For the greater good, all involved parties need to make a concession.

Frankly, I doubt whether it will work. Even with a written contract, promises are often broken and people can have changes of heart. My questions must have reflected my suspicion. As Gwangju Mayor Yoon Jang-hyun emphasized the efforts of the city to create local jobs, he said, “We must do something.” He continued, “What’s more urgent than the matter of making a living? It may sound unrealistic, but we have to do something rather than being idle.”

Other parties involved that I met while investigating the case also did not seem to be convinced that it was going to be successful, but they believed that they must do something. Thanks to their willingness to act, the project is gaining traction. Hyundai Motor will likely take responsibility for some of the investment and its first commissioned production volume. On June 4, Hyundai Motor employees made a field visit to the factory site offered by the city. It was action, not just words.

There still are more concerns than hopes, as many obstacles remain. Everyone I met said it would be a challenge if the labor union resists. Hyundai Motor is especially prudent. Even a project with guaranteed success won’t work if the union resists. Construction of a new plant in Gwangju is a challenge with no guaranteed success.

Now, Gwangju and Hyundai Motor have taken the first step. The central government won’t give assistance for this project that would create jobs. The local economy welcomes the new move. Now the ball is in the court of the workers, especially the Hyundai Motor union. The union strongly protested the plant construction citing various issues.

The union’s concerns are understandable. But in reality, young people are in great pain in their job search. Now is the time to do something. As a significant part of the community, the labor union must seriously study the challenge and take a stance that benefits the local economy.

JoongAng Ilbo, June 5, Page 29

윤정민 산업부 기자


“뭐라도 좀 하자”. 대학 졸업 무렵 입버릇처럼 하던 말이다. 우리는 취업을 해야 했다. 그러나 뭘 해야 할지 몰랐다. 뭘 해도 도움이 될 것 같지 않았다. 손을 놓고 며칠을 방탕하게 보내다 보면 누군가 “뭐라도 좀 하자”는 말을 뱉었다. 답을 알 순 없지만, 뭐라도 하지 않으면 안될 것 같던 순간이었다.
이 말을 다시 들은 건 올해 초였다. 이번에도 일자리와 관련해서였다.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취재하던 중이었다. 사업의 핵심인 적정 임금 실현과 이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은, 거칠게 요약하면 ‘사회적 대타협’이었다. 일자리란 대의를 위해 서로 양보하자는 것이다.
고백하자면, ‘이게 될까’하는 마음이 더 컸다. 계약서를 쓰고 법적인 조건을 잔뜩 걸어도 약속을 어기는 일이 흔하다. 게다가 사람 마음은 어떤가. 기자의 질문에 의심이 묻어났는지, 윤장현 광주시장은 시의 노력을 강조하던 중 “뭐라도 해야 한다”는 말을 끼워 넣었다. “일자리는 먹고사는 문제인데 더 급한 게 있겠습니까. 현실성이 낮아도, 가만히 있느니 뭐라도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취재 중 만난 사업 관계자들도 사업의 성공에 대한 확신은 없었지만, 뭐라도 해봐야 한다는 확신은 있었다. 그 덕분인지 일은 추진력을 얻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투자금 일부와 첫 위탁생산 물량을 책임질 가능성이 커졌다. 4일엔 현대차 관계자들이 공장 부지 현장 실사에 나섰다. 말이 아닌 행동이 이뤄졌다.
기대보단 우려가 여전히 크다. 큰 산이 많이 남았다. 취재 과정에서 만난 모든 이들이 “노조가 강하게 반대하면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현대차는 더 조심스럽다. 성공이 보장된 사업이라도 노조의 반발이 심하면 일을 벌이기 어렵다. 하물며 광주시의 새 공장 건설은 성공이 보장된 게 아닌, 도전이다.
이제 광주시와 현대차는 한 발을 내디뎠다. 정부도 일자리를 위해서라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지역 경제계도 환영 의사를 밝혔다. 이제 공은 노동계, 특히 현대차 노조로 넘어가게 됐다. 현대차 노조는 여러 우려를 표하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노조의 우려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 다만 우려를 가득 떠안은 도전이라도 해야 할 만큼, 청년들이 일자리로 인해 겪는 고통이 너무 큰 것이 현실이다. 그래서 뭐라도 해야 할 때다. 노조도 사회 주요 구성원으로서 진지하게 이 도전을 연구해보고, ‘뭐라도 해보는' 자세를 보여주길 기대해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