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wardship questio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ewardship questions (KOR)

The steer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NPS) has determined when and how to exercise its voting rights on a number of stocks it invested in. In a Monday meeting, the largest institutional investor in Korea decided to adopt the so-called stewardship code - a set of guidelines on exercising voting rights as institutional investors to engage in corporate governance in the interests of shareholders.

As for the NPS’s participation in the management of companies it invested in, the NPS decided to exercise its voting rights only after receiving an approval from its fund management committee. The fund also decided to confine its voting rights to companies which may cause serious damages to their shareholders. Despite such strings attached, there is the possibility of the NPS trying to step in the direct management of companies if it wants to.

Experts stress that the main purpose of the fund’s adoption of the stewardship code should be raising its long-term profits. The Korea Employers Federation urged the NPS to run its stewardship code as fairly and transparently as possible without excessively intervening in companies’ business activities or trying to distort the market mechanism in the process of exercising its voting rights.

The NPS has gargantuan assets amounting to 635 trillion won ($567 billion). One fifth of the money is invested in domestic companies. The state investor has over five percent stakes in 299 listed companies. Given its immense influence in the corporate sector, the government must ensure — and boost — independence in its investments.

The state fund said it will make important decisions by expanding its special committee for exercising its voting rights to a civilian-focused committee to make appropriate investment decisions. But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enlarged committee will have independence in crucial investment decisions, because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has a final right to appoint members of the civilian-focused committee.

The NPS is owned by the people, not the government. It should not infringe on the management of the corporate sector, arbitrarily intervene in corporate governance or lean toward the so-called “pension socialism.” It must apply the stewardship code to meet the fund’s original goal of promoting shareholders’ interests.

JoongAng Ilbo, July 31, Page 30

경영참여 물꼬 튼 국민연금, 경영 간섭 걱정된다
국민연금기금 운영위원회는 어제 전체회의를 열고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 책임에 관한 원칙) 도입 방안을 심의해 확정했다.
그동안 논란이 됐던 국민연금의 경영권 참여 관련해서 기업ㆍ주주가치 훼손이 심각한 투자 기업에 한해 기금운용위 의결을 거쳐 주주권을 행사하기로 했다. 비록 기업·주주가치 훼손이 심각한 기업이라는 단서를 달았지만 이는 주관적인 표현이다. 국민연금이 마음만 먹으면 기업 경영에 직접 개입할 수 있는 길을 연 것이다.
국민연금은 가입자(국민)의 노후를 지키는 최후의 보루다.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목적이 국민연금의 장기 수익률 제고가 돼야 하는 이유다. 그런데 정부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으로 기업을 통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국민연금이 주주권을 행사하는 과정에서 기업의 경영활동에 과도하게 개입하거나 시장을 교란하는 일이 없도록 공정하고 투명하게 스튜어드십 코드를 운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국민연금기금은 635조원에 달하고, 이 중 국내 주식에 투자된 돈은 135조원이다.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은 299개나 된다.
이런 우려를 불식하려면 정부는 국민연금 운용과 의사 결정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보장해야 한다.
국민연금은 의결권행사 전문위원회를 민간 전문가 중심의 수탁자 책임위원회로 확대 개편해 책임투자 관련 주요 사항을 결정하겠다고 했지만 독립성을 확보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책임위원을 보건복지부 장관이 최종 위촉하기 때문이다.
국민연금의 주인은 정권이 아니라 국민이다. 국민의 돈을 갖고 정부가 기업 경영의 자율성을 침해하거나 지배구조에 개입하는 등 '연금 사회주의'로 흘러서는 안 된다. 국민연금은 기업 경쟁력 강화와 주주가치 제고라는 본래의 목적 이외에는 스튜어드십 코드를 악용해선 안 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