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ak up or phaseou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peak up or phaseout (KOR)

LEE HYUN-SA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I went into a shopping center to avoid the heatwave, but the mall was warm and dark. It was quite different from Korean shopping malls, where the lighting is bright and the temperature is comfortably cool. Things had changed since the East Japan earthquake — shoppers had hand fans to cool off, but they didn’t complain. This was my experience on a trip to Osaka, Japan a few years ago.

Two months after the Fukushima nuclear plant meltdown in May 2011, Japan’s appliance sales increased by 13 percent compared to the year before. As nuclear plants stopped operating and power shortages were expected, Japanese consumers purchased energy-saving models of appliances.

The Japanese government required local electricity companies to cut their energy usage by up to 15 percent compared with the summer of 2010. Government agencies and businesses used fans instead of air conditioners, and department stores dimmed their lighting. The prime minister asked people to save electricity.

Since 2016, the request to save energy has been discontinued. This year, the economic minister asked people to use air conditioning as much as needed to avoid heat stroke. But Japanese people are already accustomed to saving energy.

Since last year, nuclear plants began to reoperate and the electricity supply is gradually increasing, but consumption is still below the pre-earthquake level.

The Nikkei Shimbun claims the government didn’t need to ask people to save energy because they were already aware of the benefits and energy supplies had been improved. Scholars now call Japan an “energy-saving society.”

The energy-saving movement is rare in Korea, but the situation is quite different. The energy consumption record is being broken every day and the electric power reserve rate is in single digits.

But the government doesn’t fret. Many stores keep their doors open with the air conditioning on, but the crackdown is not as strict as before. It requires a notice from the Minister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to ban air conditioning with open doors, but there is no plan to make that call.

Last winter, the government demanded companies reduce consumption ten times, but there hasn’t been one request this summer. Some question why the government is not aggressive about energy saving. I wonder if there really isn’t a problem or if the government is just too laid back.

A nuclear phaseout is an energy policy that chooses safety over convenience. More LNG and coal is used and electricity becomes more expensive. Renewable energy can be unstable depending on the weather.

Sometimes, energy saving campaigns are necessary. If the government isn’t brave enough to ask people to cut back then the administration needs to reconsider its nuclear policy.


JoongAng Ilbo, July 27, Page 31

절전 운동 없는 여름 이현상 논설위원

40도 가까운 염천(炎天)을 피해 들어간 쇼핑센터는 후텁지근하고 어두웠다. 휘황찬란한 조명에 냉방병을 걱정할 정도인 우리네와는 달라 당황스러웠다. 동일본대지진 이후 바뀐 모습이란다. 손부채를 들고 다니는 고객들이 눈에 띄었지만, 이들의 표정에서도 큰 불만은 없어 보였다. 몇 해 전 한여름 일본 오사카 여행 중 경험이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두 달 뒤인 2011년 5월, 일본 가전제품 판매량이 전년 같은 달에 비해 13%나 늘었다. 원전 가동이 멈추면서 전력 부족이 우려되자 절전형 제품으로 바꾸려는 움직임이 일었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그해 여름 2010년 대비 최대 15%의 절전 의무를 지역별 전력 회사에 부과했다. 관공서나 기업체는 에어컨 대신 선풍기를 돌렸고, 백화점은 매장 조명을 낮췄다. 총리는 매년 국민에게 절전을 호소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절전 요청은 2016년부터 없어졌다. 오히려 올해는 경제산업상이 "에어컨을 충분히 틀어 열사병에 걸리지 않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 달라"고 주문했다. 일본인의 절전의식은 이미 몸에 뱄다. 지난해부터 원전 가동을 서서히 재개해 전력 공급이 조금씩 늘고 있지만 전력 소비량은 대지진 이전에 미치지 못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절전 요청이 필요없게 된 이유를 '국민의 에너지 절약 의식과 공급 시스템 개선'으로 꼽았다. 학자들은 이런 일본을 '절전 사회'로 부른다.
절전운동을 보기 힘든 것은 요즘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그 사정은 일본과 딴판이다. 연일 전력 사용량 신기록이 경신되고, 전력예비율은 한 자릿수로 떨어져 아슬아슬하다. 그런데도 정부는 태평이다. 점포 문을 열고 장사하는 '개문 냉방'이 기승을 부리는데도 예년과 달리 단속의 손길은 느슨하다. 개문 냉방 영업을 못하게 하기 위해선 산업부 장관의 고시가 있어야 하는데, 올해는 아직 고시 계획이 없단다. 지난겨울 열 차례나 했던 기업 수요감축(DR) 요청도 올여름에는 아직 없다. 탈원전 정책에 대한 비판의 빌미를 줄까 봐 정부가 절전운동에 소극적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진짜 문제가 없는 건지, 일부러 여유를 부리는 건지 알 수 없어 더 불안하다.
탈원전은 편리함 대신 안전을 선택하는 에너지 정책이다. LNG나 석탄 발전을 늘려야 해 전기료는 비싸지고 미세먼지는 많아진다. 신재생에너지는 기상에 따라 불안정하다. 때로는 절전운동도 필요할 수 있다. 이런 불편에 대해 당당하게 국민의 이해와 동의를 구할 자신이 없으면 탈원전을 다시 생각해 보는 게 마땅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