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Belt, One Glob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ne Belt, One Globe (KOR)

YEH YOUNG-JUNE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has returned to Beijing after an 11-day trip. The last stop on his five-country Middle East and Africa tour was Mauritius, a small state the size of Jeju Island with a population of 1.2 million. The leader of a country with 1.4 billion people, currently in a critical trade war with the United States, made a “friendly” visit to the small island country, with which China has few urgent issues.

It suggests how close China and Mauritius are. The first cultural center China set up abroad was established in Mauritius. The international airport of the country that highly depends on tourism was built with China’s help. Mauritius’ 25 rupee features Chinese Mauritian politician Moilin Jean Ah-Chuen, the first finance minister after independence in 1968 who led the country out of poverty.

Less than 3 percent of the population are ethnic Chinese, but the Chinese New Year is an official holiday. With the visit to Mauritius, Xi may have wanted to deliver the message to the world that once China becomes a friend, China helps to the end — whether its friend is big or small.

Valuing Africa has long been a part of China’s foreign policy, but Xi pays special attention to the continent. In six years of leadership, Xi has visited Africa four times. In September, he will host the Forum on China-Africa Cooperation (Focac) summit in Beijing, with many African leaders in attendance. At the 2006 summit, 43 heads of state made the trip.

Xi’s moves are an extension of his remark at the Central Conference on Work Relating to Foreign Affairs last month. Xi called all permanent members of the Politburo, high-level party and government officials and ambassadors and declared that he would actively lead the reform in global governance. He meant to create a new international order led by China to replace the current U.S.-oriented order.

Xi ordered specific guidelines, which include the comment, “Developing countries are natural allies in China’s international works. Let’s write a great chapter of unity and cooperation together.” The leader of China used the world “allies” in an official meeting. As if demonstrating “how to establish alliance,” he toured the African continent.

Mao Zedong dominated China by having farmers as allies, building revolutionary bases in rural areas and surrounding the cities. As I watched Xi’s Africa visit, it occurred to me that his mission to reform global governance may have already begun.

JoongAng Ilbo, July 31, Page 30


14억 통치자가 인구 120만 섬나라를 찾은 까닭 예영준 베이징 총국장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1일간 3만6000㎞의 강행군을 마치고 베이징으로 돌아왔다. 중동ㆍ아프리카 5개국 순방의 마지막 행선지는 모리셔스였다. 제주도만한 땅덩이에 인구 120만명에 불과한 소국이다. 미국과 사활을 건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14억 인구의 통치자가 시급한 현안이 있을 리 없는 작은 섬나라를 말 그대로 ‘친선’ 방문한 것이다.
중국과 모리셔스의 관계가 그만큼 각별하다는 얘기다. 중국이 해외에 세운 최초의 문화센터도 모리셔스에 있고, 관광으로 먹고 사는 이 나라의 국제공항도 중국의 원조로 지어졌다. 모리셔스의 25루피짜리 지폐에는 1968년 독립과 함께 초대 재정장관으로 취임해 빈곤탈출을 이끌었던 화교 주메이린(朱梅麟)의 초상화가 그려져 있다.
모리셔스에 거주하는 화교는 인구의 3% 밖에 안되지만 중국 명절인 춘절(음력 설)엔 공식 공휴일로 지정돼 있다. 큰 나라든 작은 나라든 중국의 친구가 되면 끝까지 챙기고 아낌없이 돕겠다는 메시지를 시 주석은 모리셔스 방문을 통해 전세계에 전달하고 싶었을 것이다.
아프리카 중시는 중국의 오랜 정책이지만 일대일로(一帶一路)의 주창자인 시 주석은 더욱 각별한 공을 쏟고 있다. 그는 집권 6년여만에 아프리카를 네차례 방문했다. 오는 9월엔 아프리카 정상들이 대거 베이징에 모이는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FOCAC) 정상회의를 개최한다. 2006년 회의엔 43개국 정상이 참석했다.
시 주석의 이런 행보는 지난달 소집한 외사공작회의에서의 발언의 연장선에 있다. 시 주석은 정치국 상무위원 전원을 비롯한 당ㆍ정 고위 간부는 물론 해외 주재 대사들을 한자리에 모아놓고 “글로벌 거버넌스의 개혁을 적극적으로 이끌어 가겠다”고 선언했다. 미국 중심의 현행 질서를 대체하는 새로운 국제질서를 중국 주도로 만들겠다는 얘기다.
시 주석은 구체적 방략이 될 만한 지침을 내렸는데 그 중 하나가 “발전도상국은 우리 나라의 국제업무에서 천연(天然)동맹군들이다. 이들과 단결ㆍ협력의 대문장(大文章)을 써 나가자”는 발언이다. 모든 형태의 동맹에 반대하는 것을 대원칙으로 삼고 있는 중국의 최고지도자가 비유적 표현이긴 하지만, 공식 석상에서 ‘동맹군’이란 단어를 사용했다. 그리고선 “동맹군은 이렇게 구축하는 것”임을 시범 보이듯 아프리카 대륙을 누볐다. 시 주석이 제시한 모범 답안이 바로 모리셔스다.
일찌기 마오쩌둥(毛澤東)은 농민을 동맹세력으로 삼아 농촌에 혁명기지를 건설하고 도시를 포위하는 전략으로 중국 대륙을 석권했다. 글로벌 거버넌스를 개혁하겠다는 목표도 바로 그런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건 아닐까. 시 주석의 아프리카 순방을 보면서 불현듯 떠오른 생각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