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aler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range alert (KOR)

South Korea is shipping 200 tons of tangerines to North Korea by air as a token of appreciation afte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sent two tons of pine mushrooms for South Korean families who missed the opportunity to see relatives in the North during President Moon Jae-in’s visit to Pyongyang in September.

The question is whether the move had to take place now. Tensions are building due to the stalemate in denuclearization negotiation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A senior-level meeting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was called off at the last minute. Despite talk of holding a second summit, the administration of Donald Trump has been keeping the pressure on Pyongyang.

In his Washington Post Op-ed on Nov. 9, U.S. Vice President Mike Pence made it clear that the “United States will continue to exert unprecedented diplomatic and economic pressure on North Korea.” During the U.S.-China Diplomatic and Security Dialogue,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stressed that Beijing’s compliance and cooperation in enforcing United Nations sanctions will help in achieving a breakthrough in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

Pyongyang has turned belligerent. The Chosun Shinbo, a pro-Pyongyang newspaper published in Japan, said North Korea does not wish to continue dialogue if the United States prefers maintaining the status quo under the pretext of moderating the pace.
The shipment of tangerines amid renewed tensions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could worsen relations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over North Korean affairs.

The Jeju provincial government went as far as announcing it will examine the helicopter landing site atop Mount Halla after Moon floated the idea of inviting Kim for a climb on the iconic mountain on the southern island. Tensions are bound to grow again after the UN passes a U.S.-led resolution on North Korea human rights issues.

Seoul should watch its solo moves on North Korea lest it give the wrong impression to Washington and rest of the world.

JoongAng Ilbo, Nov. 12, Page 30

지금이 북한에 귤 보낼 때인가
북한에 귤 200t을 보낸다는 정부 발표는 고개를 갸웃거리게 한다. 지금이 그럴 때냐는 의문 때문이다. 지난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 당시 북한이 송이버섯 2t을 선물했던 터라 이에 대해 답례한다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매사에는 때가 있다. 작금의 한반도 주변 상황을 둘러보면 또다시 얼어붙을 기미가 역력하다. 지난 8일 열기로 했던 북·미 고위급회담은 갑자기 연기된 뒤 지루한 교착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예정됐던 회담으로 화해 무드가 조성되기는커녕 미 트럼프 행정부는 연일 대북 압박을 역설하고 있다. 실제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 9일 기고문을 통해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전례 없는 외교·경제적 압박을 계속하겠다"고 다짐했다. 미·중 외교·안보 대화 회의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역시 "유엔 제재 이행을 위한 중국의 협력은 비핵화 이슈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시진핑 정권의 협조를 촉구했다. 이에 맞선 북한 측 반응도 날카롭기 짝이 없다. 북한 입장을 대변해온 일본 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미국이 '속도 조절론'을 주장하면서 현상 유지를 선호하면 구태여 대화할 필요가 없다"는 글을 실었다. 북·미 간 긴장의 수위가 확연히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불쑥 귤을 보내면 그렇지 않아도 우려되는 한·미 간 불협화음이 더 심각해질 우려가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쪽 방문이 이뤄질 경우를 대비해 한라산 헬기장을 점검하겠다는 제주도 측 방침도 너무 앞서간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우선 이달 중 처리가 예상되는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등을 둘러싸고 남북, 북·미 간 대립이 거세질 공산이 크다. 이런 만큼 북한과의 교류 등도 상황을 봐가며 조심스레 추진하는 게 옳다. 뜬금없이 저질렀다간 동티 나기 마련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