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 is reconcilia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re is reconciliation? (KOR)

There is no mandate on whom the president should pay respects to or not after someone passes away. Sitting presidents visited the mourning altar upon the passing of former prime ministers. In 2013, then-President Park Geun-hye stopped by to pay her respects to former Prime Minister Nam Duck-woo.

President Moon Jae-in sent a wreath in his name to the mourning altar of the late Kim Jong-pil, the two-time prime minister who died on Saturday, and ordered to pay the “upmost respect” to the bereaved family. He also ordered the awarding of posthumous Mugunghwa medal, the highest order of civil merit, despite protests from the liberal camp opposing giving such honor to someone who was instrumental in a military coup and oppression. Still, it is a pity President Moon could not have been more open-minded by making a symbolic visit to the mourning place for the deceased and put the ideology-ridden past behind.

Although the two have not been political contemporaries, Moon and Kim were at opposite ends in the struggle between the industrialization and democratization forces in the late 1980s. When Kim helped two-star Gen. Park Chung Hee achieve a coup in 1961 and supported his industrialization drive, Moon fought back as a student and human rights activist. Moon was among the rebels resisting the coalition between the heavyweight and dissident leaders Kim Young-sam and Kim Dae-jung to help them successively win presidency.

Moon also did not fall in favor with the ultra-right politician. The late political guru outright criticized Moon for his détente towards Pyongyang. Moon shrugged it off in his memoir, saying he did not wish to hear any favorable words from Kim.

It would have made a touching ending to the official setting of the so-called three Kim era if Moon had seen off the last member of the trio. He would have helped close the chapter on Korea’s turbulent modern history of severe ideological division. By setting his feet into the altar, Moon could have triggered a butterfly effect across society and this generation. It is a pity we could not see such a noble politician in this country.

JoongAng Ilbo, June 26, Page 30

대통령의 조문에 어떤 의전(儀典) 원칙이 있는 건 아니다. 현직 대통령이 전직 국무총리 빈소를 찾은 예도 많지는 않다. 2013년 남덕우 전 국무총리 별세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빈소를 찾은 것이 가장 최근의 사례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빈소를 직접 조문하지 않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어제 “문 대통령이 ‘유족에게 예우를 갖춰 애도를 표하라’고 지시했다”며 “대통령의 조문은 이것으로 갈음한다”고 했다. 다만 청와대는 JP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결정했다. 진보 진영을 중심으로 반대 목소리가 나오곤 있지만 훈장 문제에 관해선 전향적인 판단을 한 청와대가 조문에 대해선 소극적으로 판단한 것이 못내 아쉽다.
문 대통령과 JP는 정치적 세대 차이에도 불구하고 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의 갈등 전선 속에 서 있었다. JP가 1961년 5·16 군사쿠데타를 일으킨 뒤 산업화 시대를 열어나갈 때 문 대통령은 민주화 운동을 했고, JP가 주도적으로 참여한 1990년 3당 합당 또한 문 대통령에겐 극복 대상이었다.
반면에 보수인사 JP에게 문 대통령의 진보 노선은 위험해 보일 뿐이었다. 지난해 대선 당시 JP는 원색적인 표현으로 문 대통령을 평가절하했고, 문 대통령 또한 작년에 펴낸 대담 에세이집에 “JP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싶은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썼다.
역설적이지만 그렇기에 문 대통령이 ‘마지막 3김’을 배웅하는 길에 나서길 기대한 것이다. 이는 산업화와 민주화 세력의 오랜 갈등사를 이젠 정반합(正反合)적으로 통일해야 한다는 시대적 당위와도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대통령의 조문은 그 자체가 메시지를 지닌 정치 행위다. 문 대통령이 JP 빈소에 발을 들여놓는 것만으로도 '화해와 포용'의 메시지가 될 수 있었을 게 분명했다. 하지만 어제 우리는 그런 장면을 볼 수 없어 아쉬웠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