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ective condolenc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lective condolences (KOR)

CHOI MIN-WOO
The author is a politic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Park Jeong-gi, father of late student activist Park Jong-cheol, passed away on July 28 and his memorial altar was set up in Busan. Blue House officials visited.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Cho Kuk visited on July 29. He said that Park, father of his school friend, had privately offered him plenty of advice. Cho was one year ahead of Park Jong-cheol in Hyekwang High School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the afternoon, Presidential Chief of Staff Im Jong-seok traveled to Busan. He said he had to go. President Moon Jae-in wrote on Facebook that he had seen the father getting silver hairs and wrinkles. “The father of Park Jong-cheol left profound footprints,” said Moon.

When former Justice Party lawmaker Roh Hoe-chan committed suicide, the Blue House sent condolences. Presidential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Han Byung-do and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Song In-bae visited on the first day of the funeral on July 23. Cho Kuk visited on July 24, and Moon’s Chief of Staff Im Jong-seok, National Security Advisor Chung Ui-yong and Chief Policy Advisor Jang Ha-sung all came on July 25. Cho wept at the funeral. Im said the president was also mourning. Moon cancelled a live broadcast on social media after learning the news.

The grief of the Blue House feels quite different from when former prime minister Kim Jong-pil died a month ago. Moon was on an overseas trip. While some thought he may visit the memorial alter upon returning, he did not go. The Blue House instead sent Han Byung-do to pay condolences. A medal was awarded to Kim because he had been a prime minister.

We understand that the Blue House would not pay special tribute to the death of a rightist politician who had played a leading role in the May 16 coup. But what about the five marines who died in the Marine One helicopter crash? After the accident on July 17, Blue House spokesperson Kim Eui-kyum simply said the performance and capacity of Surion helicopter was world-class. The Blue House neglected the memorial alter for a while and sent a mid-level official to the funeral.

President Moon said in his inauguration speech that he would become the president of all people and would serve each and every citizen, even the ones who did not support him. But the Blue House doesn’t seem to be interested in the deaths of those that are not on their political side. Some say that the Blue House is selective in paying condolence visits.

JoongAng Ilbo, July 31, Page 29

청와대의 조문 편가르기 최민우 정치팀 기자
7월 28일 별세한 고(故)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씨 빈소는 부산에 차려졌다. 서울서 꽤 먼 거리지만 청와대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29일 빈소를 찾은 조국 민정수석은 “사적으로 제 후배의 아버님”이라며 “지금까지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고 전했다. 조 수석은 박종철 열사의 혜광고ㆍ서울대 1년 선배다. 오후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도 부산을 찾아 “당연히 와 봐야 한다”고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는 아버님의 검은 머리가 하얗게 변해가고, 주름이 깊어지는 날들을 줄곧 보아 왔다”며 “박종철 아버님은 깊은 족적을 남기셨다”고 추모했다.
노회찬 전 의원이 목숨을 끊었을 때도 청와대는 애도했다. 장례 첫날인 23일 한병도 정무수석과 송인배 정무비서관, 24일 조국 수석, 25일 임종석 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ㆍ장하성 정책실장 등이 잇따라 장례식장을 찾았다. 빈소에서 조 수석은 오열했고, 임 실장은 “대통령도 많이 힘들어하신다”는 말을 전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노 전 의원 사망 소식에 SNS 라이브 방송 출연을 취소했다.
이런 청와대의 애통함은 1개월 전 김종필 전 국무총리 사망 때와는 온도 차가 크다. 당시 해외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이 귀국 후 국민 통합 차원에서 JP 빈소를 찾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문 대통령은 결국 가지 않았다. 청와대에선 한병도 정무수석의 의례적 조문이 전부였다. 훈장 추서엔 “전직 총리라서 드렸다”며 의미를 두지 않았다.
보수 정치원로이자 5ㆍ16의 주역을 추모하고 싶지 않은 청와대의 심사는 백번 양보해 그럴 수 있다고 치자. 하지만 마린온 헬기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은 왜 방치했을까. 17일 사고 이후 청와대의 첫 반응은“우리 수리온 헬기의 성능과 기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김의겸 대변인의 브리핑이었다. 상(喪) 내내 빈소를 외면하던 청와대는 뒤늦게 23일이 돼서야, 그것도 수석이 아닌 김현종 국방개혁비서관 한 명을 포항 영결식장에 내려보냈다. 누가 봐도 면피성이었다. 같은 날 세상을 등진 노 전 의원 조문과 대조적이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취임사에서 “오늘부터 저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 한분 한분도 우리의 국민으로 섬기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요즘 청와대의 자세는 “내 편 아닌 이들의 죽음엔 별 관심 없다”는 것처럼 비친다. 세간엔 “청와대가 ‘조문 편가르기’를 한다”는 얘기가 적잖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