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Kim’s mov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s Kim’s move (KOR)

Nearly three weeks have passed since the historic summit between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n a meaningful step toward the goal of denuclearization, North Korea blew up a nuclear test site in Punggye-ri and agreed to repatriate the remains of U.S. soldiers killed during the 1950-53 Korean War. But on denuclearization, Pyongyang is dragging its feet.

In his third trip to Beijing on June 20, Kim reportedly aske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to lift UN-imposed sanctions as early as possible. Kim also demanded that Xi take such steps in accordance with progress in denuclearization. It is regrettable that Kim still adheres to such a far-fetched stance.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demonstrated sincerity by suspending their joint military drills after his summit with Trump. The ball is now in North Korea’s court. It has lots of work to do, including shipping its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to the United States and starting discussions on how to inspect nuclear facilities in the country. But Pyongyang is keeping mum.

In an alarming move, our military decided to suspend construction of new barracks within 10 kilometers (6.2 miles) of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says it took the step after considering the possibility of pulling back our troops from the front lines to follow up on the Panmunjom Declaration signed by President Moon Jae-in and Kim in April. The ministry says the suspension is aimed at minimizing the cost of dismantling the barracks after military tensions subside. But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potential security risks since North Korea has yet to take corresponding actions.

We must take the opportunity to establish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but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need to take a step back to correspond to North Korea’s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 It would be very impatient if Seoul and Washington eased up on sanctions when Pyongyang is not fully ready to denuclearize. Our government must remind North Korea that only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is the key to lifting sanction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must also face up to reality. After declaring complete denuclearization in his summits with Moon and Trump, he was able to achieve a remarkable result: suspension of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joint military exercises. Now it is his turn. If he takes the reciprocal step of denuclearizati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lift sanctions accordingly.

JoongAng Ilbo, July 2, Page 30

6·12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지 보름이 넘었지만 비핵화 프로세스가 좀처럼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에 이어 미군 유해 송환 절차에 들어간 건 의미가 있다. 그러나 본질적인 비핵화는 한 발짝도 나아가지 않고 있다. 이런 마당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20일 3차 방중 당시 시진핑 국가주석에게 대북제재의 조기 해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핵화의 진전에 맞춰 미국이 단계적 보상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요청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현실과 동떨어진 논리일 뿐이다. 한·미는 북·미 정상회담 직후 자진해서 연합군사훈련을 보류하는 성의를 보였다. 그러나 북한은 핵무기·미사일 반출과 핵시설 사찰 논의 개시 등 본질적인 숙제들이 산적해 있는데도 정작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군이 비무장지대 10㎞ 이내 전방부대의 막사 신축을 전면 보류한 것은 우려스러운 일이다. 4·27 판문점 선언의 '남북 군축' 조항에 따라 최전방 부대가 후방에 배치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매몰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년 예산에 반영된 신축 일정을 미뤘다는 것이다. 하지만 북한군의 전력이 불변인 상황에서 우리 군만 일방적으로 힘을 빼는 우를 범하는 것 아닌지 걱정된다.
다시 오기 힘든 한반도 평화의 기회는 반드시 살려야 한다. 한·미가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상응해 한 발씩 물러서는 건 불가피하다. 그러나 북한의 핵 동결이 선언 수준에 그친 상황에서 협상의 핵심 무기인 제재의 고삐를 푸는 건 성급하다. 정부는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만이 제재 해제의 열쇠임을 북한에 분명히 깨우쳐줘야 한다. 김정은 위원장도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 전 세계가 지켜보는 앞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두 번이나 약속한 결과 한·미 연합훈련이 보류되는 성과를 올렸지 않은가. 이제는 김 위원장 차례다. 비핵화 조치를 실천해 상호 신뢰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제재 해제의 길이 자연스레 열릴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