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conomy is in crisi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economy is in crisis (KOR)

Chang Ha-joon, a celebrated economist at the University of Cambridge, said the Korean economy was in a state of “emergency.” He sai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income-led growth and hikes in the minimum wage failed to work because the moves were not accompanied by more lasting measures to strengthen fundamentals. The economy is losing competitiveness and potential for growth, and public policies are lagging behind, he warned.

Chang is the cousin of Jang Ha-sung, President Moon’s policy chief who recently resigned. The two represent Korea’s progressive economic front. Economist Chang reiterated his longstanding arguments on the need for sustainable increases in welfare benefits and discretion in deregulations as demanded by conservatives. Yet his insights are valuable to an economy in need of a breakthrough.

Chang said Korea Inc. is losing steam because it has failed to develop competitive products like the automobiles, vessels and semiconductors in the 1970s and ‘80s, and smartphones in the 2000s. In the meantime, China has quickly risen. Jobs cannot be expected to be created when corporate investment and innovation remain sluggish. Attention should be paid to why companies have turned hesitant in bold investments and development, he stressed.

He advised the government and legislature to allow special voting rights to preferred stocks and other mechanisms enabling a better protection of management rights so as to encourage companies to return to aggressive investment and hiring. But the liberal administration is stubborn to press ahead with tougher rules on voting rights of stocks and requirements for a holding company, which can further challenge management rights. Hong Nam-ki, the nominee for deputy prime minister and finance minister, would soon launch the second economic team und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e should pay heed to Chang’s advice to the government to closely communicate with the business community.

JoongAng Ilbo, Dec. 10, Page 34

"한국 경제, 국가 비상사태다" 어느 진보 경제학자의 진단 장하준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가 한국 경제 상황을 '국가 비상사태'라고 진단했다. 런던 특파원들과 인터뷰에서 장 교수는 "소득주도 성장과 최저임금 인상이 대증 요법에 그쳤다"며 "영양제를 맞았으면 체질 개선을 해야 하는데 그런 얘기는 없다"고 지적했다. 우리 경제 성장잠재력은 자꾸 떨어지는데, 국가 정책에서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는 일침이다.
장 교수는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사촌 동생이자 한국의 대표적인 진보 경제학자다. 이날 인터뷰에서도 지속적 복지 확대 필요성을 역설하는 한편 보수 진영의 규제 완화 주장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내보였다. 그럼에도 장 교수가 조목조목 지적한 우리 경제의 문제점과 해법은 진영의 좌우를 떠나 새겨들을만하다.
장 교수는 우리 경제 문제의 원인을 외환 위기 이후 급감한 투자에서 찾고 있다. 70·80년대 자동차·조선·반도체, 90년대 휴대전화 이후 한국이 이렇다 할 제품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사이 중국이 빠르게 치고 올라왔다. 투자가 줄고 기업이 활력을 못 찾는데 일자리가 늘어날 리 없다. 장 교수는 "신기술을 개발하고 투자를 해야 하는 기업이 왜 주춤하는지 원인부터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대로 된 산업 정책 없는 정부의 단견, 경영권 방어에 급급해 몸을 사리는 대기업, 사회적 안전망 미비 속에 격렬해진 노동운동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장 교수는 차등 의결권 도입 등으로 해외 투기자본으로부터 대기업의 경영권 방어를 지원하고, 그 대신 대기업에 투자 및 고용 확대를 요구하자는 '대타협'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현실은 거꾸로다. 정부는 오히려 대주주 의결권 제한과 지주회사 요건을 강화하는 상법과 공정거래법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2기 경제팀인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곧 취임한다. "정부와 기업이 대화하지 않고 있다"는 장 교수의 우려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