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Posco dram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re Posco drama (KOR)

The appointment of the next chairman of Korea’s steel giant Posco is full of controversy. Democratic Party floor-leader Hong Yong-pyo and others from the ruling party claimed Kwon Oh-joon, who offered to resign in April with two years left in his second term, was exercising his influence over former and incumbent executives in choosing his replacement at the steelmaker.

The accusation raises suspicion over the ruling party getting involved in the appointment process despite its pledge to separate politics from the management affairs of a privatized entity. Left-wing minority Justice Party spokesperson Choo Hye-sun called for an open process to prevent collusion between the top steelmaker and public officials.

The recruitment of a new Posco chair has always brought rumors, slander and speculation. That is no different even with a progressive government. On top of a power struggle between those loyal to outgoing and former chairmen, names of bureaucratic and political heavyweights are being floated to confound the race. Posco and KT have long been privatized, and yet they undergo this ritual every time a new government comes into office.

Politicians have reason to question the opaque nature of appointing a new chair at Posco. Above all, a new face is needed to root out the outdated corporate culture from years of political influence. President Moon Jae-in vowed hands-off in appointments in privatized entities. But comments from ruling party heavyweights, nonetheless, pose intimidating political pressure. The government must keep political influence at bay and carefully watch the process. It can take action upon evident signs of irregularities.

Posco also must be clear in the process. It must specify the guidelines in electing its new chair and share the procedures. It can finally do away with its poor reputation of being a trophy seat for politicians by electing an unquestionably apt and reform-minded CEO through a transparent process.

JoongAng Ilbo, June 21, Page 30

권오준 포스코 회장의 후임자 선출을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차기 회장 최종 후보군 확정을 앞두고 여당의 홍영표 원내대표와 권칠승 의원이 "권 회장 등 전·현직 임원이 인선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민영화 기업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정부 의지를 악용해 '내부 짬짜미'가 이뤄지고 있다는 의심이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도 '포피아'(포스코와 마피아의 합성어)의 포스코 사유화 우려를 거론하며 선임 절차를 아예 새로 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늘 포스코 회장 선임 때면 나왔던 소문과 억측, 비방 등이 이번에도 예외가 아니다. 전·현직 회장 계파 간 알력이나 현 정부 실세 개입설 등이 끊이지 않았다. 친노 거물 경제관료 출신 B씨와 여권 실세 L의원의 개입설이 거론되는 판이다. 포스코와 KT 같은 민영화 기업이 정권만 바뀌면 논란에 휩싸이는 서글픈 현실이 언제까지 반복될 것인가.
포스코 회장 선임의 불투명한 과정에 문제를 제기한 정치권의 지적이 일리가 없지는 않다. 권력개입의 악순환이 거듭돼 온 포스코 내부의 폐습을 과감하게 청산할 참신한 CEO가 등장할 필요도 있다. 하지만 이미 민영화된 기업의 내부 의사 결정 과정에 지나치게 개입하는 것은 현 정부의 원칙과 어긋난다. 특히 집권당의 한마디 한마디는 그 자체가 압력으로 느껴질 수 있다. 여권 내부를 먼저 단속하면서 포스코 내부 절차를 지켜본 뒤 문제점이 명확하게 나타난다면 여론 공감대를 구해 신중하게 접근하는 방식이 바람직하다.
포스코도 밀실 결정이라는 의구심을 해소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차기 회장 선정 기준을 명확하게 밝히고, 적절한 단계에서 관련 정보를 공개할 필요가 있다. 투명한 절차를 통해 경영 능력과 개혁 의지를 갖춘 CEO가 뽑혀야만 '정권의 노획품'이라는 지금까지의 불명예를 벗을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