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at the big pictur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ok at the big picture (KOR)

The Korean economy appears to be headed toward a cliff. Its poor performance in the first quarter — a negative 0.4 percent growth — was the lowest among OECD members. Following a paltry 2.67 percent growth it recorded last year compared to the 2.86 percent of the United States, the Korean economy is also expected to perform worse than that of the United States this year.

Korea’s unemployment rate reached 3.83 percent last year, the worst in nine years. The situation is also unlikely to improve this year given the expectations that Korea’s jobless rate will be higher than that of the United States, which stood at 3.9 percent last year. Other variables, such as investment, are no different. That means there has been a simultaneous reversal of the economic growth and unemployment rates between the two economies in just 20 years.

The United States — with a population six times larger than that of Korea and an economy 12 times larger — has served as a role model for developing economies since World War II. Korea and other countries around the world have used the U.S. economy as a development model. Yet given the reversed trend of growth and joblessness, this chasing strategies of ours will certainly not work any longer.

Many factors are involved in the dramatic reversal. As seen in the ongoing Sino-U.S. trade war, the United States cannot afford economic policies that would benefit its trading partners in the face of economic challenges from emerging economies like Korea and China.

The United States has already put pressure on Korea with weapons like tariffs and revisions of the free trade agreement since the 2000s. That threatens the global free trade system championed by U.S. President Ronald Reagan and British Prime Minister Margaret Thatcher in the ’80s. As a result, Korea’s previous economic achievements based on its once-cherished mantra — that it is enough for an economy as small and open as Korea’s to produce cheaper quality goods than those of the United States — can hardly prove effective now.

Major factors that contributed to the noticeable economic decline of Korea are the world’s lowest birthrate, the fastest aging society, and the failure to swiftly adapt to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Relative advantages from once-excellent manpower — a key factor in sustaining the competitiveness of the Korean economy — no longer work miracles under the gigantic paradigm shift of the 21st-century economy.

That cannot be solved by the government’s export promotion campaign or nurturing of simply new industries alone — not to mention by raising the minimum wage — because all the problems came to the surface due to the government’s confusion over the direction of Korea Inc. The responsibility to fix the problem falls first on the government. It must offer economic players some useful navigational tools to brace for the unseen challenges from the new industrial revolution. We hope it comes up with a big blueprint to put the economy back on track.

JoongAng Ilbo, June 17, Page 30

한·미 간 성장률과 실업률 역전, 그 심각한 이유
요즘 경제가 말이 아니다. 1분기 성장률은 -0.4%를 기록해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회원국 중 꼴찌를 기록했다. 지난해(한국 2.67%, 미국 2.86%)에 이어 올해도 미국보다 낮은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OECD는 올 양국의 성장률을 미국 2.8%, 한국 2.4%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한국 실업률은 3.83%를 기록해 고용률은 9년 만에 가장 낮았고 실업자는 2000년 이후 가장 많았다. 올해도 사정은 그다지 변하고 있지 않다. 추이를 보면 지난해 우리보다 높았던 미국의 실업률(3.9%)이 올해엔 한국보다 낮아질 전망이다. 고용과 투자와 같은 다른 변수도 크게 다르지 않다. 외환위기 때인 1998년 이후 20년 만에 처음 한국과 미국의 성장률과 실업률이 동반 역전되는 셈이다.
미국은 세계 자본주의의 대표 주자다. 인구는 한국의 6배, 경제 규모는 12배에 달한다. 2차 대전 이후 세계 맹주의 자리를 차지한 이후 한국을 비롯한 개발도상국들에 롤 모델이 돼왔다. '미국처럼 잘 살아보자'는 한국의 추격형 경제전략의 토대이기도 했다. 그런데 성장률과 실업률 추이를 보면 더 이상 추격형 경제전략이 먹히지 않는 것 같다.
여기엔 여러 요인이 있을 것이다. 미·중 무역분쟁에서 보듯 미국이 다른 나라에 큰 혜택을 주는 경제정책을 쓸 여력이 사라지고 있다. 한국이나 중국과 같은 나라들이 어느새 미국의 어깨를 위협하고 있어서다. 이미 미국은 21세기 초부터 한국에 대해 관세나 자유무역협정(FTA) 개정과 같은 압력을 가해오고 있다. 1980년대 대처와 레이건이 만들었던 세계화라는 자유무역체제가 위협받고 있는 것이다.
소규모 개방경제로서 값싸고 좋은 물건을 만들면 된다는 그동안의 경험칙이 더는 진리가 아닐 수 있게 됐다. 저출산·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 적응에의 혼선은 우리 내부의 성장 지체 요인이다. 한국 경제의 경쟁력을 지탱해왔던 우수한 노동력이라는 요인의 장점이 예전 같지 않아졌고, 기업들은 어떻게 해야 돈을 벌 수 있을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한국경제를 성공으로 이끌어왔던 성공의 경험칙들이 사라지거나 흔들리고 있다. 이는 단순한 수출 진흥이나 신산업 육성만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최저임금을 올린다고 될 문제도 아니다. 경제라는 차가 달리는 도로 자체의 문제보다 도로의 방향이 혼란스럽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기 때문이다. 이를 바로잡는 건 정부의 몫일 수밖에 없다. 어떤 길을 어떻게 달리면 좋은지 기업을 비롯한 경제 주체들에게 쓸모있는 내비게이션을 제공해야 한다. 차갑게 식은 성장 동력과 국민 열정을 되살려야 하는 우리 정부가 위기의 심각성을 알고나 있는지 궁금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