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target BT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y target BTS? (KOR)

MIN KYUNG-WON
The author is a popular culture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After Japanese television network TV Asahi canceled a scheduled appearance by global K-pop sensation BTS on its flagship music program “Music Station” last week, the group was also cut from participating in Fuji Television’s “FNS Music Festival” and NHK’s New Year’s Eve special “Kohaku Uta Gassen.” The sudden cancellations come as a surprise considering that the group kicks off their first dome concert tour in Japan today and has sold a total of 380,000 tickets for their upcoming shows in Tokyo, Osaka, Nagoya and Fukuoka.
The explanation the networks gave for canceling BTS’ appearances is based on reports from far-right Japanese media that the group is engaged in anti-Japanese activities. They picked out a T-shirt that Jimin wore in the past and a tweet made by RM on Liberation Day. The T-shirt had an image of an atomic bomb on it and RM wrote, “I am thankful to the independence activists. Long live Korean independence.”
Japan is simply trying to find faults. Jimin wore the T-shirt a year ago. It is more likely that Japanese networks are making an example of BTS because of the anti-Korean sentiment in Japan over the Supreme Court’s decision on wartime forced labor victims of imperial Japan last month. Because K-pop is popular around the world, BTS became a target.

In fact, the Korean wave in Japan is entering a new phase. While it was directly hurt after anti-Korean rallies in 2012, the third-generation pop idols have reignited the boom. BTS became the only foreign musicians to sell more than 500,000 albums in Japan last year, going double-platinum, and girl group Twice was the first Korean musicians in six years to appear on “Kohaku Uta Gassen.” TVXQ returned after military service and sold more concert tickets than any Japanese musician, selling 1.28 million tickets this year alone.

Foreign media has viewed the actions by the Japanese TV networks unfavorably. Billboard reported that Japan has made efforts to limit the popularity of Korean groups, adding that “Japan had seemingly struggled to balance the popularity of Korean artists compared to its domestic acts.”

So much has changed from when actress Kim Tae-hee received murder threats in 2012 and singer Lee Seung-cheol was rejected from entering Japan in 2014 over the Dokdo issue.

BTS fans, known as Army, have launched the hashtag #LiberationTshirtNotBombTshirt on social media. Fans are working to correct misinformation by translating and sharing comments like, “When a Holocaust memorial is not considered anti-Germany and Independence Day in the United States is not seen as anti-England, why does Japan claim Koreans celebrating independence anti-Japanese?”

BTS became successful globally with the message, “Love Myself.” Culture should no longer be a scapegoat for politics.

JoongAng Ilbo, Nov. 12, Page 29

왜 BTS가 희생양이 돼야 하나 방탄소년단(BTS)의 일본 활동에 적신호가 켜졌다. 9일 TV아사히의 ‘뮤직스테이션’을 시작으로 후지TV ‘FNS가요제’ NHK ‘홍백가합전’ 등 연말까지 예정 및 검토 중이었던 방송 출연이 줄줄이 취소됐다. 13일부터 도쿄ㆍ오사카ㆍ나고야ㆍ후쿠오카 등 38만석 규모로 일본 내 첫 돔 투어를 나서는 것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이들이 밝힌 출연 취소 이유는 “BTS가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는 현지 극우 매체들의 보도 내용이다. 멤버 지민이 과거 착용했던 티셔츠 디자인과 RM이 광복절에 남긴 트윗 내용을 문제 삼았다. 원자폭탄 투하 장면이 프린트된 의상이나 “독립투사분들께 감사한다. 대한독립 만세”라는 발언을 지적했다.
하지만 이는 트집잡기에 불과하다. 지민이 해당 티셔츠를 입은 것은 1년 전 일이다. 따라서 지난달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이후 일본 내 반한 감정을 의식한 조치라는 해석이 더 설득력을 얻고 있다. 세계시장에서 J팝이 하강 곡선을 그리는 반면 K팝은 승승장구하면서 BTS가 타깃이 됐다는 것이다.
실제 일본 내 한류는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2012년부터 반한 집회가 잇따르면서 직격탄을 맞았으나 3세대 아이돌을 필두로 재점화됐다. BTS는 지난해 해외 가수로는 유일하게 판매량 50만장을 넘기며 더블 플래티넘을 달성했고, 트와이스는 한국 가수로는 6년 만에 ‘홍백가합전’에 출연했다. 군 복무를 마친 동방신기 역시 올 한 해만 128만 관객을 동원하며 일본 가수들을 제치고 콘서트 동원력 1위에 올랐다.
이번 방송 취소에 대한 일부 외신의 평가는 일본에 부정적이다. BTS의 일거수일투족이 실시간으로 기사화되는 상황에서 “일본이 한국 가수들의 인기가 높아지는 것을 막기 위해 분투하고 있다”(빌보드) 등 비판적이다. 2012년 배우 김태희, 2014년 가수 이승철이 독도 문제로 각각 살해 협박을 받거나 입국을 거부당했을 때와는 또 다른 분위기다.
팬클럽 아미 역시 SNS에서 ‘#LiberationTshirtNotBombTshirt(원폭 아닌 광복 티셔츠)’라는 해시태그 운동을 펼치고 있다. “홀로코스트 추모비를 보고 반독일이라 하지 않고, 미국 독립기념일을 축하해도 반영국이라 하지 않는데 왜 일본은 한국의 독립 축하를 반일이라고 하느냐”는 기사 댓글 등을 번역해 퍼 나르며 오해를 바로잡고 있다. BTS는 “자기 자신을 돌아보고 스스로 사랑하자”는 메시지가 담긴 음악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이끌어냈다. 역사를 기억하고 계승하는 것이 왜 문제가 돼야 할까. 더는 문화가 정치의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 된다.
민경원 대중문화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