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gry feminists(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gry feminists(KOR)

SONG WU-YOUNG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On Tuesday, a member of Womad, an online radical feminist group, posted images of a burning sacramental wafer with expletives against Jesus and comments deriding Catholicism as misogynistic. The next day, Catholic bishops issued a statement denouncing the act. Womad members responded in kind with another image of a blood-stained sacramental wafer and vowed to burn down one church in Korea every Sunday.

As the public learns of Womad’s activities, the group is becoming more radical and controversial, opening the general idea of feminism to criticism. In online forums, there are countless comments like “We are witnessing the downfall of feminism” and “Womad is not about feminism.” Whether you call them radical feminists, man haters or female chauvinists, Womad has stirred Korean society in a remarkably short period of time since its founding in 2016.

The regrettable consequence of Womad is that it warps people’s perspectives on feminism. Its tactics are distant from feminism’s essence. At three women’s rallies near Hyehwa Station in central Seoul, there were so many participants that even police officers there were surprised by the numbers. These rallies drew attention to women’s rights and gender inequality. I thought about the discrimination my female colleagues, my sister who is awaiting a decision on her promotion and the daughter I might have in the future may face.

However, I don’t buy the argument that police investigations are unfair toward women, even though most officers are men. I don’t think the women who insult and curse the president only to make lame excuses later deserve our attention. There is no reason to believe that the deviation of some radicals outshines the essence of the issues, but if such radical expression of hatred continues, more people will suspect the intentions of those women protesting at Hyehwa Station.

Newspapers are using the word “mirroring” to describe Womad’s misandrist acts, but the essence of mirroring is putting oneself in another’s shoes. Instead of succumbing to the joy of putting down men in the same way that women have suffered, Womad should encourage reflection and remorse from all of society. It will be hard, but we can take a step forward through this process. Hatred will only beget more hatred.

JoongAng Ilbo, July 13, Page 29

훼손된 '성체'보다 뼈아픈 사실
송우영 사회팀 기자
“여성 혐오가 만연한 세상이니 남성을 혐오하겠다”는 ‘워마드’ 이용자들이 지난 10일 천주교의 ‘성체(聖體)’를 훼손한 사진을 공개했다. 천주교 주교회의가 11일 이를 비판하는 입장문을 발표하자 이들은 성체에 피를 묻힌 사진과 함께 ‘예수가 좋아 죽는다’ ‘매주 일요일 성당 하나를 불태우겠다’ 등의 글을 올렸다. 여론의 관심이 커질수록 이들은 더 과격해지는 모습이다.
파문이 커지면서 일각에서는 페미니즘 전체에 대한 남성들의 혐오도 나타날 태세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2일 ‘근거 없이 망상만 가득하던 페미니즘의 자멸을 보고 있다’ ‘세상에는 n개의 페미니즘이 존재한다더니 문제가 되니까 워마드는 페미니즘이 아니라고 하나’ 등 페미니즘 전반을 비판하는 글들이 셀 수 없이 올라왔다. ‘극단적 페미니즘’이라고 표현하든 ‘남성 혐오’나 ‘여성 우월주의’라는 수식어를 붙이든 ‘워마드’가 짧은 시간에 해낸 일이다.
안타까운 것은 이 과정이 사람들의 시선을 본질에서 멀어지게 한다는 점이다. 앞서 세 번의 서울 혜화역 집회에서 질서 유지에 동원된 경찰관들조차도 깜짝 놀랄 정도로 수많은 여성이 거리로 뛰어나오면서 여성 권익이 세상의 관심을 끌었다. 여성 참가자들이 느끼는 성적 불평등에 대해 생각해보는 의미 있는 계기를 제공했다. 매일 취재 현장에서 뛰고 있는 여성 기자들이, 진급을 앞둔 회사원인 누나가, 혹은 몇 년 후 내 삶의 거의 전부가 돼 있을지도 모르는 미래의 내 딸이 느끼거나 느끼게 될지 모르는 차별에 대해 고민해보도록 했다.
‘남자인 경찰이 편파적인 수사를 한다’는 집회 계기도, 대통령에게 ‘재기(자살)해!’라고 외친 뒤 “재기(再起)하라는 의미였다”고 궁색한 해명을 한 일부 참가자들도 우리가 시선을 둬야 할 곳은 아니었다고 믿는다. 과격한 일부의 일탈이 본질을 가리길 바랄 이유는 없다. 하지만 성체 훼손 같은 과격한 혐오 표현이 계속된다면 혜화역을 메운 대다수 여성의 진의를 의심하는 사람들도 덩달아 늘어날 것이다.

‘미러링’이라는 생소한 단어가 신문을 뒤덮고 있지만 본질은 ‘역지사지(易地思之)’다. “똑같은 방식으로 모욕하고 희열을 느끼자”는 유혹을 넘어 사회 전반의 반성과 성찰을 끌어낼 수 있어야 한다. 어렵지만 성숙한 과정을 겪어야만 한 걸음이라도 더 나아갈 수 있다. 혐오는 그저 혐오만 낳을 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KOR)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