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s demise should raise the alar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s demise should raise the alarm (KOR)

One of the oldest and most iconic U.S. companies, General Electric, will be formally removed from the 120-year-old Dow Jones Industrial Average next Tuesday.

The company, which was founded by Thomas Edison in 1889, was the most valuable publicly traded company in the United States up until 2005. It received disgraceful redundancy notice, as its stock price halved over a year and now is the lowest on the 30-firm industrial index. GE had been a fixture in the index since 1907, and was the sole surviving name from the founding of the Dow Jones.

GE was often used as a model for business management. Jack Welch, who ran GE from 1981 to 2001, was famous for applying Six Sigma, a method for quality control, as a central pillar of business management. Entrepreneurs around the world, including Koreans, benchmarked GE’s business strategy and enrolled in the GE leadership program in New York.

GE’s drop off the Dow Jones industrial index suggest that the U.S. economy is now driven by banks, healthcare, technology, and consumer enterprises rather than factory-based industries. GE management was complacent, and did not respond to demands for restructuring. Happy with profits from GE Capital, it did not to upgrade its main manufacturing businesses.

But the finance sector was hit hard by the 2008 financial crisis. Pressured to increase stock dividends by activist shareholders, it spent $29 billion over the last three years on a buyback program instead of investment for future growth.

GE’s demise calls to mind Samsung Group Chairman Lee Kun-hee’s comments from 2002. He said he sweated while brooding over his plans for five to 10 years in the future. Korea Inc. is long past its heyday. Its factory operation rate is dropping, and all sectors except for chipmaking are struggling. What will fuel the Korean economy after smartphones and semiconductors? Can the Korean economy maintain its growth for five or 10 more years? GE’s situation should raise the alarm.

JoongAng Ilbo, June 22, Page 30

20세기 미국 기업의 아이콘이었던 제너럴 일렉트릭(GE)이 뉴욕 증시의 다우존스산업평규지수(다우지수)에서 다음 주 퇴출된다. 실적 악화로 최근 1년간 주가가 반 토막 나면서 주가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너무 작아졌기 때문이다. 2000년대 초반 미국 시가총액 1위 기업이었던 GE의 굴욕이다. GE는 미국을 대표하는 30개 우량종목으로 구성된 다우지수의 원년 멤버였고, 1907년 이후 111년간 남아있던 유일한 기업이다.
GE는 미국 제조업의 상징이자 '경영학 교과서'였다. 1981년부터 2001년까지 GE를 이끌던 잭 웰치의 품질관리프로그램인 '식스시그마'는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제조기업의 벤치마킹 대상이었다. GE를 배우기 위해 미국 뉴욕주 크로톤빌에 있는 GE리더십개발센터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전 세계 경영자들이 몰리기도 했다.
GE의 다우지수 퇴출은 미국 경제의 무게중심이 제조업에서 은행과 헬스케어, 기술과 소비자 기업으로 옮겨갔음을 보여준다. 낙관론에 빠져있던 GE 경영진은 이런 변화를 따라가지 못했고 조직 내부의 쓴소리에도 귀 기울이지 않았다. GE캐피탈 같은 금융부문에서 나오는 이익에 취해 핵심사업인 제조업의 경쟁력을 잃어버렸다. 금융부문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직격탄을 맞았다. 게다가 주가 부양을 요구하는 행동주의 펀드의 압력에 시달리면서 지난 3년간 290억 달러의 거금을 자사주 매입에 써야 했다.
한순간에 몰락한 GE의 '126년 제국'을 보면서 "5년, 10년 뒤 무엇을 먹고살지 생각하면 등에서 식은땀이 흐른다"고 토로한 삼성 이건희 회장의 2002년 발언을 떠올린다. 제조업 가동률은 떨어지고 반도체를 제외한 핵심 제조업의 경쟁력은 예전 같지 않다. 반도체와 스마트폰 이후의 먹거리는 무엇일까. 5년, 10년 뒤 한국 경제는 순항할 수 있을까. GE의 실패가 우리 모두에게 던지는 뼈아픈 질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