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arrogant part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arrogant party (KOR)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has shut its ears to public disappointment disclosed during the Chuseok holidays. In a press conference on Sunday in the National Assembly, Rep. Lee In-young, floor leader of the DP, urged opposition parties to stop “a vicious cycle of political battle” over the appointment of Cho Kuk — a controversial figure involved in a myriad of allegations against him and his family — as justice minister.

It is very regrettable that the floor leader brushed off a legitimate public call for the prosecution’s thorough investigation into charges against Cho as a “consumptive partisan brawl.” The DP attempts to shun its responsibility for Cho’s appointment even after creating an unprecedented “black hole” which sucked up urgent economic and security issues.

A recent survey by KBS, a pro-government public broadcaster, shows how ill-grounded the DP’s arguments are. In the poll, 51 percent of respondents disapproved of President Moon Jae-in’s appointment of Cho, while 38.9 percent thought otherwise. On Moon’s performance as head of state, 53 percent showed a negative reaction, while 44.8 percent were positive. It is the first time that negative answers overweighed positives ones in a KBS poll on Moon. In an SBS survey, 53 percent opposed the appointment, while 43.1 percent endorsed it. Nevertheless, the DP says it’s a political attack.

The ruling party and government must stop pressuring the prosecution led by hard-line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Floor leader Lee insisted that the public does not want a “biased probe.” Instead, the ruling party is bent on attacking Yoon in the name of the people. But an SBS survey showed a whopping 60.2 percent of people support Yoon’s investigation into Cho’s alleged involvement in a suspicious private equity fund. Only 35.6 percent regarded the investigation as an over-the-top political intervention.

We are dumbfounded by the ruling party’s self-righteousness. We hoped the DP would calmly listen to the public during the holidays. But the party only listened to what it wanted to. Citizens are increasingly baffled and enraged by its efforts to play down the controversy by framing it as a political battle.

The ruling party must accept the worsening public sentiment as a serious warning. In various polls, public support for the DP continues to decline. The ruling party must read what it means. The party must not forget that it can be punished in the next general election if it continues to ignore the deepening public anger.

추석 민심을 아전인수식 해석하는 집권여당의 오만
집권여당이 추석 민심에 귀를 닫았다. 오히려 '조국 사태'와 관련해 민심을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해 그 오만함을 드러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어제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은 조국 블랙홀을 넘어서길 희망한다"며 "정쟁의 악순환을 멈춰야 한다. 더는 소모적인 정쟁을 멈추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가 철저한 검찰 수사 촉구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등의 정당한 요구를 '소모적인 정쟁'으로 규정한 것은 심히 유감이다. 민생과 외교 문제를 한꺼번에 삼켜버린 블랙홀을 야기한 장본인들이 이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자성 없이 여론을 호도하고 정쟁이란 프레임으로 사태의 본질을 흐리려고 하기 때문이다. 특히 함부로 국민이란 이름을 자신들의 주장에 앞세워서도 안 된다.
집권여당의 주장이 공허하다는 것은 친정부 방송으로 의심받는 KBS 여론조사 결과(9일 조사)에서조차 잘 나타난다. 이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에 '잘못했다'는 응답이 51%, '잘했다'는 응답이 38.9%였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 평가도 53.3%(긍정 평가 44.8%)였다. KBS 조사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을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또 SBS 조사(9~11일)도 마찬가지다. 조국 장관 임명 찬성 43.1%, 반대가 53%였다. 이처럼 두 여론조사 모두 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부당하다는 의견이 절반을 넘고 있다. 그런데도 여당은 국민의 관심이 오직 소모적인 정쟁 멈추기에 있다고 과장한 것이다.
집권여당은 윤석열 검찰 수사를 압박하는 언사도 중지해야 한다. 이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 수사에서 검찰발 피의사실 유포 등의 의혹을 바라보며 국민은 어떤 경우에도 검찰의 정치 복귀는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명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 장관에 대한 어마어마한 수사"라는 표현도 사용했다. 이 발언에서도 국민의 뜻을 빙자해 윤석열 검찰 수사를 '정치행위'로 몰아세우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SBS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의 수사가 정당하다는 응답이 60.2%, 무리한 정치개입이라는 답변은 35.6%였다. 이는 국민들이 윤석열 검찰이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달라는 요구가 크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
추석 민심을 놓고 본질을 외면하고 있는 여당의 행태야말로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이자 아전인수식 해석이다. 추석 연휴를 보내며 집권여당에 바란 것은 조국 사태가 빚어낸 성남 민심을 제대로 들어보라는 것이었다. 자신들이 듣고 싶은 말만 들으라는 것이 아니었다. 더욱이 정쟁이란 프레임으로 어떻게든 조국 사태를 덮으려는 행태는 국민의 공분을 사기 충분하다. 집권여당은 민주당 지지가 줄고 무당층이 늘고 있다는 민심을 심각한 경고음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 비율은 40%대에 육박하고 있다. 국민 10명 중 4명꼴이다. 30%대의 민주당 지지율보다 훨씬 높았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진박 논란' 등을 일으킨 여당(당시 새누리당)의 오만함이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분명히 보았을 것이다. 끓어오르는 국민의 분노를 계속 방치한다면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도 심판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