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ling the hea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eeling the heat (KOR)

The unprecedented streak of high temperatures has sent daily power use to record levels. The government has upped its peak power demand projection from the 88.3 million kilowatts estimated earlier this month to 90.4 million kilowatts. Demand has long exceeded the optimal reserve level of 10 million kilowatts. People have become jittery about a power shortage because the government has missed its energy estimates.

The government says the heat wave had not been foreseen. But it is the government’s duty to ensure that there is a stable power supply. It raises questions that the government might have been conservative in its projections in order to provide grounds and reasoning for the president’s campaign pledge to phase out nuclear reactors.

When the government announced its three-year energy plan based on demand and supply estimates last year, it said the previous outline (under the previous conservative government) had not reflected concerns from civilian voices such as environmental groups and the energy sector. But the incumbent government also has not been transparent and engaging in its energy policy. The Korea Hydro & Nuclear Power held a sudden board meeting to decide the closure of the Wolsong 1 unit well ahead of when it needed to be shut down.

Even as society has become anxious over energy security, the Blue House and government are busy defending their policies. President Moon Jae-in criticized the media for “outrageous distortion” in reports claiming that nuclear reactor operations had increased due to the heat wave.

What the media questions is whether the country can ensure a stable energy supply without nuclear reactors for now and in the long run. Paik Un-gyu, minister of industry and energy, spoke about the need to lower the reserve ratio. Yet under his helm, the energy reserve ratio has been kept above 12 percent. The government must redraw its energy plan based on reality and not hopes, and put its policy of phasing out nuclear reactors up for public debate.

JoongAng Ilbo, July 26, Page 30

정부 예측 훌쩍 넘긴 전력사용…원전 없이 감당되나
연일 이어지는 폭염으로 전력 공급이 불안하다. 어제 최대 전력 사용량은 9040만㎾로 전날의 사상 최고 기록(9248만㎾)을 넘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달 초 발표한 최대 예측 수요 8830만㎾를 한참 초과한 수치다. 정부가 안정적 전력 수급 기준으로 삼았던 예비전력 1000만㎾, 예비율 11%는 진즉에 깨졌다. 국민의 불안감은 실제 수요가 정부 예측을 한참 벗어났기 때문이다.
정부는 그 이유를 유례없는 무더위에 돌리고 있다. 하지만 궁색한 변명이다. 끊겼다가는 난리가 날 전기·가스 등은 절대로 부족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넉넉하게 공급 계획을 세우는 게 상식이다. 탈원전 정책을 뒷받침하려고 전력 수요를 지나치게 낮게 잡은 것 아니냐는 의구심은 더 강해질 수밖에 없다.
정부는 지난해 말 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3년 전에 만든 7차 계획에 대해 "계획 수립 과정에서 공개 절차가 미흡해 환경·시민단체, 에너지 업계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이런 말을 하는 정부가 원자력 정책에서 다양하게 소통하고 국민 의견을 반영하는지는 의문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의 기습 이사회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뚝딱 결정한 것을 보면 더욱 그렇다.
수요 예측 실패에 따른 전력 수급 불안에도 청와대와 정부는 '탈(脫)원전 방어'에만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문 대통령은 폭염 때문에 원전 가동을 늘렸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터무니없는 왜곡'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반박했다. 언론이 제기한 문제의 본질은 원전 없이 전력 불안을 이길 수 있겠느냐는 것이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적정 예비율 축소 필요성을 거론했다. 지난 1년 동안 여름철 피크에도 12% 이상의 예비율을 확보하던 수급 대응 기조를 스스로 부정하는 모습이다. 지금이라도 비현실적인 전력 수급 계획을 다시 짜고, 탈원전에 대한 국민 의견을 공론에 부쳐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