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change cours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change course (KOR)

The U.S. economy is on a roll. The world’s largest economy expanded by 4.1 percent in the second quarter against last year, nearly doubling the 2.2 percent pace from the first quarter. For the early six-month period, its gross domestic product grew 3.1 percent, on pace with the Conference Board’s estimate for 3.0 percent annualized expansion for 2018.

But the Korean economy is moving at a snail’s pace. The government has lowered its estimate for this year’s growth from 3.0 percent to 2.9 percent. The U.S. economy may end up moving at faster pace than Korea’s. An economy with per capita income just half of the U.S.’s $62,000 and its GDP 12 times smaller is moving at a slower pace.

Since the 2008 financial crisis, Washington has been consistently boosting corporate investment and improving the business environment. The Barack Obama administration sought a revival of the manufacturing sector under the slogan of “Remaking America” in 2010. Corporate taxes have dropped since then. President Donald Trump went further with his “America First” slogan. The maximum corporate tax rate was axed from 35 percent to 21 percent. Companies returned home and increased spending and hiring. The number of employed in the manufacturing sector has topped 15.5 million. The unemployment rate that neared 10 percent in 2010 fell to the 4 percent range.

The increase in jobs has fueled consumption. Consumption gained 4.0 percent in the second quarter. Trump vowed to accelerate growth through fiscal expansion and infrastructure spending.

Korea is going in the opposite direction. The maximum corporate tax rate was bumped up to 25 percent from 22 percent and now is heavier than that of the U.S. Instead of policies aimed at generating jobs, they are focused on raising incomes. The push for minimum wage hikes ended up wiping out jobs at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and the self-employed.

Consumption in the second quarter hardly grew, up 0.3 percent in the quarter — the lowest since the fourth quarter of 2016. The result dashed the government hopes for stirring consumption through increased income. In a recent report,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warned that if our minimum wage goes beyond a certain threshold, Korea’s fundamentals could be shaken and advised discretion in the pace of increases.

In the second quarter in Korea, facility investment fell 6.6 percent compared to the first quarter — another grave signal of a receding economy. Yet the ruling party head blames the country’s top company for “becoming [one of the world’s best] by exploiting its supply chain.” The government must re-draw a feasible outline to stimulate growth without ideological engrossment. The U.S. economy is a living lesson.

JoongAng Ilbo, July 30, Page 30

미국 경제가 훨훨 날고 있다. 올 2분기 성장률이 4.1%(속보치·연율 기준)를 기록했다. 상반기 전체로 보면 3.1%에 이른다. 미국의 민간 경제조사단체인 콘퍼런스 보드는 미국이 올해 연간 3.0%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에 한국 경제는 답답하기만 하다. 정부가 얼마 전 성장률 전망치를 3.0%에서 2.9%로 내렸건만 이마저도 가능할지 불투명하다. 이대로면 올해 미국의 성장률이 한국을 앞지르게 된다. 1998년 외환위기 이후 20년 만의 역전이다.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6만2000달러로 한국의 두 배이고, 경제 규모는 12배인 미국이 한국보다 빠르게 성장하는 것이다.
무엇이 미국의 고도성장을 가능케 했을까. 정권을 넘어 일관되게 이어진 기업 친화적인 정책이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2010년 들어 ‘리메이킹 아메리카’라는 기치 아래 제조업 부흥책을 펼쳤다. 이때부터 법인세율 인하를 추진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로 정권이 바뀌면서 가속이 붙었다. 최고 35%이던 법인세율을 21%로 낮췄다. 외국으로 갔던 기업이 돌아오고, 투자가 일어나 일자리가 늘었다. 2010년 1408만 명이던 미국 제조업 취업자는 현재 1550만 명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10%에 가깝던 실업률은 4%대로 떨어졌다. 끊임없는 혁신 기업 지원 역시 고용을 늘리는 데 한몫했음은 물론이다.
일자리 증가는 소비 확대로 이어졌다. 올 2분기 미국에서는 개인소비지출이 4.0% 증가하며 성장을 이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정 확대와 과감한 인프라 투자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갈 태세다. 1조5000억 달러(약 1800조원)를 인프라에 투자하겠다고 올 초 선언했다. 일자리를 겨냥한 것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한국은 어떤가. 미국과 정반대다. 올해 들어 법인세 최고세율을 22%에서 25%로 올렸다. 21%인 미국과 역전됐다. 성장 정책의 방향도 미국과 정반대다. 일자리보다 임금을 올려 소비를 늘리려고 했다. 최저임금 인상을 앞세운 ‘소득 주도 성장’ 정책이다. 결과는 참담하다.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일자리를 줄였다. 이러니 소비가 살아날 리 없다. 2분기 소비는 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16년 4분기 이후 최저치다. 임금을 올려 소비를 진작시키겠다던 정부 계획은 뿌리부터 흔들려 버렸다. 최근 국제통화기금(IMF)도 최저임금에 대해 “특정 지점을 넘어서면 한국 경제의 펀더멘털에 손상을 입힐 수 있다.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더 암울한 조짐은 올 2분기 설비투자가 전 분기 대비 6.6%나 감소한 점이다. 한국 경제가 더 깊은 나락에 빠져들 수 있다는 신호다. 상황이 이런데도 “협력업체를 쥐어짜 세계 1위가 됐다”고 근거없이 매도하며 기업을 두들겨 팰 때인가. 지금 시급한 것은 정부가 이념에서 벗어나 명확하고 효과적인 성장 전략을 다시 짜는 일이다. 힌트는 미국이 보여줬다. 그걸 보고서도 외면하는 건 독선일 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