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s press the ‘pause’ butt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t’s press the ‘pause’ button (KOR)

PARK HYUN-YOUNG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 of the JoongAng Sunday.

“Now Hiring.” I saw many stores with that sign on windows when I visited San Francisco in February. Restaurants, supermarkets and souvenir shops were hiring. Those signs were seen for several days, so I assumed that it was easy for people to find work. In fact, San Francisco’s unemployment rate in March was 2.4 percent, a level of full employment.

San Francisco is considered a city that values the most progressive values. It is leading in workers’ rights. The state of California has one of the highest minimum wages in the United States. The minimum hourly wage is $11 per hour, second highest among the 50 states after Washington D.C.’s $11.50. It is 51 percent higher than the federal minimum wage of $7.25. California has finalized a plan to raise the minimum wage by $1 annually to $15 by 2022.

However, it seems that workers do not need to rely on the minimum wage. Due to the competition for labor, employers began to voluntarily offer higher wages. Costco plans to raise the hourly wage for new hires to $14. Prices are rising, and the homeless population is growing. But I could tell that the economy was vitalized with more jobs and higher wages.

The minimum wage increase for the next five years was set thanks to the thriving economy, but California was not arrogant. It was agreed that the plan to raise the minimum wage could be temporarily suspended if the economic conditions worsened or if the state government budget is tight. The so-called pause button was introduced. The standards of weakening economy are also stipulated to avoid further disputes. The governor can press the pause button if the job growth rate decreases for three or six months and retail sales decline for 12 months. It can also be paused if a fiscal deficit is expected for that year or within the next two years. Whether to pause the minimum wage increase for the following year needs to be decided before September 1.

California is wary about minimum wage increases, because raising it too much or too quickly is not necessarily the best for the workers. How about Korea? Even the president is involved in the debate over the policy impact. Statistics — such as an “income decline for the bottom 20 percent” or an “income increase of low-income earners” — are used to justify claims.

As Mark Twain said, “facts are stubborn things, but statistics are pliable,” and policies should be determined based on facts on economic situations rather than claims based on individual statistics.

That’s why California’s “pause” button is significant. Pause is different from “cancel” as it can resume anytime the “play” button is pressed. It allows for predictable and flexible responses.

JoongAng Ilbo, June 21, Page 30

‘일시 정지’ 버튼 있는 최저임금 인상 박현영 중앙SUNDAY 차장
‘나우 하이어링(Now Hiringㆍ직원 채용)’.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갔을 때 이런 구인 광고를 창문에 붙여 놓은 상점을 여럿 봤다. 음식점·대형마트·기념품 가게 할 것 없이 곳곳에서 사람을 구하고 있었다. 며칠 내내 그대로인 걸 보니 일할 사람 찾기가 꽤 어려운 듯했다. 실제로 3월 샌프란시스코 실업률은 완전고용 수준인 2.4%였다.
샌프란시스코는 가장 진보적 가치를 중시하는 도시로 꼽힌다. 노동자 권리 보호에서 선두에 있다. 샌프란시스코가 속한 캘리포니아주는 미국 내 최고수준의 최저임금을 자랑한다. 올해 시간당 11달러로, 50개 주 가운데 워싱턴주(11.5달러) 다음으로 높다. 연방 최저임금(7.25달러)보다 51% 많다. 해마다 1달러씩 올려 2022년 15달러를 달성하는 계획도 확정했다.
하지만 노동자들은 최저임금에 의존할 필요가 없어 보였다. 인력 경쟁이 붙으면서 기업이 자발적으로 임금 인상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대형마트 코스트코는 초보 사원 임금을 시간당 14달러로 올릴 계획이다. 치솟는 물가, 노숙자 증가 등 문제도 없지 않지만 일자리가 늘고 임금이 오르면서 경제에 활기가 도는 게 눈에 보였다.
호시절을 발판으로 5년 치 최저임금을 확정했지만 캘리포니아는 자만하지 않았다. 만약 경제 여건이 나빠지거나 주 정부 예산이 빠듯해지면 인상 계획을 일시적으로 멈추기로 합의했다. 일명 ‘일시 정지(pause)’ 버튼을 도입했다. 경제 악화 기준을 두고 왈가왈부할 필요도 없게 해놨다. 조건을 명문화했다. 이전 3개월 또는 6개월간 일자리 성장이 감소하고 12개월간 소매 판매가 줄 경우 주지사는 ‘일시 정지’ 버튼을 누를 수 있다. 그해 또는 2년 안에 재정 적자가 예상돼도 마찬가지다. 9월 1일 이전에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유예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잘나가는 캘리포니아도 최저임금 인상을 놓고 돌다리를 두드린다. 무턱대고 많이, 빨리 올리는 게 반드시 노동자에게 최선이 아니라는 걸 알기 때문이다. 우리는 어떤가. 대통령까지 나서서 정책효과를 놓고 갑론을박하고 있다. '소득 하위 20% 계층의 소득 감소' '근로소득 가구 90%의 소득 증가' 등 개별 통계를 근거로 각자 주장을 합리화한다. '팩트는 고집스러운 것이지만 통계는 구부릴 수 있다'는 마크 트웨인의 말처럼 개별 '통계'에 기반을 둔 주장보다는 경제 상황에 대한 '팩트'를 기준으로 정책이 결정돼야 한다.
캘리포니아식 '일시 정지' 버튼이 의미 있는 이유다. 일시 정지는 플레이를 누르자마자 다시 작동한다는 점에서 즉시 재생되지 않는 취소 버튼과는 다르다. 예측 가능성과 유연한 대처가 가능해진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