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levision dram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elevision drama (KOR)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KCC) on Wednesday announced a revision to the Broadcasting Act allowing commercial breaks for terrestrial TV stations. Nationwide broadcasters KBS, MBC, and SBS will be able to break advertisements as early as April after a public review on the rule. A recent poll showed six out of 10 viewers disapprove of the commercial breaks. The KCC decision has generated considerable criticism, with people complaining about the disregard for the public, which pays for the programing, and the government’s willingness to yield to the broadcasters, who are scrambling to raise income as they compete with online and cable media platforms.

KCC chairman Lee Hyo-sung pointed to the worsening financial state of terrestrial broadcasters, due to reduced ad revenue. Their counterparts enjoy stronger ad revenue and healthy viewerships. He said the regulation on commercial breaks should be lifted for terrestrial players to allow for a more level field and enhance content.

Lee however is misled on several points. Terrestrial TV stations have lost ads largely because fewer view them amid a surge of greater and better choices in terms of content and platforms. Instead of responding to the fast changing environment, traditional TV networks customized news for the ruling power and generate dramas and entertainment programs poorer in quality than paid channels. Subscription television channels long stole viewers and now exercise more influence over society.

Complacent and bloated management also dented their balance sheets. KBS in the first half recorded a deficit of 44.1 billion won ($39 million). Yet employees paying more than 100 million won a year made up 60 percent of the 2017 payroll.

Experts also point out unfairness in allowing the same service and rules for paid and terrestrial players when the former targets specific audiences whereas the latter appeals to a broader audience. They warn of disruption in balance and an eroding of the role of terrestrial TV networks if commercial breaks are allowed on free channels.

The authority is also deliberating an increase in KBS TV fees. Citizens have been petitioning against the existing system that bundles KBS TV fees into monthly electricity bills. They have been outraged to learn that they have been paying for KBS channels they rarely watch. Even a ruling party lawmaker motioned a bill to separate TV fees.

Most households view the channels of the three major TV stations through pay services like cable TV. They more or less are paying double. They now have to tolerate commercial breaks on terrestrial channels.

JoongAng Ilbo, Dec. 14, Page 34

방통위의 지상파 특혜…자구책이 먼저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 허용을 골자로 한 방송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12일 입법 예고했다. 40일의 의견수렴 등을 거쳐 이르면 내년 4월부터 지상파 중간광고가 허용된다. 국민 10명 중 6명이 반대하는 등 시청자 반대가 높았던 사안이다(리얼미터 조사). 중간광고로 인한 시청자 편익 저하, 지상파 자구책 부재 등은 논외로 하고 지상파의 요구에 일방적으로 굴복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날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최근 유료방송의 광고 매출과 시청률은 크게 증가한 반면 지상파 방송 광고 매출은 급감해 재정 상황이 갈수록 열악해지고 제작 역량이 저하되고 있다”며 “매체 간 공정경쟁 환경을 조성하고, 지상파 방송의 공적 기능과 콘텐트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중간광고 차별적 규제 해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런 위원장의 인식에는 문제가 많다. 일단 최근 지상파 광고 매출 급감은 다른 무엇보다 지상파 자체의 경쟁력 약화에서 기인한 것이다. 매체 환경 변화 속에서 정치적으로 편향된 뉴스, 유료방송을 따라잡지 못하는 드라마·예능의 질 저하가 본질이다. 시청률은 물론이고 각종 방송 관련 시상식, 사회적 영향력 면에서도 경쟁력이 강화된 유료방송이 지상파를 따라잡거나 뛰어넘은 지 오래다.
게다가 수년간 지속된 방만한 경영, 비효율적 인력구조의 문제도 여전하다. 올 상반기 441억원의 경영적자를 기록한 KBS에는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임직원이 60%에 달한다(2017년 기준).
유료방송과 달리 보편적 서비스 성격이 강한 지상파 방송에 ‘동일 서비스, 동일 규제’ 원칙을 적용하는 것도 문제다. 오히려 전문가들은 “중간광고가 허용되면 공공자산인 전파로 운영돼 온 지상파와 유료방송 간의 비대칭 규제 핵심이 모두 사라져 매체 간 균형발전과 지상파의 공공성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김병희 서원대 교수)고 지적한다.
이 와중에 방통위는 내년 KBS 수신료 인상 방침까지 밝히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KBS 수신료를 전기사용료와 병합 징수하는 현행 제도를 폐지하라는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정치적으로 편향된 KBS를 보지도 않는데 수신료를 걷어가는 건 불합리하다”는 비판과 함께다. 지난해 4월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도 '시청료 분리 징수'를 내용으로 하는 방송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상파의 직접수신율이 5% 미만이라 현재 대부분의 가구는 케이블TV 등 유료방송을 통해 지상파를 시청하는 실정이다. 엄밀하게 따지면 수신료도 내고, 유료방송 가입비도 내는 이중 부담을 지고 있는 것이다. 거기에 중간광고 폭탄까지 떨어진다. KBS가 수신료 인상을 요구할 때마다 예로 드는 BBC·NHK 같은 공영방송은 상업광고와 협찬 자체를 금하고 있다. BBC는 광고 없이도 직원을 10% 이상 감원하는 등 연간 3%의 예산 절감을 이뤄 방송 재원을 충당했다. 시청자가 납득할 만한 최소한의 자구책과 자성도 없는 지상파로의 특혜 몰아주기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