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ss party lin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cross party lines (KOR)

YOON SUNG-MIN
The author is a politic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lbo.

“The first, second and third goals are cooperation,” said incoming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Moon Hee-sang in his inauguration speech on July 13. Cooperation is the keyword in the second half of the legislature. The Blue House hoping to pass reformist legislation, the ruling party wishing for the success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the opposition party dreaming of rebuilding the conservative front all advocate cooperation. The nation has high hopes for speaker Moon, who said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are all responsible for legislation for reform and the economy. “I won’t just blame the opposition parties,” he said.

Five floor leader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ccompanied him on his U.S. visit from July 18 to 22. They met with the U.S. Congress and administration officials to persuade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not to apply expanded tariffs on Korean cars and discussed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ith Stephen Mull, undersecretary of state for political affairs.

Upon returning on July 22, the Bareunmirae Party’s Rep. Kim Kwan-young said it was meaningful for the floor leaders to engage in bipartisan diplomatic efforts.

Ruling Democratic Party (DP) Chairwoman Choo Mi-ae sent watermelons as gifts to the Liberty Korea Party’s emergency committee head Kim Byung-joon and the media. The watermelon came with a sticker that read, “Watermelon for Cooperation.” The National Assembly welcomed the ruling party’s efforts to engage.

However, people cannot help feeling some déjà vu. Cooperation and unity has always been emphasized whenever a National Assembly session opens. Before the 20th National Assembly began in April 2016, the then-ruling Saenuri Party’s spokesman Kim Myung-yeon said, “We’ll work to make people’s lives richer with the politics of cooperation.”

But as soon as the assembly opened, confrontation over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began. DP spokesman Ki Dong-min said he was sorry that the 20th National Assembly session began with political strife. When President Moon’s constitutional amendment was submitted to the legislature in March, there were voices within the DP asking whether the cooperation was really about unity.

On top of all the failures, the National Assembly once again promised to work together. The citizens know they are ready to attack one another as soon as their interests change. The politicians must prove their intent with substantial outcomes.

JoongAng Ilbo, July 23, Page 29

협치, 기대해도 될까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협치다.”
문희상 신임 국회의장이 지난 13일 취임 일성으로 한 말이다. 협치는 후반기 국회의 키워드이자 한국 정치권의 화두다. 개혁 입법을 바라는 청와대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란다는 여당도, 보수 재건을 꿈꾸는 제1야당도 앞세우고 있다. '포청천'이라는 별명으로 국민적 기대를 모으는 문 의장은 “개혁ㆍ민생입법의 책임은 정부ㆍ여당이 첫 번째다. 야당 탓을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은 18~22일 미국을 함께 방문하면서 이에 걸맞은 행보를 했다. 미 상무부가 한국산 자동차에 관세 확장을 적용하지 않도록 미 의회와 행정부 관계자들을 함께 만났고, 스티븐 멀 미 국무부 정무차관보 대행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했다. 여야 원내대표단이 함께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 22일 귀국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5개 정당 원내대표들이 초당적으로 의원외교 활동을 한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일하는 한 교포 기업인은 "한국 정치인들로부터 오랜만에 기대감을 갖게 됐다"고 했다.
앞서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후반기 상임위 구성이 끝난 20일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대위원장과 언론 등에 수박을 보냈다. 겉면 스티커에 적힌 이름은 ‘협치 수박’이었다. 국회에서도 ‘여당의 노력이 엿보인다’는 평가가 나왔다.
하지만 국민은 기시감을 지울 수가 없다. 새로 국회가 구성될 때마다 강조했던 협치, 화합 아니던가. 2016년 4월 20대 국회 전반기 개원을 앞두고 당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 김명연 원내대변인은 “협치의 정치로 국민 삶을 더 풍요롭게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회가 열리자마자 국회법 개정안을 놓고 협치가 아닌 대치가 시작됐다. 기동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정쟁으로 20대 국회를 시작하게 돼 송구스럽다”고 했다. 대통령 개헌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난 3월엔 민주당 내부에서도 “협치의 ‘협’자가 화합할 협(協)인지, 위협할 협(脅)인지, 좁을 협(狹)인지 헷갈린다”는 말이 나왔다.
이렇듯 실패의 경험이 즐비한데도 국회는 다시 협치를 약속했다. 이해 관계가 바뀌면 곧바로 서로를 공격할 것이라는 걸 국민은 안다. "'협치 수박'을 줄이면 '협박'이 된다"는 인터넷 유머를 웃어넘길 일이 아니다. 시작할 때의 약속과 쇼에 이골이 난 국민에게 이제는 성과로 협치를 보여줄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