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thering national industr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mothering national industry (KOR)

During President Moon Jae-in’s state visit to Russia this week, the Korean government will discuss cooperation in medical technology. Korea’s skills regarding medical checkups and telemedicine are held in high regard in Russia. While pitching Korea’s top-rated technology abroad, the Korean government strangely keeps heavy layers of regulation and hampers advancement in the medical industry inside the country.

Telemedicine technology from Korea has the credence to be demanded in the Middle East. But at home, its application is limited as it is illegal. The previous government aimed to make it into a future growth industry, but the revised bill failed to pass the National Assembly. It was resubmitted to the 20th incumbent legislature, but remains idle because of opposition by the now-ruling Democratic Party.

The Korean Employers Federation urged the government to allow hospitals to operate for-profit and telemedicine services, but the Democratic Party and left-wing Justice Party stubbornly opposed it in fear of provoking the union.

Telemedicine is commonplace in most countries. The United States allowed it 20 years ago. The industry is already 20 years old in Japan and expanding. China also licensed remote healthcare from 2014.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are grooming a new sector integrating medical and telecommunications, equipment and software technologies as it can add immeasurable value to the economy, public health and jobs.

The progressive government has kept up its double standards in industrial policies. It champions nuclear reactor policies for exports, but kills the industry at home through a phase-out plan. As soon as the ruling party won the local elections by a landslide, it closed down the Wolsong-1 reactor before its life cycle even ended and canceled earlier plans to build four additional reactors. But few countries would be persuaded to purchase technology, products or services that are being discouraged and eliminated at home.

JoongAng Ilbo, June 20, Page 30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국빈 방문 중 한·러 간 의료 기술 협력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건강검진, 원격 진료 같은 한국의 의료 산업 기술이 현지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이다. 반가운 일이다. 그러나 해외에서는 인정받는 우리 의료 기술이 안방에서는 각종 규제로 천덕꾸러기 신세를 면치 못하는 현실은 어떻게 봐야 하나.
한국의 원격 의료 기술은 이미 중동 등 일부 국가에 수출되고 있을 만큼우수하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불법이다. 박근혜 정부가 미래 성장 산업으로 허용을 추진했으나 번번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19대 국회에 제출된 의료법 개정안은 기간 만료로 자동 폐기됐고, 20대 국회 초반 다시 제출됐지만 소관 상임위인 보건복지위에 계류 중이다. 민주당을 주축으로 한 당시 야당의 강력 반대 때문이었다. 이런 상황은 지금도 비슷하다. 최근 경영자총협회가 영리 병원과 원격 진료 허용을 개혁 과제의 하나로 정부에 건의했지만, 민주당과 보조를 맞췄던 정의당과 보건의료노조 등이 당장 반발하고 나섰다.
원격 의료는 세계적인 추세다. 미국은 20년 전 이미 허용했고, 미국과 비슷한 시기에 도입한 일본도 현재 적용 범위를 넓혀 가고 있다. 중국도 2014년부터 의사-환자 간 원격 의료를 허용했다. 세계 각국이 원격 의료에 주목하고 있는 이유는 통신과 장비, 소프트웨어 등 관련 산업까지 합치면 엄청난 부가가치와 일자리가 생기기 때문이다.
국내는 규제, 해외는 수출이라는 자가당착은 원전 산업에서 이미 보고 있다. 정부는 해외 시장에는 '한국 원전 생태계 구축'이라는 목표를 내걸면서도 6·13 지방선거에서 이기자마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및 신규 원전 4기 건설 백지화를 결정했다. 국내에서는 꽁꽁 묶어두거나 없애려는 산업을 다른 나라에는 팔겠다는 모순이 언제까지 통하겠는가.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