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itarians are bad at sport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uthoritarians are bad at sports (KOR)

SUH KYOUNG-HO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Democratic countries are better at football than authoritarian states, concluded U.S. human rights organizations Freedom House after analyzing the participants of the 2018 World Cup Russia. The organization makes a Freedom in the World ranking every year, and those with a high freedom score also have a high FIFA ranking.

In fact, among the 32 countries competing in the World Cup, only four countries — Russia, Saudi Arabia, Egypt and Iran — are classified as “not free” by the Freedom House. Russia is notorious for Putin’s dictatorship, and the other three countries are under criticism for human rights suppression.

One may ask, then, why Russia beat Saudi Arabia 5 to 0 in the opening match. But Russia’s freedom score is 20 out of 100, while Saudi Arabia’s is 7, the lowest among the countries in the World Cup main round. Uruguay, 98, beat Egypt, 26, and Iceland, which scored 95 and whose population is only 330,000, drew with football powerhouse Argentina, 83. Of course, the exception is Germany, 94, which lost to Mexico, 62.

How does democracy give an advantage in football? The Freedom House analyzed that open, rules-based competition and minimal government control are keys. In contrast, authoritarian states tilt the playing field in politics and business with reckless concentration of power and distorted allocation of resources. It is not easy to play football well on an uneven field. That’s why Chinese President Xi Jinping’s ambition to become a football power has a long way to go until it is realized.

British weekly The Economist also published a similar analysis. Authoritarian states like Russia and China can perform well in the Olympics because intensive training in track and fields will bring medals. But it takes creativity and sophisticated eyes for football. In the past, East Germany was very strong in the Olympics but could not compete with West Germany in football.

The World Cup is more democratic than the Olympics. The last time an authoritarian country won the World Cup was in 1978 by Argentina under junta. Democracy, economic power and the popularity of football determine the potential of a football power. Uruguay has a solid youth football foundation, and African countries take advantage of the global network of European football leagues to perform well in actual matches. The United States is a democratic country with lower performance than its potential due to the cartel of professional teams that capped players’ salaries.

Goldman Sachs named Brazil as the potential winner and predicted Korea losing all three matches in the group round. The Freedom House rated Korea’s freedom score at 84 while Sweden got a full 100 points. We are betting on the fact that the ball is round.

JoongAng Ilbo, June 19, Page 31

월드컵 강국의 비결 서경호 논설위원
민주주의 국가가 독재국가보다 축구를 잘한다. 미국 인권단체 프리덤 하우스가 지난주 러시아 월드컵 참가국을 분석하고 내린 결론이다. 이 단체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자유지수 상위권 나라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도 높다는 게 근거다.
실제로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오른 32개국 중 프리덤 하우스가 '자유롭지 않은 나라(not free)'로 꼽은 나라는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이란 4개국뿐이다. 러시아는 푸틴의 독재로 악명 높고, 다른 세 나라도 인권 탄압으로 도마 위에 올라 있다.
개막전에서 러시아가 사우디에 5대0 대승을 거뒀다는 반론이 나올 수 있다. 하지만 러시아 자유지수가 100점 만점에 20점인데, 사우디는 그보다도 낮은 7점으로 월드컵 본선 진출국 중 최하위였다. 우루과이(98점)가 이집트(26점)를 이긴 것도, 인구 33만 명의 소국 아이슬란드(95점)가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83)에 비기는 파란을 일으킨 것도 잘 맞아떨어진다. 물론 독일(94점)이 멕시코(62점)에 지긴 했다.
민주주의가 왜 축구에 유리할까. 프리덤 하우스는 개방적이고 규칙에 기반을 둔 경쟁과 최소한의 국가 통제 덕분이라고 했다. 반면 독재국가는 권력의 무절제한 집중과 자원 배분의 왜곡으로 정치와 경제라는 경기장이 모두 기울어져 있다. 기울어진 경기장에서 축구가 제대로 될 턱이 없다. 축구 강대국으로 우뚝 서겠다는 시진핑 국가주석의 '축구굴기(蹴球崛起)'가 쉽지 않은 이유다.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지도 비슷한 분석을 내놨다. 중국·러시아 같은 독재국가도 올림픽은 잘할 수 있다. 육상종목 중심으로 집중 훈련하면 메달권에 진입할 수 있다. 하지만 축구에는 창의성과 세련된 안목이 필요하다. 올림픽 강국이었던 과거 동독이 축구만큼은 서독의 적수가 못됐던 이유다.
월드컵이 올림픽보다 더 민주적이다. 독재국의 월드컵 우승은 1978년 아르헨티나 군사정부가 마지막이었다. 민주주의와 함께 경제력과 축구의 인기가 축구 강국의 잠재력을 결정한다. 또 우루과이같이 유소년 축구의 저변이 탄탄하고, 아프리카처럼 유럽축구라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잘 활용하면 실력보다 좋은 성적도 낼 수 있다. 민주국가 미국이 잠재력보다 실적이 나쁜 것은 선수 연봉에 상한을 설정한 프로구단의 카르텔 탓이란다.
골드먼삭스는 브라질을 우승 후보로 꼽으면서 한국은 조별 리그에서 3전 전패를 예측했다. 프리덤 하우스의 한국 자유지수는 84점인데, 스웨덴은 100점 만점이다. 그래도 우리가 믿을 건 '공은 둥글다'는 사실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