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earn public tru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earn public trust (KOR)

President Moon Jae-in appointed Yoon Seok-youl as prosecutor general despite strong protests from the opposition parties after he was found lying under oath during a confirmation hearing. Moon rubber-stamped the nomination after the opposition refused to send a confirmation report on the nominee to the Blue House. He signed off the appointment — a legitimate presidential authority — after the legislature missed the deadline to hand in a confirmation report.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called the president’s repeated defiance of the legislature’s opposition to appointments of senior government officials “an act of arrogance and disrespect to the people and the National Assembly.” But the opposition must have known that the appointment would have been endorsed no matter what dirt it found on the veteran prosecutor who had led many investigations of the previous wrongdoings of administrations under conservative president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Since the LKP and other opposition leaders have agreed to Moon’s invitation to the Blue House today, the opposition won’t likely drag on its protest against the new prosecution chief.

It is now up to the new prosecutor general to answer to the faith from the president and public expectations on prosecution reform. Moon has vowed to achieve prosecutorial reforms and a crackdown on the wrongdoings of former conservative administrations. Yoon promised to do his part in rooting out corruption chains and completing prosecutorial reform.

He must uphold the president’s wishes and also command 2,200 state prosecutors to uphold law and order. He must find a balance to diffuse the almighty power of the prosecution and undo its image as the servant of governing power. Political neutrality and sovereignty in investigation must be ensured. Finding the best balance in the separation of investigative powers between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is also crucial.

Yoon also must also mend ties with the court after the prosecution’s probe on Supreme Court justices.

If he can achieve all these challenging tasks, he could be one of the most successful prosecution chiefs. But none of that will be easy. Being the prosecutor general demands of extra purity and perfection. “I do not show loyalty to a person,” Yoon said. He must prove it through his actions.

JoongAng Ilbo, July 17, Page 30

윤석열 검찰총장, 이젠 대통령보다 국민의 신임을 얻어라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지난 8일 인사청문회 이후 야당이 채택하지 않고 있는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받지 않고 임명 절차를 진행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국회에 지난 15일까지 보고서를 보내달라고 요청했으나 야당 반발로 불발됐다. 요청 기한이 지나 보고서 없이도 임명이 가능한 법적 요건을 갖추자 바로 사인을 한 것이다.
자유한국당은청문보고서 없는 임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오만과 고집불통 인사”라고 비판했지만, 야당도 이번 임명을 어느 정도 예견하고 있었던 듯싶다. 역대 어느 검찰총장보다 임명권자의 신임이 두텁고 정권 차원의 메시지가 선명한 후보자였기 때문이다. 어렵사리 성사된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18일)을 이틀 앞두고 절차가 진행된 것도 그런 분위기가 반영된 결과라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그렇기에 25일부터 임기(2년)가 시작되는 윤 총장의 어깨에 지워진 짐은 더욱 무겁다. 대통령이 부여한 임무는 이젠 일반 국민에게도 익숙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넘게 꾸준히 진행되는 ‘적폐 청산’과 ‘검찰 개혁’의 마무리가 핵심이다. 후보자 지명 당시 청와대는 “적폐청산 수사의 성공적 지휘, 남은 비리와 부정부패의 척결, 검찰개혁의 완수”를 근거로 꼽았다.
임명권자가 요구한 임무와 함께 2200여 명 대한민국 검사의 수장으로서의 결단도 윤 총장이 해야 한다. 무소불위라는 비판을 받는 검찰의 권한을 분산하고 ‘정권의 시녀’로 전락한 위상을 회복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권력의 핵심도 겨눌 수 있는 수사 대상 선택의 형평성 유지, 정치 논리에 빠진 검ㆍ경 수사권 조정의 균형 찾기, 기수 파괴로 흔들린 검찰 조직의 안정적 관리 등도 윤 총장이 구현해야 할 과제다. 사법부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수사 이후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검찰과 법원 간의 갈등 관계도 연착륙시켜야 한다.
모든 임무를 완수한다면야 검찰에 대한 신뢰는 상한가를 치겠지만, 어느 것 하나 쉬운 일이 없다. 인사청문회 때의 ‘거짓말 공방’에서 볼 수 있듯이 사정(司正) 기관과 그 지휘자에겐 상상 이상의 완결성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임무 수행 중에 발생하는 후유증까지 총장은 예측하고 관리해야 한다. 역대 총장이 수없이 많은 불면의 밤을 보내야 했던 이유다.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개념 있는 기백’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윤 총장이 새로운 검찰의 초석을 다져주길 한번 기대해 보겠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