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fore it’s too lat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fore it’s too late (KOR)

Employment numbers stood at 27.06 million in May, adding 72,000 from a year ago, according to data released by Statistics Korea Friday. The addition is the smallest amount since January 2010 when the number of jobless declined by 10,000.

The job addition numbers that have been hovering below the 200,000 threshold since February continue to lose ground. The last time payroll growth declined below 200,000 for four straight months was in the aftermath of 1998 financial crisis when the country went under an across-the-board restructuring in return for an international bailout.

The dramatic shift of raising the minimum wage by double digits and cutting legal work hours to generate income growth has taken a serious toll on the employment front.

In an emergency cabinet meeting, Finance Minister Kim Dong-yeon called the May job data “shocking” and said the entire economic team must share the responsibility. Job data could not be worse.

Unemployment grew 120,000 to 1.12 million to generate a jobless rate of 4 percent for the broad working population and 10.5 percent for the under-30 age group, both at their highest since data started being compiled in May 2000.

When counting the number of people between jobs, the youth jobless rate hits 23.2 percent, meaning one out of every four people under 30 is without a job. The jobless rate in the United States during the Great Depression in the 1930s was 25 percent.

The sudden spike in the minimum wage from January must have played a part in this phenomenon as many research institutions have pointed out.

The Blue House refuses to accept the side effects, claiming a 90 percent positive effect due to the higher minimum wage. It must face the music before the crisis becomes beyond remedy.

The government must remove regulations and become more market- and corporate-friendly to stimulate the business and investment environment. Kim must use his office to undo the wrongs from this income-led growth policy before it wrecks the economy.

JoongAng Sunday, June 16, Page 34

어제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 수는 2706만 명으로 1년 전보다 7만여 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10년 1월 1만 명 감소 이후 8년 4개월 만에 가장 적다. 취업자 증가 폭이 올 2월부터 석 달 연속 예년의 30만 명 대에서 10만 명대로 뚝 떨어지더니 아예 10만 명 선이 붕괴한 것이다. 취업자 증가 폭이 넉 달 연속 20만 명을 밑돈 것은 199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ㆍ근로시간 단축 등을 통해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의 부작용이 가시화되면서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는 양상이다.
참사 수준의 수치가 나오자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어제 ‘고용 관련 긴급 경제현안간담회’를 열고 “5월 고용동향은 충격적”이라며 “나를 포함한 경제팀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고용 상황이 더 악화할 여지가 없을 만큼 나락으로 떨어졌으니 충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실업자는 지난달 112만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명 늘었다. 실업률은 4.0%, 청년실업률은 10.5%로 5월 기준으로는 각각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0년 5월 이후 18년 만에 최고치다.
더욱 심각한 것은 실질적 실업 상태에 있는 인원을 포함한 청년층 체감실업률이 23.2%에 달해 역시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라는 점이다. 4명 중 한 명꼴로 일자리가 없다는 뜻이다. 이 수치는 1930년대 미국 대공황 시절의 최고 실업률 25%에 육박한다. 주요 선진국이 호황을 누리면서 전례 없이 구인난을 겪고 있는 시점에서 한국 청년들만 고용 참사의 늪에 빠져 있다. 이는 국내외 연구기관들이 거듭 경고한 대로 올 1월부터 시작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여파라고 해석될 소지가 크다.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 효과가 90%”라고 강변해 온 청와대 경제참모들은 통계와 현실에 더 이상 눈 감아선 안 된다. 이제라도 규제 혁파와 친시장 정책으로 기업이 기를 펴고 투자와 고용에 나설 수 있도록 정책의 방향을 틀어야 한다. 김 부총리도 입으로만 충격을 말할 게 아니라 직을 걸고 정책 실패를 바로잡는 행동에 나서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Fixing the loopholes (KOR)

A terrible idea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