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ublic broadcast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ublic broadcaster? (KOR)

KBS has seriously violated its role as public broadcaster. Long ago, it lost political neutrality and has since blindly chased scandalous and sensational pieces in a desperate attempt to steal viewers from cable, satellite and online competitors, as well as from streaming mobile platforms.

Its broadcasts have enraged viewers. Over the weekend TV lecture program, Hanshin University professor and outspoken philosopher Kim Young-oak — better known as Master Doh-ol — called the founding president of South Korea, Syngman Rhee, a “puppet for the United States” and lambasted U.S. military rule after Korea was liberated from Japanese colonization in 1945. The program was designed to look back on 100 years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marking the centennial of the March 1, 1919, Independence Movement.

On March 16, it aired a program devoted to the 1945 liberation and the three-year U.S. military rule in South Korea as a result of the postwar agreement of global powers. Kim said the founding leaders — Kim Il Sung of the North and Rhee of the South — were “a sort of puppets” for the Soviet Union and the United States. He went on to say they should exhume Rhee’s remains from the national cemetery. “We suffered under his rule,” he said. He claimed that Rhee has already been erased from Korean history. “Korea would never have become divided if the people agreed to international trusteeship,” he shouted.

The program immediately caused uproar for distorting historical facts. A former president was defamed on national TV — such a view could be pardoned if it were aired on an internet platform, but not on a network with a wide range of viewers. Some asked whether the public broadcaster supports communism.

KBS2 TV’s long-running weekend entertainment program “2 Days & 1 Night” has been suspended and may never return after cast members Cha Tae-hyun and Kim Jun-ho were exposed for having gambled hundreds of dollars while playing golf, which is illegal in Korea. The program often joked about the crimes of entertainers. That’s not all: KBS also aired uncensored outbursts from a figure, organizing a welcome ceremony fo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on a talk show hosted by leftist comedian Kim Je-dong. A public broadcaster must be strict in its public role of upholding fairness, neutrality, objectivity and balance. These days, KBS has none of it. It is no wonder more people are lobbying for an end to KBS payments.

JoongAng Ilbo, March 21, Page 30

"이승만은 파내야"…KBS는 과연 공영방송이 맞는가
공영방송 KBS의 반공영적 행태가 날로 심해지고 있다. 정치적 균형 대신 편파성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역사ㆍ시사 프로그램, 시청률에 눈멀어 물의 연예인에게 면죄부를 남발한 오락 프로그램들이 연일 시청자의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KBS 1TV 강연 프로그램 ‘도올아인 오방간다’는 이승만 대통령을 "괴뢰"라 지칭하고 반탁을 일방적으로 비난하는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근현대사 100년을 강연 형식으로 재조명하는 취지의 프로그램이다.
11회 '해방과 신탁통치'를 다룬 이 날 방송에서 김 교수는 "김일성과 이승만은 소련과 미국이 한반도를 분할 통치하기 위해 데려온 인물들" "일종의 퍼핏(puppet), 괴뢰"라며 "(국립묘지에 안장된 이 대통령을) 당연히 파내야 한다. 우리는 이 대통령 밑에서 신음하며 자유당 시절을 겪었고, 4·19혁명으로 그를 내쫓았다. 그는 역사에서 이미 파내어진 인물"이라고 발언했다. 또 "찬탁은 합리적 사유의 인간이고, 반탁은 변통을 모르는 꼴통의 인간"이라며 "전 국민이 일치단결해 신탁통치에 찬성했으면 분단도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장 정치편향, 역사 왜곡 비판이 나왔다. '외세를 등에 업은 반민족 독재자'라는 프레임으로, 정치적 공과가 분명히 존재하는 전직 대통령을 깎아내렸다는 비판이 컸다. 인터넷에도 "팟캐스트도 아니고 좌편향 과격 발언을 걸러내지 못한 공영방송의 직무유기" "이승만은 한반도 전체 공산화를 막으려고 남한 단독정부를 수립한 자유민주주의의 신봉자다. 공산주의를 했어야 한다는 말인가"라는 날 선 비판이 이어졌다.
2TV 간판 오락프로그램 '1박2일'은 아예 폐지 요구에 직면했다. 불법촬영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 내기 골프 의혹이 제기된 차태현, 김준호가 줄줄이 낙마해 제작이 잠정 중단된 프로다. 과거 정준영이 유사 혐의를 받았을 때 4개월 만에 복귀시켰을 뿐 아니라,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았던 김준호도 이 프로를 통해 컴백했다. 가수 MC몽이 병역기피 논란으로 하차했을 때도 그를 유머코드로 다뤘었다. 출연자의 범죄나 의혹을 가볍게 다루며 도덕적 해이에 빠져 '물의 연예인 집합소'가 된 공영방송 프로그램은 폐지해 마땅하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KBS는 올 초 2TV '오늘밤 김제동'에서도 김정은 위인맞이 환영단에 대한 무비판적 인터뷰로 물의를 빚었다. 또 최근 2TV 시사 프로그램 '거리의 만찬'에서는 세월호 사태 때 일방적 주장으로 논란을 몰고 다녔던 프리랜서 홍가혜를 '언론의 일방적인 피해자'로 둔갑시키기도 했다. 공영방송의 덕목인 공공성, 공정성, 객관성, 균형감을 스스로 저버리는 모양새다. 그들이 말하는 공영성은 도대체 누굴 위한 공영성인가. 수신료 납부 거부 운동이 필요하다는 시청자들의 목소리가 한층 커져가고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